구미를 찾으면 한번씩 들르는 얼큰한 맛집이 하나 있다.

'황장군'은 대구에 본사를 둔 음식점 체인이다.(본사는 대구 범어 로타리 그랜드호텔 바로 옆에 있다) 원래 갈비찜과 갈비탕을 주력으로 하였으나, 미국산 소고기가 수입이 금지되자 동태찜과 동태탕을 주력으로 바꾼 음식점 체인이다.

전에 주력으로 하던 갈비탕도 맛이 괜찮았지만, 어느 순간부터 메인이 되어버린 동태탕이 훨씬 좋아졌다. 얼큰한 국물맛과 푸짐한 양의 동태는 보는 순간 침을 꿀꺽 삼키게 만들고야 만다.

거기에, 양은냄비에 담겨나오는 모양이 음식맛을 더욱 맛나게 돕는다. 주문을 받을 땐, 매콤하게 할 것인지 아닌지를 묻는다. 난 매콤한 맛 매니아이므로 무조건 매운 맛을 부른다. 매콤한 것과 아닌 것과의 차이는 초벌로 끓여오는 탕에 고추가루가 많고 적음의 차이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선 비린내 제거와 빠르게 손님이 먹을 수 있게 하기 위해 한번 끓여온다. 보기만해도 얼큰한 국물과 각종 야채 그리고, 큼지막한 두부와 무, 콩나물이 동태와 함께 식탁으로 전달된다.

옆에 놓인 휴대용 가스버너에 올리고 5분 정도만 끓이면 완성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인분엔 동태 한마리가 들어있다. 머리부터 꼬리까지, 한마리가 들어있다. 서울에서 1마리가 들어있는 동태를 시키려면 5천원의 가격으로는 불가능할 것이다. 위의 냄비사진은 2인분이다. 그러므로 머리도 두개 꼬리도 두개다.

우선 국물을 한 숫가락 떠본다. '캬~' 소리가 절로 나온다. 그만큼 매우면서 시원하다. 후후 불며 동태살점을 뜯어 먹어보면 구수함이 입안에 베인다. 굵은 콩나물을 서걱서걱 소리내어 씹어먹으면 어느새 이마엔 땀방울이 맺힌다.

이렇게 푸짐한 양에 5천원이라는 점과 국물맛 그리고 양은냄비에 데워 먹는 여러가지 때문에 이 음식점을 찾게 된다. 구미 톨게이트에서 내리면서 식사를 할 생각이라면 늘 이 음식점을 떠 올린다.

톨게이트가 있는 신평에서 그리 멀지않다. KBS와 시청을 지나 형곡사거리까지 가서 좌회전 하면 차병원이 보인다. 그 건너편 주유소 옆쪽 길에 황장군을 찾을 수 있다. 형곡동 시립도서관 근처라고 하면 더 잘 알 수 있을까?

황장군은 체인이다. 홈페이지는 다음과 같다.

http://www.h-janggun.com

맛과 주력 메뉴는 지점마다 조금씩 다르다고 한다.(그럼 체인이 맞는거야?) 가맹점비를 받지 않고, 재료와 요리 방법은 통일되어 있다고 하는데, 지점마다 약간씩 다르다고 한다. 구미점은 동태탕과 동태찜이 맛있다고 한다. 물론 갈비탕도 맛있(었)다.

다음엔 다른 지점에도 들러볼 생각이다. 참고로 이 체인은 경상도에만 있다. 아직 부산에도 없다. 대구와 경북, 경남 지역에만 있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킬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