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경북 사람들만 아는 소고기 생고기 음식이 있다.

소의 일정 부위에서만 나오는 생고기, 일명 '뭉티기'는 아는 사람만 먹는 음식이다. 외지 사람들이 이 '뭉티기'를 처음보면 놀란다. 육회가 아닌 생고기를 어떻게 먹느냐고 묻는 사람이 대부분이다. 그러나 한번 맛을 보면 다음에 또 찾게되는 것이 바로 뭉티기다.

그런 뭉티기를 전문적으로 하는 곳이 대구엔 몇 곳이 있다. 그 중에 유명한 '거송식당'을 찾아보았다. 사실 나는 미식가가 아니지만, 모시는 분이 참으로 대단한 미식가이시다. :) 감사의 말씀을 전해야 할 것 같다. :P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송식당 (053-257-0638)은 찾기가 그리 어렵지 않다. 대구엔 몇 개의 특화된 골목들이 존재하는데, 중구 대신동 오토바이 골목이라는 곳이 있다. 그곳 중간에 위치하고 있는 식당이기에 오토바이 골목만 찾으면 금방 찾을 수 있다. 섬유회관 맞은편 골목이 오토바이 골목이다.

밖에서 보면 왼쪽에 작은 문 하나에 중앙에 식육점 고깃간처럼 생긴 유리창문이 있고(푸줏간 불빛이 보인다) 왼쪽엔 환풍기가 크게 연결되어 있다.

간판엔 '구이 전문점'이라고 표시가 되어 있고, 그 아래 전화번호가 적혀 있긴 하지만, 여느 '구이집'과는 다른 생고기 전문점이다. 광고간판이 크게 기능을 발휘할 것 같지 않아서인지, 전화번호도 예전 두자리대의 번호가 눈에 약간 거슬린다. 그러나 뭐 이런 것이 대수랴. 손님은 늘 끊이지 않으니 간판에 신경쓸 필요야 없는 듯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문을 들어서면, 인심좋아 보이는 사장님이 반갑게 맞는다. 사실, 사장님이라는 소리보다, 여느 식당 안주인같은 푸근함이 느껴진다. 사진 한 장 찍겠다는데 적극 응해주셨다, 그러나 하필 눈을 감은 모습이라니...

주인의 앞에 놓인 플라스틱 바구니엔 벌건 고기 뭉텅이(경상도 사투리로 '뭉티기')가 보인다. 아마도 하루 판매량으로 보인다. 저 고기가 떨어지면 오늘은 뭉티기 맛을 못 보는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찍 가야한다는 이유가 바로 저기에 있었다. 자리도 몇 자리 없을 뿐더러, 고기가 일정량만 공급을 받아 판매하기 때문에 늦게 가면 없어서 못 먹는다. 뭉티기 고기는 순수한 국내 한우만 취급하기 때문에 그 공급량도 한정되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에 보는 생고기 뭉티기의 양은 '특'자이다. 보통 4명의 장정이 앉으면 두접시면 충분한 양이다. 한접시에 3만원이니, 그리 비싸지는 않다.

생고기 뭉티기는 소의 뒷다리 넓적살 일부에서만 난다. 일명 '처지개'라고 하는 부위인데, 소 한마리에서 약 4Kg의 양만 나온다고 한다. 우리가 육회로 먹는 부위도 그 쪽 부위라고 한다.

육회와 달리 생고기는 양념을 따로하지 않고 먹어도 소화가 되는 특수한 부위이다. 육회를 할 수 있는 고기도 한정되어 있듯이 뭉티기살도 한정된 부위이다.

고기엔 마블링이라고 하는 힘줄이 없는 것이 좋다고 한다. 그래야 씹어도 걸리는 것이 없이 부드럽기 때문이다. 구워먹는 고기와는 확실히 다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생고기 뭉티기는 이 양념장과 함께 먹어야 맛이 난다. 그렇게 맵지도 않으면서 고소한 참기름과 고추 등 몇가지를 섞에 만들었는데, 향이 진하지 않아서 고기의 맛과 향을 그대로 살려주는 양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따라 나오는 반찬은 소화에 도움을 주는 양배추와 약간의 채소 그리고 마늘과 고추를 썰어넣은 간장 양념, 땅콩, 그리고 한치회가 나온다.

첨엔 멋도 모르고 왠 오징어회가 나오나 하며 의아해 했었는데, 먹어보니 한치였다. 생고기에 육회라 언뜻 이해가 가지 않지만, 생고기를 맛있게 먹는 방법에 저 한치가 제 역할을 한다고 하니 그제서야 고개를 끄떡였다.

양배추는 모자랄 경우 계속 달라고 하면 준다. 생고기의 특성상 소화에 대한 부담이 있기에 양배추가 소화를 촉진시켜 주는 역할을 한다고 주인이 알려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외에 특별한 안주로 소의 3번째 위인 처녑이 나왔다. 난 처녑을 즐기지 않지만, 즐기는 사람에 의하면 이 집의 처녑이 아주 맛있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처음 왔다고, 주인이 직접 가르쳐 준 맛있게 생고기를 먹는 방법이다.

양배추를 쌈삼아 양념을 바른 생고기 한 뭉티기와 그 위에 한치 그리고 고추와 마늘을 넣고 싸서 먹으면 맛있다고 알려주었다. 그냥 생고기만 먹던 맛과는 좀 다르다. 생고기와 한치의 맛이 이렇게 어울릴 줄은 아무도 몰랐을 것이다.

매콤하지만 그렇게 맵지는 않은 맛에 생고기의 맛과 한치의 맛이 참으로 이채롭다. 구수하기도 하고, 뭔가 설명을 하기 힘든 맛이지만, 그 맛은 대체적으로 아주 긍정적인(?) 맛이다.

한치도 모자라면 더 준다. 한치 아까워 하지 말고 같이 싸서 먹으면 된다. 물론 이런 고기에 소주한잔이 빠질 수 없다. 한 입 먹고 소주 한 잔 털어 넣으면 그것이 곧 천국을 맛보는 것이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양지머리구이도 꽤나 구수하고 맛있는 부위다. 양지머리는 소의 가슴살 부위인데, 보통은 국거리로 사용한다. 그러나 이 부위를 구워 먹는 것도 괜찮은거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생고기를 한번도 먹어보지 않았던 나도, 한번 맛을 본 후 상당히 맛있다는 느낌을 가지게 되었다. 생각보다 질기거나 터벅터벅하지 않았다. 그리고 적당한 양념과 한치회는 맛을 더욱 구수하게 만드는 재료였다.

일단 먹어보면 매니아가 된다는 생고기 뭉티기는 대구 경북에서만 맛볼 수 있다. 아는 사람만 찾는 생고기 맛은 먹어보지 않은 사람에게 소개시켜 주면 아주 칭찬 받을 것이다.

8시가 넘어서면 손님들이 많이 붐빈다. 그리고 손님이 많으면 뭉티기를 맛보지 못할 수 있으니, 미리 연락을 해보고 가는 것도 좋겠다. 입맛만 다시다가 돌아가야 하는 경우도 생기기 때문이다.

대구에 가거든 생고기 뭉티기를 먹어보자.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킬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playtalk.net/cansmile BlogIcon cansmile 2007.06.27 03: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이거 정말 맛있어 보여요. 육회를 매우 좋아하는 편인데, 이건 좀 다른 맛이 느껴질 듯한 생각이 들어요.
    수도권에는 이런 집이 없겠죠? ㅡㅡ;;

  2. salangni 2014.02.08 19: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구에서는 뭉티기라 불리는데 거송하면 전통있는집이라 손꼽히는 집이죠. 생고기 양념만들어보려고 검색하다 흘러 들어왔네요 어릴적 가던집이라 반갑워 몇글자남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