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요리 중에 '전가복(全家福)'이라는 요리가 있다. 전가복의 뜻은 '온 가족이 다 모이니 행복하다'라는 뜻이다.

각종 해산물로 만들어진 전가복은 중국요리를 좋아하지 않는 사람도 부담없이 먹을 수 있는 '편안한' 음식 중의 하나이다.

전가복 요리를 잘 하는 곳이 대구에 있다. 이 집을 이야기할 때, 전가복을 빼놓고 이야기할 수 없을만큼 이 집의 대표요리이다. 바로 '연경반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94년 남구 이천동에서 문을 열어 오랫동안 그곳(봉덕동)에서 영업해 왔고, 주로 관공서 어르신들이 자주 방문하여 유명해진 곳이라 전해진다. 어르신들 다니는 곳에 맛이 있을 것이라는 추측은 누구나 할 수 있지 않을까? 여튼 맛집은 어르신들을 잘 모셔야 성공할 수 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로 만든 붉은 간판을 보면 주인이 화교라고 하면 고개가 끄떡여질 것이다. 주인 내외는 화교이다. 사장은 봉덕동에 있을 때까지는 직접 요리를 했었다고 하지만, 지금은 요리를 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이 요리집은 돈을 벌어 봉덕동에서 수성구 중동의 새건물로 옮겨 영업을 계속하고 있다. 중동 나이스마트 건너편에 위치하고 있다. 주차는 최대 20여대까지 주차할 수 있고, 1층 홀엔 많은 좌석이 준비되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로운 현대식 건물로 깔끔하게 만들어져 있는 가게 내부는 고풍스럽기까지 하다. 중국집과 중국요리집을 구분하듯이 말이다. 색체는 중국 분위기가 확연하다. 특이하게도 주방이 투명하게 유리로 둘러싸여 있어서 밖에서 주방을 볼 수가 있다. 바로 위 사진의 오른쪽 안쪽에 보이는 것이 바로 주방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뭐니뭐니해도 연경반점 최고의 요리는 '전가복'이다. 6만 6천원, 몇년전부터 이 가격으로 제공하고 있다. 봉덕동 시절에 없던 '특전가복'이라는 메뉴가 하나더 생겼다고. 가격은 10만원.

요리 하나에 6만 6천원을 받는다는데 놀랄 수 있으나, 나오는 양과 추가로 서비스되는 누룽지탕을 보면, 돈이 아깝지 않다는 생각을 바로 가질 수 있다.

전가복을 주문하면서 추가 요리르 주문하려 하자, 종업원이 일단 전가복을 먹어보고 시켜도 늦지 않다고 조언을 해준다. 양이 많을 것임을 미리 알려주는 듯 말이다. 장정 4명이 가서 전가복 딸랑(?) 하나 시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치와 단무지, 그리고 고추기름장이 나온다. 해산물 찍어먹을 때 쓴다. 전가복이 이 집의 메인이다보니 생각보다 빠르게 가지고 나오는 것을 볼 수 있었다.

바로 이것이 전가복이다. 한눈에 봐도 푸짐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전복, 새우, 죽순, 게살, 표고버섯, 관자(패주)와 각종 야채가 먹음직스럽게 펼쳐진다. 마치 누룽지탕의 국물과 같은 액체로 덥혀있는데, 누룽지탕에 비해 좀 더 국물이 뻑뻑하다고 해야 맞을거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눠 먹기위한 그릇에 담아본다. 게살과 전복 그리고, 조개근육살인 패주(貝柱)가 나오는데, 멀리서 보면 이 패주(관자)는 마치 떡꾹을 썰어놓은 듯한 모습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단 각종 해산물을 먹어보니, 신선하다는 느낌을 금방 받았다. 쫄깃하고 구수한 맛이 어울어져 느낌이 아주 좋았다. 적절한 간이 되어 있긴 하지만 준비된 고추기름장에 찍어 먹어도 아주 좋았다.

이런 음식이라면 그렇게 자극적이지 않아서, 아이들이나 노인들도 좋아할만한 음식이다. 특히 각종 재료가 보양식이어서 임산부에게도 괜찮은거 같다. 자극적이지 않으면서 충분한 맛을 느낄 수 있는 것이 연경반점 전가복의 특징이다.

양이 많다는 것은, 남자 4명이서 요리를 다 비웠을때 서로의 입에서 나온 말이다. 여기에 추가로 간단하게 짜장이나 짬뽕을 시켰더라면 괜찮을 정도였다. 그러나 바로 이어 누룽지탕이 서비스로 나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각종 야채와 누룽지가 탕으로 나오는데, 이것만 먹으면 더이상의 주문을 필요없게 만든다. 처음에 전가복과 함께 간단하게 식사를 하려고 들어갔었는데, 추가로 나오는 누룽지탕에 의욕을 상실해 버렸다.

4명이서 6만 6천원에 이렇게 푸짐하게 먹고 나왔으니, 결코 비싼 가격이 아닌셈이다. 우리가 점심식사를 하러 들어간 시간에 홀에 다른 손님들은 가족동반이 많았다. 물론 점심시간 어디나 비슷하지만, 요리집엔 아주머니들이 모임을 하는지 단체로 많이 들어와 있기도 했다.

전가복의 말뜻 그대로, 주말엔 가족과 함께 전가복을 먹어보는 것도 좋겠다.
신고
Posted by 킬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ukwoo.blogspot.com BlogIcon 장림 2007.05.20 02: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구에 마지막으로 방문하지가 15년전...
    그것도 타의적인 방문이었죠. 신병 2차 특기 교육.
    그때도 5월이었고 날이 무척 더웠죠.
    대구는 5월에도 덥다는것에 신기했었는데
    올해는 전국이 덥군요.
    언제 한번 들러봐야 겠네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