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로공단역(구로디지털단지역) 상권은 불과 몇 년만에 엄청나게 커졌다. 강남역과 삼성역, 서초동, 양재동 지역에 흩어져 있던 IT업체들이 모여 만들어진 디지털밸리때문이다.

유동인구도 많아졌고, 음식점도 많이 늘었다. 음식점마다 손님이 넘쳐난다. 오랫동안 자리를 지키고 있던 음식점들은 여러가지로 혜택을 보고 있다.

대부분 공장형 아파트엔 젊은 사람들의 취향에 맞는 음식점들을 두고 있지만, 그래도 많은 음식점들이 모여 있는 디지털단지역을 더 많이 찾는다.

디지털1단지가 초기에 형성될때부터 여기를 드나들었던 나는 지하철역 근처에 있는 삼겹살집 한 곳에 단골이다. 2003년에 이 음식점을 알게 되었는데, 가끔씩 여기를 들른다.

이 음식점은 낮에 소머리 국밥이 괜찮다. 그러나, 저녁때 간단하게 소주한잔하면서 삼겹살이 생각날때 이 집만큼 편한 집이 없다. 2003년 당시만 해도 생삽겹살 1인분에 5천원 했었다. 지금은 6천원을 받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은 삼겹살 2인분이다. 고기도 맛있고, 무엇보다 반찬들이 다 맛있다. 반찬을 만드시는 분이 따로 고용한 분이 아니라 여사장님 두분이 직접 만들기 때문에 맛이 정갈하고 변함이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특히, 계란말이는 일품이다. 정말 맛있다. 오이절임도 삼겹살과 함께 먹으면 느끼한 맛을 사라지게 만들어준다. 오이절임은 나중에 나오는 누룽지와 먹어도 그만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콩나물국은 목마를때 마셔도 좋을만큼 시원하다.

반찬이 비거나 하면 언제든 주인이 리필을 해 준다. 정감있는 분들이고, 손님을 잘 기억한다. 그래서 다음에 가면 아주 반갑게 맞아준다. 예전엔 주인의 아들이 서빙과 고깃불을 관리했는데, 취직을 해서 주인 두분이 직접 서빙을 한다.

이 집 또 하나의 특징은 삼겹살을 먹은 후 별도 식사를 시키지 않아도 된다는 점이다. 고기를 다 먹어갈 쯤엔 바로 누룽지를 가져다 준다. 한그릇 가득 담아온 누룽지는 한 공기 밥과 맞먹을 만큼 푸짐하다. 얼마든 더 먹고 싶으면 달라고 하면 준다. 대신 삼겹살 후에 냉면이나 국수류를 기대하고 갔다면 다소 실망스러울 것이다.

저렴하고 맛있는 음식덕에 이곳엔 단체 회식 자리가 잦다. 특히 목요일이나 금요일 저녁시간대에는 단체 회식이 자주 예약되어 있다. 자리는 약 50여석 되지만, 안쪽과 입구쪽엔 앉기가 불편할 수 있어서 실제 약 40명 정도가 동시에 식사를 할 수 있다.

친구와 단둘이 저녁삼아 소주 1병에 삼겹살 2인분 먹고 누룽지까지 먹고 15,000원이 나오니까 싸긴 싸다. 맥주 마시러 가기전에 저렴하게 저녁삼아 먹기에 딱 좋다.

이곳을 처음 가면 찾기 어려울 수 있다. 그도 그럴 것이 대로변에서 안쪽으로 들어가 있고 돌출간판 등이 없어서 못찾기 일수다.

구로공단역 부근이지만 이곳은 주소상으로는 관악구 신림동이다. 지하철역을 기점으로 1번 국도 건너편은 신림동이고, 지하철역사가 있는 쪽에서 서쪽으로는 구로구 구로동이다.

이마트에서 1번국도 방향 대로로 나오는 삼거리가 있다. 왼쪽으로는 구로공단역이고 오른쪽으로는 안양방향이다. 신호등에서 길 건너 신림동쪽을 보면 씨티은행과 세븐일레븐 사이 작은 길이 하나 있는데 바로 들어가면 음식점이 보인다.

주소 : 서울시 관악구 신림8동 1655-41번지
전화 : 858-6027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킬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ITVIEWPOINT.COM BlogIcon 떡이떡이 2007.06.11 1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점심 메뉴로 언제 한번 먹어 봤으면...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