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묵고 있는 호텔 4층에는 대중 욕탕이 있다. 욕탕이라고 하지만 실제는 온천탕이며 이곳이 리조트이기 때문에 위락시설 중의 하나인 셈이다.

호텔객실에 묵는 숙박객들에게 욕탕은 개방되어 있으며, 오전 6시부터 다음날 오전 1시까지 출입이 가능하며 별도의 비용을 받지 않는다. 온천욕은 일본인들에게 일반적이다.

일본에 관광을 오는 목적 중의 하나는 바로 온천관광일만큼 일본은 온천문화와 가까운 나라이다. 그러나 온천문화가 한국과 다르다는 점을 한국인들은 잘 모르는 경우가 많다.

나는 일본 온천에 대해 잘 아는 바가 없으며, 일본 온천욕이란 늘 호기심으로 가득한 상상속에만 존재할 뿐이다. 일본에는 혼탕이 존재한다는 남들의 이야기만 머리속에 남아 있을 뿐이었다.

어제와 오늘, 우리 일행은 행사를 마치면서 바로 온천탕으로 직행을 했다. 4층에 위치한 곳으로 가기 위해서는 일본잠옷인 '유카타'를 입고 출입을 해야한다. 물론 정해진 규칙은 아니지만, 일반적으로 유카타를 입고 출입을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본 호텔 객실에는 유카타가 늘 준비되어 있다)

나와 같은 방을 사용하는 동료는 이 문제로 잠시 고민을 했다. '유카타'라는 것이 잠옷이긴 하지만, 잠옷을 입고, 객실인 24층에서 온천탕인 4층까지 엘리베이터를 타고 가야하는데, 호텔에서 잠옷만 입고 엘리베이터를 탄다는 것부터 문제의 시작이었다.

우린 과감하게 인터넷 검색을 통해, 이것이 자연스러운 복장이라는 것도 알았고(협찬:네이버 지식in) 안에 속옷을 입어야 하는지 아닌지도 알게 되었다.

속옷을 안에 입고, 유카타를 입고, 다시 위에 검은색 윗옷(호텔 객실안에 준비되어 있다)을 걸치고 엘리베이터를 탔다. 그리고, 4층 욕탕을 찾아 들어갔다. 들어가는 입구는 남탕과 여탕으로 구분이 되어 있었다. 당연히 남탕으로 들어가서 온천을 즐겼다.

그러나 다음날 알게된 엄청난 사실은 우리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매일(또는 정기적으로) 남탕과 여탕의 위치가 서로 바뀌는 것이다! 즉, 어제의 남탕이 오늘 가보면 여탕이 되어 있는 것이다. 잘 모르고 들어가면 남자가 여탕으로 들어갈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정통한 소식에 따르면)
나중에 안 사실이지만, 음양의 조화때문에 서로 바꾼다는 설명이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쨋든, 첫째날 유카타를 입고 간 우리는 입구에서 신발장에 신발을 넣고는 다시 옷을 갈아입는 탈의실로 들어갔다. 그리고는 모든 옷을 벗고 탕으로 들어갔다.

탕에는 우리나라 목욕탕처럼 앉아서 몸을 씻는 곳이 있고, 여기서 몸을 씻은 후에 간단하게 물을 끼얹은 후에 욕탕으로 들어간다. 일반 목욕탕과 온천탕을 섞어놨다고 생각하면 된다. 그러나 일반 목욕탕과 다른 점은, 여기는 실내탕과 실외 노천탕이 구분되어 있었고, 노천탕은 말 그대로 베란다 같은 곳인 실외에 온천탕과 함께 준비되어 있다.

실내탕에는 건식사우나 시설(여탕쪽에는 습식 사우나)도 되어 있었다. 사우나에서 땀을 뺀 후에 다시 탕에 들어갔다가 노천탕으로 옮겼다.

온천탕에서 편안한 느낌으로 온 몸에 쌓인 피로를 쉽게 풀 수 있다. 온천탕은 우리와 일본을 비롯한 몇몇 나라만이 누릴 수 있는 특권이다. 몸의 피로를 풀기에 정말 좋은 방법 중의 하나가 바로 온천욕이다.

우리는 그렇게 정말 편안하고 유익한 온천욕을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말 어려운 촬영이었다 -,.-)

그러나, 오늘은 약간 당황스러웠다.

온천탕 입구부터 문제가 생겼다. 어제는 남탕이었던 곳이 여탕이 되어 있었다. 음양의 문제라니... 뭐... 이해할 수밖에...

여기까지는 그래도 괜찮았다.

그러나...

한창 온천욕을 즐기고 있는데, 난데없이 직원 복장을 한 아줌마가 불쑥 남탕에 나타난 것이다. 분명 그 사람은 여자였다! 그것도 남자들이 모두 벌거벗은 욕탕 중간을 왔다 갔다 했다. 태연하게 욕탕 이곳 저곳을 살피며 뭔가 업무를 보고 있었다.

한국에서 남자화장실을 청소하기 위한 청소 아줌마를 본 적은 있지만, 목욕탕에까지 나타날 줄은 누가 알았겠는가!

벌거벗은 나로서는 도저히 이해가 되지 않는 장면이었다. 그 여자직원은 온천탕의 이곳 저곳을 아무렇지 않게 다니면서 자기 일을 하고 있었다. 더군다나 그 직원은 바로 벌거벗은 내 몸 앞으로 지나갔다!

40대 중후반 정도로 보이는 아주 아름다운 여자 직원(한눈에 봐도 미인이었다)은 벌거벗은 남자들이 활보하는 욕탕 사이 사이를 유유히 돌아다니며 자신의 일을 수행하고 있었다. 이런 상황을 처음 접하는 나로서는 상당히 어색하면서 당황스러웠다.

옆에 같이 온 동료와 이 문제로 이야기를 나누었지만 정확한 답변을 받을 수 없었다. 하지만 욕탕의 다른 일본인 남자들은 전혀 당황스러워 하지 않았다. 그리고 그들은 대부분 자신의 중요한 곳을 이미 가리고 있는 상태였다!(나중에 안 사실이지만, 같은 남자끼리라도 일본인 남자들은 자신의 중요한 곳을 수건으로 살짝 가리고 다녔다)

하지만, 반대로 여탕에는 남자 직원이 이러한 업무를 본다는 이야기를 듣자, 더더욱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남자 손님들은 좀 놀라는 정도이겠지만, 여자 손님들은 남자 직원(아마도 나이든 아저씨일 것이다)의 등장을 어떻게 생각할지도 궁금하기만 했다. 이 부분의 호기심은 해결할 방법이 없었다.

우리가 온천욕을 즐기는 동안 그 여직원은 계속해서 남탕을 왔다 갔다했었다. 그럴수록 우리 동료들과 나는 경계심을 늦추지 않았다. 이유는 설명하지 않아도 잘 알 것이다. -,.- 그녀는 우리가 몸 담고있는 욕탕의 성분을 채취하고, 벌레나 기타 낙엽 등이 온천안에 떨어져 있는지 감시를 하거나, 간단한 청소를 하고 있었다.

그런대로 무사히 온천욕을 마친 우리들은 탈의실로 이동하여 옷을 갈아입었다. 그리고 온천탕 입구를 나서서 각자의 객실로 이동하기 위해 나섰다. 그때까지도 이 여직원은 자신의 업무에 충실하며, 욕탕과 탈의실을 오가고 있었다.

그런데, 결정적으로 더 당황스러웠던 것은 그 뒤의 상황이다.

우리가 욕탕 입구를 나서자 마자 등너머에서 어떤 목소리가 들려왔다.

'아리가또 고자이마스(대단히 감사합니다)'라는 그 여직원의 목소리였다.

속으로 생각했다.

대체 뭐가 감사한 것이지...?

객실로 돌아오는 길에 별의 별 생각이 다 들었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킬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outsider.adtopics.net BlogIcon outsider 2007.06.15 04: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생한 이야기를 전해주셔서 저도 한마디요.

    아리가또 고자이마쓰^^ 꾸벅!!

  3. Favicon of http://outsider.adtopics.net BlogIcon outsider 2007.06.15 04: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덧붙여서 올블추천 한방 누르고 갑니다.^^

  4. Favicon of http://www.hansfamily.kr BlogIcon 마래바 2007.06.15 08: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종종 당한 경험이네요. 일본에 있을 때 저도 처음엔 깜짝 놀랐죠.
    남탕 안에 여직원이 왔다리 갔다리.. 그런데 그것도 그렇게 흔하지는 않습니다.
    있더라도 가능한 복잡한 시간대는 피하는 게 일반적이지요.
    말씀대로 우스운 건 일본인들은 수건 하나씩을 가지고 들어가 오며가며 중요 부위(?)를 가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왜지?
    그래서 더욱 여직원이 탕안을 비교적 자유롭게 다니는 거겠지요?

  5. Favicon of http://eslife.tistory.com BlogIcon eslife 2007.06.15 08: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있는 내용이네요. 다음에 일본 가게 되면 많이 참고가 될거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

  6. Favicon of http://warkyman.tistory.com BlogIcon 검쉰 2007.06.15 09: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것이 있군요... !!!!
    문화적 충격이네요 ;)

  7. 음.. 2007.06.15 10: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욕실청소나 화장실 청소는 여자의 몫이라 여기는 것때문이죠..여탕을 남자가 청소한다는 것은 비약이 있네요 ㅋ 그건 모든 남성의 판타시죠

  8. 전여옥 2007.06.15 12: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탕 청소는 여자가 하겠지만, 여탕의 수도꼭지가 고장났을 때 여자들이 목욕하고 있는 가운데로 수리공이 너무도 떳떳하게 들어옵니다. 여자들은 하나도 안 놀란답니다. 오히려 노출을 즐기고 흥분하는 분위기.

  9. 응? 2007.06.15 14: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다면 저 위에 꿈님,, 여탕직원이 아니라 배관공이 되셔야 겠네 ㅎㅎ

  10. luzluna 2007.06.15 14: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관공이 주인공인 일본 게임이 그렇기 인기가 높은 이유가.... @.@

  11. ash_air 2007.06.15 15: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은 없다'라는 책에 보면 여자 목욕탕에 남자 직원(주인?)이 아주 자연스럽게 들어와서 벌거벗은 손님과 대화를 하는 장면이 나옵니다.

  12. hidamari 2007.06.15 15: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탕에 남자직원이 들어오는 경우는 결탄고 한번도 본적이 없습니다
    위에 쓰신분들 대체 일본의 어느 온천지를 다녀온건지 몰겠지만
    일본에 5년이상 살면서 일본전국 온천휴향지를 다녀본봐로 없었습니다 여탕과 남탕이 바뀌는거 그게 뭐 어때서요 글이 안써있는것도 아니고 남탕,여탕이라고 한자로 써있는데.. 그리고 보통 개인욕탕부터 가족용탕도 별도로 마련되있답니다 열쇠로 열고 잠그고 쓰구요
    전여옥이라는 분,, 노출을 즐기다니.. 할머니들이나 그러겠죠..

  13. Favicon of http://wiz.pe.kr BlogIcon 위즈 2007.06.15 16: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 잘봤습니다.
    다음에 일본여행시에 도움이 많이 되겠네요.^^

  14. 유러피안 2007.06.15 23: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독일은 더욱 당황스럽습니다. 얘네들은 원래 성의 구별에는 그다지 익숙하지 않는지, 혼욕문화는 너무도 당연합니다. 샤워하고 있는데 불쑥 처자가 들어와서 샤워하기에 제가 더욱 당황했다는..

  15. 구라마왕 2007.06.16 0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혼탕한번 가보는 것이 몇 안되는 작은 소망이에요 >.<

  16. Favicon of http://www.woorikiri.com BlogIcon 로묘왕자 2007.06.16 18: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와 같은 경험을 하셨네요 ㅋㅋㅋ 탕이 바뀌는지는 두번안가봐서 모르겠지만... 청소하는 아주머니 ㅜㅜ 정말 난감했어요... 아줌마 보자마자 저는 탕속으로 풍덩해서 나갈때까지 안나왔다는 ㅋㅋㅋ 그리고 옷입을때도 도망다니면서 옷입었다는 ㅋㅋ

  17. 기차나 2007.06.17 12: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탕에서도 다 수건으로 앞을 가리고 다니더라구요.. 조금만 시골로 가도, 반바지나 나시 같은 것도 전혀 안 입고.. 뭔가 잘 이해가 안 가는 나라 ^^;;

  18. Favicon of http://www.superuser.biz BlogIcon 엔시스 2007.06.17 14: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문화적 차이점이 있군요..아마 일본사람 한국 남자 화장실에 아줌마 청소하는 것 보면 놀라는거 아닌가요? 일본은 어떤지 모르겠네..

  19. 노천탕 2007.06.17 22: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탕에 때밀어 주는 사람이 여자였습니다. 살짝 충격.... 아,그리고 일본에서도 남자화장실 청소는 아줌마가 하더군요.

  20. Favicon of http://www.pestmall.com BlogIcon pest 2008.06.27 06: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혹시 여자화장실 청소는 아저씨가 하시나요..-_ -?;;;;

  21. ㄱㄱ 2015.07.22 17: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서 일본 온천협회에서 다른 나라 관관객들에게 중요부위를 가리라는 주문을 많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