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상담행사를 앞두고, 상담장이 있는 시나가와를 찾았다. 저녁에 있을 결단식 전에 아이들 장난감을 사기 위해 레인보우 브리지가 있는 오다이바를 찾아 나섰다.

오다이바를 가기 위해서는 그 유명한 레인보우 브리지를 건너야 한다. 레인보우 브리지 아래로는 무인 모노레일이 지나다니는데, 비용이 일반 전철의 약 2배가격이었다. 유리카모메선인데, 동경지하철에 속하지 않고 별도의 요금체계를 가지고 운행된다.

레인보우 브리지는 '춤추는 대수사선 : 레인보우 브리지를 봉쇄하라'에 나오면서 우리에게 익숙한 다리다. 현수교인 레인보우 브리지는 중간이 볼록하고 양쪽으로 내려앉아서 무지개를 닮았다고 불려진 이름이라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 사진은 오다바이쪽에서 바라본 레인보우 다리전경이다. 앞에 뉴욕에 있는 것과 같은 모양인 여신상이 있다.

두개의 영상이 있는데, 하나는 크기가 너무 커서 여기 올리지 못했다. 다만, 짧은 영상의 뒷 부분 왼쪽에 레인보우 브리지가 보인다.


다행히 무인모노레일의 앞부분엔 사람이 없어서 동영상 촬영이 가능했다. 그러나 육지쪽인 심바시로 돌아올땐 구경하는 사람들로 가득차 있었다.

날이 좋아서인지 많은 인파들이 휴일을 즐기기 위해 오다바이에 모여 있었다.
신고
Posted by 킬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