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United Airlines가 Apple의 iPod과 iPhone을 위한 특별한 기내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한다.

퍼스트 클래스와 비즈니스 클래스에만 제공되는 이 서비스는 iPod이나 iPhone을 소지한 승객을 위해 기내 방송 시스템 디스플레이로 사용되는 15.4인치 화면을 iPod과 iPhone을 위한 연결과 충전 기능을 제공한다고 언론을 통해 밝혔다.

시범 서비스는 워싱턴 DC에서 스위스 취리히까지 가는 936편 비행기(8시간 정도 소요, 월요일 오후 5시 40분 출발) Boeing 767기에 서비스가 제공될 예정이라고 한다.

이미 세계 유명 항공사들은 고객 편의 서비스로 iPod 충전을 제공하는 비행편들을 속속 선보이고 있는데, United 항공이 iPod (iPhone 포함)의 디스플레이 출력을 직접 지원하는 서비스를 처음으로 내놓았다.

30핀의 iPod 접속 핀을 통해 15.4인치의 기내 방송용 디스플레이(좌석앞에 붙어있는 스크린)로 iPod의 영상을 출력할 수 있으며, 동시에 충전도 지원한다.

이 시스템은 Panasonic Avionics Corporation에서 개발했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United 항공의 프리미엄서비스에 제공되는 멀티미디어 기기, Flickr)

하지만 일반석이 아닌 비즈니스 클래스 이상에서만 제공하는 점은 아쉽다. 최소한 디스플레이 연결은 아니더라도 노트북이나 디지털기기 충전 지원 정도는 해주면 어떨까 싶다. 물론 항공기 안전에 문제를 주지 않을 정도의 전기공급이라는 조건에서 말이다.

이 소식을 접하면서 한편으로는 특정 회사의 전자제품을 위한 장치를 마련해주는 항공사의 노력이 참으로 가상하다는 생각이다. 뒤집어보면 그만큼 Apple의 영향력이 사회전반에 미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항공사측은 비즈니스 클래스 이상을 탑승할 수 있는 능력있는 고객들의 손에 iPod이나 iPhone이 들려져 있을 것이라는 계산이 있었을 것이다.

알게모르게 Apple은 자사의 브랜드 파워를 여러곳에서 과시하고 있는 것 같다. 그저 부러울 따름이다.

신고
Posted by 킬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ebuzz.co.kr BlogIcon buzz 2008.06.19 13: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킬크님의 해당 포스트가 6/19일 버즈블로그 메인 헤드라인으로 링크되었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