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28일로 마감된 Apple의 2015년 2분기 실적이 발표되었다. 580억 달러의 매출과 136억 달러의 순이익을 기록했으며, 주당 2.33달러의 순이익을 남긴 것으로 기록되었다.

 

전년 456억 달러 매출에 102억 달러의 순이익을 남긴 것과 비교하면 매출은 27%, 순이익은 33% 늘어난 수치다. 매출총이익(Gross margin)도 전년 39.3%에서 올해 40.8%로 증가하여 여전히 높은 마진율을 기록했다.

 

전체 매출의 69%는 미국이 아닌 해외에서 이뤄졌는데, 이는 중국의 역할이 컸다. 기록적인 매출의 견인차는 iPhone이었는데, 중국에서의 매출이 72% 증가했으며, 처음으로 중국의 iPhone 판매량이 미국 시장을 앞질렀다.

 

2분기(2014.12.28 ~ 2015.3.28) 동안 판매된 iPhone은 6,100만대로 전년동기대비 40% 증가한 수치다. 전통적으로 홀리데이 시즌이 끼어있는 1분기에 매출의 정점을 찍는데, 지난 1분기 iPhone 판매량은 7,400만대였다. 그래도 역대 2분기 판매량 최고치다.

 

iPhone 외 다른 제품은 두드러진 성장을 보이지 못했다. Mac PC는 10% 증가한 456만대로 집계되었으며, iPad는 5분기 연속 감소를 기록했는데, 전년동기대비 26% 감소한 126만대 판매에 그쳤다.

 

iPhone 판매량의 증가와 iPad 판매량의 감소는 상관 관계가 있는 것으로 분석되는데, 더 커진 디스플레이의 iPhone 6 및 iPhone 6+의 등장도 iPad 판매량 감소에 영향을 미쳤으며, 태블릿 PC의 특성상 스마트폰 대비 긴 라이프 사이클의 영향도 크다. 스마트폰만큼 자주 바꿔야할 이유가 없기 때문이다.

 

화려한 2분기를 마감하면서 현금 보유도 늘어 현재까지 191억 달러를 기록하고 있다고 밝혔다. 3분기 예상치는 매출 460~480억 달러, 매출총이익 38.5~39.5%, 운영비용 56.5~57.5억 달러를 제시했다. Apple은 보수적인 전망치를 내놓는 것으로 유명하다.

 

Steve Jobs 사후 시작된 배당은 이번에도 계속될 예정인데, 5월 11일 기준으로 주주명부에 등재된 주주 대상으로 주당 52센터의 분기 배당금을 5월 14일 지급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확보된 현금으로 자사주 매입도 추진할 계획이다. 주가는 장마감 후에도 계속 올라 지난 2월 23일 133달러의 최고가를 넘어섰다. 시가총액은 종가 기준 7,726억 달러를 기록 중이다.

 

3분기는 본격적인 Apple Watch의 출시에 힘입어 호재가 계속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매출 기여도는 iPhone에 비할바 못되지만, 지속적인 신제품 유입은 Apple 성장의 밑거름이 될 전망이다. 중국시장이 iPhone 6와 6+의 판매량이 꾸준히 늘어나고 있고, 경쟁사 삼성전자의 Galaxy S6의 판매량이 기대에 미치지 못하면서 당분간 안밖에서 호재는 이어질 것 같다.

 

Apple Watch에 이어 Apple이 차(Car)에도 관심을 두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시장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는 부분도 관심거리다. Tesla로부터의 전문가 영입과 자동차 기술에 대한 투자 조직 결성 등의 움직임은 조만간 자동차 시장 진출로 이어질 것 같다.

 

Apple은 끊임없는 성장 스토리를 만들고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킬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