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 : 전기를 아끼는 방법은?

A : '전기를 덜 쓰는 것이며, 덜 쓰려고 노력하는 것이다.'

 

2016/02/10 - 지금 우리집엔 전기를 얼마나 쓰고 있을까? [인코어드 테크놀로지스 에너톡 #1 설치와 구동]

 

2016/03/06 - 눈으로 보는 실시간 우리집 전기 사용량 [인코어드 테크놀로지스 에너톡 #2 에너톡 앱]

 

 

지난 2월 초 설치한 에너톡을 사용한지 벌써 3개월 가량 되었다. 에너톡은 제품명에서 알 수 있지만 '가정용 클라우드 기반 실시간 전력 서브미터(에너택)'다. 원리는 간단하다. 전류측정센서를 통해 집안 전체의 전류 사용량을 실시간으로 측정하는 것이 전부다.

 

사실 에너톡은 에너택(Enertag)을 통해 수집되는 전기 사용량을 모니터링 해주는 것이 전부다. 전기를 아껴주는 기능은 없다. 그냥 모니터링을 좀 더 직관적이며,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스마트폰 앱으로 보여주는 기능 뿐이다.

 

 

 

 

에너톡이 소비자를 만나는 것은 앱을 통해서다. 센서 설치는 1회만 잠시 고생하면 그만이고, 실제 소비자는 앱을 통해 실시간 우리집의 전기 사용량을 알 수 있고, 또 예측할 수 있으며 얼마나 많은 전기를 사용하는지, 다른 집에 비해 얼마나 더 쓰는지를 알 수 있다.

 

앱은 2월부터 지금까지 몇 번의 업그레이드를 통해 계속해서 개선되었다. 메인의 핵심은 에너지시계라고 할 수 있다. 10단계로 구분된 레벨이 점으로 표현되는 에너지시계는 시간대별 전력사용량을 직관적으로 이해할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냉장고, 인터넷, TV셋탑박스, 각종 전자제품의 대기전력 등 상시 전력원이 있어서 전기는 기본적으로 계속 소비되는 것으로 나타난다. 출근과 등교를 앞둔 아침이나 점심시간, 저녁시간대에는 사용량이 높아지는 패턴을 보여준다.

 

에너톡을 사용하면서 회사에서도 종종 현재 집안의 전기 사용량을 살펴보곤 한다. 집에 사람이 있으면 전기를 사용하기 마련이어서 집을 비웠는지도 알 수 있다. 감시할 목적은 아니지만, 실시간 전기 사용량 모니터링을 통해 어떤 집안일이 있는지도 알 수 있다.

 

에너톡 설치 후 재밌는 일이 한번 있었다. 2월 중순 아이들을 놔두고 아내랑 해외여행을 다녀온 적이 있는데, 에너톡으로 아이들의 움직임을 추측할 수 있었다. 등교시간과 하교시간, 잠을 자는 시간 등을 에너지시계를 통해 알 수 있었다.

 

그런데, 여행 이틀째 되는 날 자정을 넘어 약 2시간 정도 전기 사용량이 떨어지지 않아 무슨 일인가 궁금해 했었는데, 쉽게 추측을 할 수 있었다. 밤늦게 전기사용량이 높아지는 이유는 TV 아니면 PC를 사용할 경우였다. 에너톡을 통해 사용량을 관찰한 결과 내린 결론이었다.

 

그 시간대에 TV를 잘 보지 않는 것을 알기에, 주말에만 PC게임을 즐기기로 한 둘째 아이가 의심되어 다음날 아침 아이에게 물어봤다. 에너지시계를 통해 알 수 있었던 패턴을 기반으로 새벽 몇시까지 PC를 사용했는지 물어봤다. 그랬더니 놀라서 PC게임을 한 사실을 그대로 실토했다. 그걸 어떻게 알았는지 아이는 더 궁금해 하는 눈치였다.

 

경험적으로 우리집에서 TV나 PC(데스크탑)을 켜면 전기 사용량이 급격히 올라간다. 전자레인지, 전기포트, 다리미 등도 사용시간 때 사용량이 느는 기기다. 그리고 저녁시간 전등을 사용하는 시간에도 기본적인 사용량이 높아진다. 이런 것들은 에너톡을 사용하면서 관심을 가지게 된 부분들이다.

 

 

 

중학생, 고등학생 아이가 둘인 우리집은 여전히 밤늦은 시간에도 전기 사용량이 떨어지지 않는다. 이제는 아이들이 불을 끄고 자는 시간까지도 에너톡을 통해 알 수 있게 되었다.

 

앞서 이야기했지만, 에너톡은 전기를 아낄 수 있는 기능이 없다. 그냥 우리집 전기 사용량을 알려주고, 그 기록을 남기는 기능이 주된 역할이다. 그러나 소비자에게 주는 절전효과는 다른 데 있다.

 

(사용 후 느낀 장점)

 

에너택을 설치하고 에너톡 서비스를 받으면서 전기에 대한 관심이 많아졌다. 또한 자주 주어지는 에너지 미션(시간대를 지정하여 목표 전기 사용량을 넘지 않는 미션)과 비슷한 규모의 다른 집 전기 사용량 보여주기, 현재까지 전기 사용량과 예상 전기 사용료 등은 전기를 아낄 수 있도록 하는 동기를 부여한다.

 

사용량 계획을 세워 전기를 아끼려는 구체적인 목표까지 설정할 수 있다. 하루 하루 사용량을 보면서 목표를 달성할 수 있는 동기를 부여받는 것이다. 사용량을 기반으로 누진제 적용을 받는 구간을 알려주어 절약을 유도하기도 한다.

 

결론적으로, 에너톡을 사용한 후 전기 사용량은 분명 줄었다. 불필요한 전등은 끄고, 전기를 많이 소모하는 기기 사용도 의식적으로 줄이게 되었다. 절약을 하겠다는 의지가 생기게 된 것이 가장 큰 효과라 할 수 있다.

 

(개선이 필요한 사항)

 

2월 초에 설치하였기 때문에 2월 전기 사용량은 관리비 고지서와 비교하는데 오차가 발생할 것이 분명했지만, 3월은 온전히 에너택을 통해 측정된 한달치 사용량을 알 수 있었다. 그러나 고지된 사용량과 측정 사용량에 오차가 컸다.

 

에너톡에 표시된 3월 사용량 (3.15~4.14)은 186.23kWh였지만, 고지서엔 245kWh로 나왔다. 무려 61kWh 정도 차이가 났으며, 요금도 5천원 이상 차이났다. 관리비가 문제가 없다면 에너택의 측정 오류일 가능성이 높다. 제품의 신뢰도를 의심할 정도의 측정 오차가 있다는 말이 된다.

 

반대로 에너택의 측정치가 정확하다면, 아파트 관리상의 중대한 문제로 지적할 수 있는 부분이다. 아파트 난방열사처럼 아파트 전기열사 사건이 날 수도 있는 문제다. 이 부분은 좀 더 시간을 두고 알아봐야 할 것 같다. 어쨋거나 중요한 것은 측정치와 관리비 부과 내역에 차이가 있다는 점이다.


이 문제는 인코어드 엔지니어와 아파트 관리사무소 전기과장님과 함께 문제를 해결했다. 결론적으로 센서(CT)를 일부 활선(전력 공급선)만 측정하도록 잘못 설치한 이유 때문이었다. 제대로된 활선을 찾아서 다시 측정하니 평소보다 전력 사용량 측정값이 높아졌다. 이 부분은 별도 포스팅으로 설명할 예정이다. 우리집의 경우 인코어드의 전문기사가 방문 설치하였기 때문에, 이 부분에 대한 인코어드의 설치 시 유의사항을 기사에게 잘 전달할 필요가 있을 것 같다. ('16. 5. 5 추가)

 

* 문제해결 포스팅 참고 : http://cusee.net/2463152 ('16. 5.5)

 

(추가 의견)

 

초기 에너톡의 홍보 내용을 봤을 때 가전기기별 패턴(전기 사용량)을 자동 판별하여 사용량을 보여줄 수 있다는 내용이 있었다. 기기 고유의 사용량 패턴을 분석하여 알아낼 수 있다는 것이었는데, 이 기능은 에너톡에서 베타기능으로 잠시 구현되었다가 빠졌다. 좀 더 많은 패턴학습이 필요해서인지는 모르겠지만, 해당 기능은 꼭 다시 사용할 수 있었으면 한다.

 

예를들면, 우리집에서 김치냉장고는 얼마의 전기를 소모하는데, 정상적인 일반 김치냉장고는 얼마를 사용하는지를 비교해 주거나, 이를 통해 기기의 수명 등을 예측해 주는 서비스도 좋을 것 같다.

 

이를 위해서는 정확하게 우리집 주요 가전의 모델을 수집하는 것도 좋을 것 같다. 개인정보 이슈만 없다면, 기기별 전기 사용량 정보는 여러 가구를 통해 수집된 전기 사용량과 비교를 통해 우리집 사용량 수준을 가늠할 수 있는 중요한 서비스가 될 수 있을 것이다. 전기먹는 하마가 무슨 가전인지 알아낼 수 있다는 서비스는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다.

 

 

 

인코어드 테크놀로지스의 에너톡 서비스는 클라우드 기반의 서비스다. 각 가정의 에너택을 통해 수집된 각 가정의 전기 사용량 정보를 통해 모니터링 서비스와 분석 서비스를 제공하는 서비스다. 에너택 보급이 늘어날수록 이를 분석하는 서비스는 값어치가 높아질 것이다.

 

이른바 전력 빅데이터 서비스로 성장할 수 있다는 뜻인데, 이를 기반으로 데이터를 제공한 소비자에게 돌려줄 수 있는 가치있는 서비스를 빨리 개발해야 할 것이다.

 

또한 홈네트워크 서비스와 연동을 확대하여, 전기 사용량 모니터링 기반의 가전 제어로 기능을 늘여 나가야 할 것이다. 아마도 이러한 준비는 이미 착착 진행되고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예를들어 각 기기별 전기 사용량을 측정해 두고, 이상이 발생하거나 곧 수명을 다 할 기기를 찾아내는데 활용한다면 좋을 것이다.

 

기기가 발생하는 전기 사용량 데이터를 분석하여 언제쯤이면 전구를 갈아야 할 것 같고, 어떤 기기는 전기 사용량이 급격히 늘어나는 것으로 보아 문제가 있어 보이기 때문에, 조만간 수리기사 방문이 필요하다는 진단 등은 재밌으면서도 의미가 있는 서비스가 될 것이다.

 

* 인코어드 테크놀로지스의 에너톡 리뷰는 이 회사가 무상 제공한 에너택 제품과 무상 설치 서비스를 통해 체험하였다.


* 계측량 문제는 아파트 관리사무소에 전달하였고, 한달가량 지켜보기로 하였다. (문제의 원인을 찾았다. 5.3)

 

2016/05/05 - 에너톡 측정방법 오류 정정 [인코어드 테크놀로지스 에너톡 #리뷰추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킬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Encored 2016.04.28 09: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킬크로그님, 상세한 말씀 감사합니다.
    혹시 한두달 뒤에도 에너톡의 사용량과 실제 고지서 사용량이 큰 차이가 발생할 경우에는 계량기 오류로 볼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기존 고객 중에서도 유사한 경우가 발견된 적이 있었습니다. 계속 큰 오차가 발생할 경우에는 관리소에 확인 부탁 드립니다. 아울러 앱 상에서의 검침일 설정도 재확인 부탁 드립니다.
    기기별 사용량을 알 수 있는 서비스는 현재 개편된 방향으로 개발 중이며 여름 경에 찾아뵐 수 있도록 준비 중입니다. 앞으로도 많은 관심 부탁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2. Favicon of http://cusee.net BlogIcon 킬크 2016.05.05 11: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문제는 관리 사무소 전기 담당자와 인코어드 엔지니어와 함께 해결하였습니다. 관련 글은 http://cusee.net/2463152 에 기록하였습니다. 참고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