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에 가면 '최대포'란 이름의 고기집이 많다.
원조라는 단어까지 동원할 정도로 마포 최대포는 소문난 고기집들이다.


이 동네 다양한 최대포집에 일일히 다 가보지는 못했다. 대신 마포에서 자란 분이 소개해준 마포최대포에 갔다. 거기가 원조라는 설명과 함께...
지금 마포최대포의 사장은 40대 초반의 젊은 사장이다. 2대에 걸쳐 사업을 하고 있고 창업자의 아들이 운영을 하고 있다.

최대포홈페이지 : http://www.choidaepo.co.kr/

일단 이 집은 공덕역 5번 출구과 4번 출구 사이에 있다. 아현역방향으로 기업은행 마포지점 바로 옆이다. 대로변 방향에 입구가 없기 때문에 처음 찾는 사람은 당황스러울 수도 있다. 또한 가게의 크기에 비해 주차장이 없으니 차를 가지고 간다면 주변 주차장에 주차를 해야 한다. 물론 주차비용은 지원하지 않는다.

이 집의 주 메뉴는 돼지갈비, 소금구이, 껍데기다. 각각 300g, 250g씩 나오는데, 돼지갈비 소금구이는 각각 8천원, 껍데기는 1장에 4천원이다. 홈페이지가 있긴한데 업데이트가 안된지 좀 된거 같다. 홈페이지엔 각각 1천원씩 싸게 되어 있다.

다른 고기집과 달리 이 집 고기는 양이 많다. 1인분 8천원 짜리 소금구이를 먹어보면 배부르다. 성인 3명이 가면 소금구이 3인분에 껍데기 1장이면 끝낼 수 있는 곳이다.


사진이 2인분으로 나온 고기다. 실제 불판에 올려 놓으면 두께가 장난아니다. 가위로 잘라보면 그 양에 놀라게 된다. 그리고 소주까지 더하면 성인 1인당 1인분 이상씩 먹기 힘들 정도의 양이다.


고기의 크기도 크기지만 두께가 아주 두꺼워서 고기의 양이 많다. 그러니 처음부터 많은 고기를 시키지 말아야 한다.


이렇게 구운 소금구이를 작은 종지에 나온 이 소스에 찍어 먹어야 맛있다. 초장같은 맛인데, 혹시 초장인가? 뭔가 맛의 비결이 있을거 같은데...


같이 따라나온 파채 역시 맛있다. 옛날 맛이 난다고 표현해야 하나... 여튼 파채, 양념을 적당히 상추쌈에 싸서 먹으면 아주 맛있다.

이 집의 별미가 또 하나 있는데, 바로 돼지 껍질이다. 돼지의 껍질을 마치 종이장처럼 네모나게 잘라서 나오는게 있다. 그래서 세는 갯수의 단위가 '장'이다. 소금구이나 갈비를 먹고 마지막으로 껍데기를 한장 먹으면 된다. 껍데기는 따로 나오는 소스를 발라 불판위에 놓으면 부드럽게 구워진다. 껍데기다보니 어느 정도 익으면 동그랗게 말리는데, 이때 가위로 적당한 크기로 잘라 먹으면 된다. 맛은 마치 구수한 젤리를 먹는 것 같이 부드럽고 맛이 참 독특하다. 물론 난 맛만 보았지만 즐기지는 않는다. 그러나 많은 사람들이 좋아할만큼 맛 하나는 괜찮다고 한다.

남자 성인 2~3명이 가면 소금구이 2인분에 갈비 1인분 껍데기 1인분 그리고 소주 3병 정도면 아주 알맞다. 그래봐야 3만 7천원 나온다. 아주 착한 가격이 매력이다.

때로는 이 집의 위생상태를 문제 삼는 사람들이 있는데, 우선 이 집은 고급스러운 레스토랑도 현대식 음식점도 아니다. 그저 옛날 기분이 드는 그런 선술집이다. 그리고 여느 식당과 다름없는 위생 상태를 보여주고 있다. 그렇게 더럽게 보이지도 않고, 물론 깨끗하다는 인상 자체는 주지 않지만, 문제 될만큼 더럽게 보이지는 않는다.

방과 홀로 구분이 되어 있고 홀에는 옛날 선술집같은 드럼통 형태로 만든 둥근 테이블들이 있다. 방으로 가면 젓가락이라도 두드려야 할 것 같은 분위기의 선술집 분위기 그대로이다. 다만 방에는 고기를 구운 연기가 잘 빠져나가지 않아서 바닥이 기름 때문에 미끄럽다.

이 집에 들어갈땐 하나 각오해야 하는 것이 있는데 바로 고기 구운 냄새이다. 다 먹고 나가면 냄새가 배겨서 대중교통을 이용할때 약간의 애로 사항이 발생한다.

옛날 선술집 분위기를 좋아한다면 이 집은 더할 것 없이 자연스러운 모습을 하고 있다. 아이들을 데려가거나 깔끔한 것을 좋아하는 스타일이라면 권하기가 좀 망설여진다. 대신 고기의 양과 맛은 대부분 칭찬을 받는 집이다. 저렴하게 돼지고기를 배불리 먹고 싶다면 이 집을 아주 강력하게 추천한다.

개인적인 음식점 평가

전체 분위기 : ★★★☆☆ (낡은 단층 건물로 좀 지저분함)
가격 :
★★★★☆ (가격은 아주 착하다)
맛 : ★★★★★ (소금구이-갈비-껍데기 순서로 드시길)

서빙 만족도 : ★★★☆☆(친절하지도 불친절하지도 않다)
* 싼 맛에 오랜만에 친구나 동료들과 한잔하기에 좋다. 단 옷에 냄새가 스며들기에 편안한 옷으로 입고가고 옷을 세탁하겠다는 각오가 필요함 -.-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킬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ubtonight 2009.10.07 12: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번다시 가고싶지않을집이네요.....
    지저분하고..맛도없고..써비스는빵점....
    가시는분 계시면 말리고싶네요~~

  2. .. 2009.12.04 2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가려고 했더니만.

  3. 김성훈 2015.01.20 02: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만생각하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