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맛이 변한건지 요즘 음식들이 그런건지 온통 맵고 짜고 자극적인 음식들 뿐이다.

국밥도 예외는 아니어서, 어딜가나 국밥하면 뻘건 국물에 매콤하고 얼큰해야 국밥으로 인정을 받는다. 국밥의 이미지가 이미 그렇게 고정되어 있기에 오히려 그렇지 않은 국밥이 이상해 보일 수 있겠다.

대구 앞산순환로변에는 수많은 음식집들이 자리잡고 있다. 다양한 식당들이 성업을 하고 있다. 특히 순환로와 등산로 입구가 만나는 길목엔 해장국집들이 많이 있다.

대구 앞산에 해장국집하면 아마도 선지국으로 유명한 대덕식당을 모르는 이가 없을 것이다. 등산으로 허기진 배를 뜨끈한 선지와 함께 밥 한공기로 달래주면 앞산으로 등산할만 하다는 생각이 들곤한다.

그러나, 대덕식당 바로 옆에 꽤나 괜찮은 한우국밥집이 있다는 것을 잘 모르는 모양이다. 물론 아는 사람들에게는 국밥 잘하는 집으로 알려져 있겠지만, 대덕식당만 아는 사람은 그 주변에 눈조차 주지 않았을 것이다. 그래서 유명한 음식점 바로 근처에는 식당을 열어도 장사가 잘 되지 않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음식점 전면에는 가마솥한우국밥이라고 국밥집임을 알게하는 글자들이 붙어 있다. 원래 국밥이라는 것이 큰솥걸어두고 구수한 냄새 나는 장터에서 먹어야 제 맛이 아니던가. 이 가게의 국밥은 가마솥에 끓인 한우를 넣은 국밥이라는 뜻은 초등학생이라도 알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게에 들어서면 바로 보이는 메뉴는, 딱 세가지.

한우국밥, 육국수, 석쇠불고기 이렇게 세가지 뿐이다. 물론 음료수와 술은 판매한다. 그 아래 '아침식사 됩니다'는 이른 아침 앞산을 오르 내리는 손님들을 위한 것이다. 앞산을 찾는 손님이 없다면 이 가게나 대덕식당이 살아남았을리 없을터.

그 아래 문구는 마음 푸근하게 한다. '추가 밥,국은 무료입니다'

설령 밥을 추가해주는 곳을 있을지언정, 이 가게의 메인 음식인 국까지 더 준다는 말은, 달리 말하면 '먹고 싶을만큼 실컷 드세요'라는 말이 아닌가? 자신이 있다는 뜻인지, 맛은 없더라도 많이 드시라는 얘기인지...

하지만, 일단 국밥을 맛본 후에는 '음식에 자신 있다'라는 것을 금방 알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밑반찬이다. 우선 눈에 확 띄는 것이 있다. 모든 그릇은 모두 '놋그릇'이다. 식당에서 놋그릇 사용하는 곳은 아주 드물다. 특히 밥그릇으로 놋그릇을 사용하는 이유는 밥의 온도를 따뜻하게 유지하기 위함이다.

대신 놋그릇은 자주 닦아야 한다. 놋그릇은 이렇듯 일반 가정에서 쉽게 쓰는 것이 아니라, 제사와 같은 중요한 행사때에만 사용한다. 제사가 끝나고 보관할 때 짚으로 그릇을 닦는 모습은 드라마나 다큐멘터리 방송 등을 통해 자주 봤을 것이다.

어쨋든 이 음식점은 그릇에서부터 다른 곳과 차이가 있다. 음식점에서 귀한 대접받는다는 느낌은 그릇에서 느낄 수 있었다.

밑반찬은 잘 익은 깍두기 김치와 마늘 장아찌, 그리고 김부스러기다. 그릇만큼 반찬들도 맛은 일품이다. 가짓수가 적어서 아쉽다는 생각이 들었지만 이내 내놓은 국밥을 보고는 그런 생각은 버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큼지막한 그릇에 가득 담긴 한우국밥과 향을 맡으면 시골장터에라도 온 기분이다. 큼지막하게 자른 무우와 파, 그리고 적당한 크기의 한우고기가 배부를만큼 들어 있다.

요즘이 무우와 파가 맛이 있는 계절이어서 국밥맛이 더욱 좋다는 얘기를 한다. 서늘한 바람불때 국밥 한그릇이 더 그리운 것이 계절에 맞는 재료가 있어서가 아닐까.

온천골의 한우국밥은 자극적이지 않다. 국물도 뻘건 그런 국물이 아니라 그냥 집에서 끓인 국과 같았다. 대신 향은 가마솥에서 끓일 때만 나는 그런 진한 국물의 향이 났다.

국물은 매콤하긴 하지만, 자극적이지 않아서 밥맛과 함께 잘 어우러진다. 국물 뒷맛이 맵다. 밥공기를 조금씩 국그릇에 말아서 먹다보면 어느새 밥공기는 비어있다.

이 집 주인은 참 부지런하다. 이곳 저곳 손님 테이블을 돌아다니며 부족한 것이 없는지 알아본 다음 바로 바로 가져다 준다. 으례 음식점에서는 뭐가 부족하니 좀 가져다 달라는 주문을 하기 마련인데, 주인이 알아서 가져다 준다. 물론 종업원에게 달라고 해도 아무말 없이 잘 갖다 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맛있는 국밥은 국물까지 다 마셔야 먹은 것 같다. 남기는 것이 아깝다는 생각이 드니까 말이다. 그 사이에 같이 간 3명은 밥 한공기를 더 주문해서 나누어 먹었다. 물론 추가 밥값은 받지 않는다고 하니 마음은 푸근하다.

옆테이블에는 국을 더 달라고 주문한다. 그러자, 한사람분의 국그릇에 가득 국을 담아서 국자와 함께 준다. 물론, 무료다. 어떤 테이블은 돈까스처럼 생긴 석쇠불고기를 주문한다. 특이하게 생겼다. 잠시후 맥주 몇 병이 같이 나간다. 술안주인가 보다.

정말 오랫만에 국밥다운 국밥을 먹고 나왔다는 느낌을 받았다. 거기에 주인의 친절함까지, 역시 음식점은 음식맛과 서비스가 잘 조합되면 좋은 음식점, 맛있었던 음식점으로 기억에 남는다.

계산대엔 놋그릇에 누룽지를 놔두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누룽지를 사서 놔둘리는 없고, 주방에서 밥을 만들면서 생긴 누룽지가 확실하다. 그래서 그런지 구수한 맛이 일품이다. 누룽지조차 칭찬을 하지 않을 수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음식점 옆에 주차장이 마련되어 있어서 약 20대 정도의 차를 주차할 수 있다. 도착한 시간이 오후 1시였는데도 주차장은 가득차 있었다.

이 음식점은 대덕식당의 위치를 아는 사람은 금방 찾을 수 있다. 대덕식당과 길 하나를 사이에 두고 있다. 굳이 설명하지 않아도 어딘지 아는 사람들이 있을 것이다.

찬바람이 불어 '뜨뜻한'국물이 생각날 때, 온천골 한우국밥이 제격이다.
신고
Posted by 킬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kangks72.tistory.com BlogIcon 푸른가람 2007.10.20 13: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덕식당엔 자주 갔어도 이곳은 가보질 못했네요.
    담에 직접 가서 맛을 봐야겠습니다^^

  2. 팔비트 2007.11.16 19: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랫만에 올라오는 맛집이야기네...ㅋㅋㅋ
    현장갈일 있으면 맛보러 꼭 가봐야겠네.

  3. Favicon of http://www.hannam.tistory.com/ BlogIcon 투덜이 2008.12.29 19: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일 출퇴근길을 앞산순환도로로 다니닌데 처음봤네요~
    앞산에는 대덕식당말구는 없는지 알았는데ㅡ.ㅡ;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꼭 한번 가야겠네요~

  4. 두랭 2012.07.10 03: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성못 지점입니다.
    블로그 보고 답사했던 서울남입니다.
    대구에서 수성못, 두류공원, 동성로거리 등등 대구에 관광을 했습니다. 관광 둘째날 블로그를 보고
    제가 서울에서 가끔 먹던 소고기 국밥이 먹고 싶어서, 아침 코스로 방문을 했습니다. 결과는...
    정말 최악이더군요... 이글을 보시는 분들.. 서비스는 기대하지마세요.. 저는 이글을 대구 온천골
    블로그에 쓰신분들 모든분들에게 ctrl+v로해서 복사할 생각입니다.. 블로그에 폐가 된다면 꼭 지워
    주세요..

    7월1일 아침을 맛있게 먹고 대구 관광을 하기위해 블로그를 통해 방문을 했습니다.
    일단 아침 10시경에 갔는데, 사람들이 4테이블은 있더군요.
    당연히 블로그에 소개된 맛집이니 맛은 정말 맛있었구요.

    한그릇을 먹다가 맛있어서 공기밥 한개, 국밥하나 더 주문했습니다.
    문제는 반찬이 모자라서 더 달라고 말씀을 드렸더니, 거기 계시던..(짜증나네요..)
    거기있던 서빙보던 아줌마가 저를 쓱~ 처다보면서 기분나쁘다는 듯이 그냥 다른 테이블
    치우던 서빙테이블을 끌고 가버렸습니다.

    저는 내말을 못들었나 싶어서 거기 계시던 손님분들 다 들으시라는 듯이 크게 "저기요,
    깍두기하고요, 마늘짱아치좀 더 주세요~!"라고 소리 쳤습니다.

    카운터에서 계산하시던 분이 "예~"라고 대답해주시더라구요.
    후에 제말을 기분나쁘다는 식으로 아까 쓱 지나가던 아줌마가(지금 기분이 나빠서 이 아줌마
    한테는 좋은 말이 안나오네요..) 반찬을 툭..놓고 그냥 가더라고요..
    기분나쁘다는 눈빛과 함께요..

    참네...그래서 저의 여자친구도 응?? 하면서 살짝 당황했습니다..
    '그래서 저는 이건 뭐지??'라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기분이 별로 안좋더라구요... 그러다가 밥을 먹을라고 한술뜨는데, 지나가면서 계속 째려보는
    아줌마를 보고, '저 아줌마는 사장이구나...'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참내..식당에서 밥먹는 손님을, 아니, 손님이 아니더라도 사람을 계속 짜증나는 눈빛으로
    보는데, 정말 기분이 나빠서 못 먹겠어서, 반찬이랑 국이랑 밥을 한곳에 말아 놓고
    생각을 했습니다.
    '화를 내야하는건가..아님 그냥 짜증나니까 나가 버릴까...'

    그때 여친이 한마디 하더군요.."계산할때 내가 말할테니까, 오빠는 그냥 나가있으라고..
    오빠가 말하면 싸움 날꺼 같다고.."

    여친도 기분나뻣다는걸 알고 3분? 정도 그렇게 말아놓은거 숫가락으로 휘적이다가
    '내가 돈내고 밥먹으러 와서 왜 이런 대접을 받아야 하지??'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
    바로 계산하러 가서 아까 카운테 보시던 분한테 "저분뭐죠??" 라고 말하고, 사장님좀
    불러달라고 했더니, 죄송하다고 하시더라구요. 그래서 아주머님께서 죄송할일 아니니까는
    사장님이 어느 분이냐고 여쭤봤더니 정말 죄송하다고 계속 말씀하시더라구요..

    그래서 그럼 제가 어느분인지 말씀해주시면 가서 말씀드리겠다고 했더니, 안쪽에 음식 만
    들어주시는 남자분이 사장님이라고 하시더라구요..

    가서 말씀을 드렸습니다.
    제가 잘못한거냐고요.. 그아줌마가...참..욕나오는거 참내요.. 그아줌마가, 저희한테 하는게
    맞는지 아님 반찬 더 달라고 한게 잘못됬는지...

    그런 와중에도 저를 어이없다고 처다보면서 짜증나는 눈빛을 보내면서 지나가더라고요..
    손님들은, 제느낌이겠지만, 젊은놈이 화내니까 좌불안석...

    사장님은 직원교육을 잘못시켰다고 죄송하다고..
    사장님이 그러는데 뭐라 할말도 없고...그냥 계산해 달라고..나왔습니다..

    여자친구가 나가 있으라고, 계산하고 나가겠다고 해서 나왔습니다..

    나와서 여자친구가 하는 말이 그 싸가지 없는 직원이 저랑 제 여자친구를 계속 째려보면서
    자기들 직원들한테 '별거 아니니 신경쓰지말라는 듯한 손짓을 하면서 여자친구를 기분나쁘게
    계속 쳐다봤다더군요.. 참내.. 그때 그걸 봤으면 정말 고래고래 소리지르면서 진상을 피우는
    건데...
    돈내면서 여자친구가 하는 한마디.."일하기 싫으면 나오지 말라고 하시죠?!"
    이 한마디 하고 나왔다네요...

    그동안에도 그 아줌마 제 여친 계속 째려보면서 기분나쁘다는 듯한 눈빛보내고...
    참내...

    아침부터 일주일넘게 지난 지금까지 새벽에 이글을 남기는 지금도 대구는 다시는 가고싶지
    않습니다..

    정말 대구는 다시는 생각하고 싶지 않은 추억이네요..
    그아줌마 이름을 안물어본게 후회될따름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