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키니폰은 여러가지 장점을 가지고 있다. 깔끔한 터치 키패드와 디카에 가까운 폰카메라, 그 외에 다양한 부가기능 등이 있지만, 또 다른 장점은 바로 MP3 음악듣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내 휴대폰의 MP3 음악듣기는 이동통신회사의 정책때문에 소비자가 쉽게 음악을 담고 들을 수 있는 환경이 마련되어 있지 않다.

SKT의 멜론, KTF의 도시락, LGT의 뮤직온 등의 소위 이동통신사의 뮤직포털을 통해 휴대폰에 담을 수 있다. 결국 휴대폰에서 MP3음악을 들을 수 있긴 하지만, 각 이동통신회사의 DRM을 입힌 음악만을 들을 수 있다.

이는 저작권자의 권리를 보호한다는 측면에서 긍정적이지만, 다른 경로로 구입한 음악을 자신의 휴대폰으로 쉽고 빠르게 담을 수 없다는 치명적인 문제점이 발생한다.

이동통신회사에 따라 비키니폰에서 사용가능한 플레이어는 약간씩 차이가 있다. 현재 나는 SKT 서비스를 받고 있는데, SKT 제품의 경우, june플레이어가 음악듣기 재생기의 기본설정이다.

나같이 SKT 서비스를 이용하는 비키니폰의 경우 반드시 SKT의 Melon(멜론)을 이용하여서 음악을 휴대폰으로 옮길 수 있다. Melon을 거치지 않고서는 음악을 폰으로 전송할 수 없다. 설령 다른 방법으로 복사하더라도 재생되지 않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멜론을 설치하고 드라이버를 설치한 후에 멜론이 비키니폰을 인식해야만 음악을 전송할 수 있다. 물론 이 상태에서 멜론을 통한 음악 구입 및 전송도 가능하다.

자신이 가지고 있는 MP3 음악은 멜론을 통해 휴대폰으로 전송이 가능한데, 일반 MP3 음악 파일을 이동식디스크로 비키니폰에 바로 전송한다고 음악을 들을 수는 없다. SKT의 경우 멜론을 통해 변환된 DCF 파일만 음악파일로 인식한다. (외장 메모리의 MELON 디렉토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따라서, 일반 MP3 파일을 DCF 파일로 바꾸는 기능을 멜론에서 지원한다. 그리고, 한번에 한곡씩만 변환할 수 있도록 만들어져 있어서 여러곡을 변환하려면 꽤나 까다롭다. 물론 이를 피해서 여러곡을 한번에 바꾸는 방법도 있긴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키니폰은 외장 메모리를 최대 4GB까지 지원한다. 외장 메모리를 제대로 활용하는 방법 중의 하나는 음악 파일을 외장 메모리에 저장하는 것이다. 사진과 함께 음악 파일은 사이즈도 클 뿐 아니라 자주 자주 바꾸거나 PC로 저장해야 하므로 이때 외장 메모리는 큰 역할을 한다.

SKT향 june 플레이어는 비교적 간단한 인터페이스 5종류의 플레이어 스킨과 일시정시, 이전곡, 다음곡 이동, 정지, 다양한 재생 방법(반복, 랜덤 플레이, 순차 플레이, 구간반복)을 제공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특히 구간반복은 음악뿐만 아니라 영어회화 등의 MP3파일을 변환하여 들을 때 유리하다. 별표로 시작하여 샵버튼을 누르면 구간반복이 설정되어 어학공부 등에서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한 외장 메모리에서 내장 메모리로의 복사, 삭제 등의 기본 기능을 제공하며 정렬방법도 메모리별 또는 이름순서로 정렬이 가능하다. 다만, 디렉토리별, 가수별, 장르별 재생같은 일반 MP3의 고급 기능을 제공하지 못해 좀 아쉬운 면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블루투스가 지원되는 비키니는 음악을 들을 때도 선으로부터의 해방이 가능하다. 또한 스테레오를 지원하기 때문에 깨끗하고 선명한 음질의 음악을 제대로 즐길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키니폰을 가진 후부터는 장거리 이동을 하면 블루투스 헤드폰을 같이 가지고 다닌다. 비록 배터리의 압박이 있긴 하지만, 블루투스 헤드폰을 통해 음악을 들으면서 여행이 가능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재 비키니는 블루투스 V2.0을 지원하여 헤드폰도 이에 준하는 제품을 구입하면 약 10미터까지 떨어진 거리에서도 들을 수 있다. 실제 테스트를 해보면 장애물이 없을 때 약 7~8미터 정도까지는 끊기지 않는데, 장애물이 있다면 음악이 끊기지 않는 거리는 좀 더 짧아진다.

일반적으로 AD2P 프로파일을 지원하는 헤드폰을 대부분 비키니와 연결하여 사용할 수 있다. 기기를 특별히 가리지는 않는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HP행사때 받은 블루투스 헤드폰이 무난하게 잡혔다. 처음에 페어링만 제대로 한다면 금방 인식할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굳이 헤드폰이나 이어폰이 없더라도(기본 액세서리로 제공되는 스테레로 이어마이크로도 음악 듣기가 가능하다) 비키니폰의 외장 스피커를 통해 들을 수 있다.

외장스피커의 출력은 방에서 들으면 크게 들릴 정도로 상당히 센 편이다. 평소 스피커폰으로 사용할만큼 비키니폰의 외장 스피커는 출력이 세기때문에 음악도 크게 들을 수 있다. 하지만 스피커에 의해 배터리의 소모가 크므로 그리 권장하는 사항은 아니다.

음질은 그리 나쁜 편은 아니다. 다만 전문 회사의 전용 MP3 플레이어에 비해서는 고음 처리가 약해 보인다.(막귀인 내게는 약간 그렇게 느껴진다) 하지만, 일반적인 음악을 들으면 큰 차이는 못 느낀다.

다만, 블루투스 헤드폰은 출력과 데이터 전송상황에 따라 조금씩 끊기는 현상은 발생했다. 그것이 블루투스 헤드폰의 수신문제인지 비키니폰의 발신문제인지는 명확하진 않다.

장시간 음악을 들어도 휴대폰이 따끈따끈해지는 현상은 발생하지 않았다. 그만큼 MP3 구동에 있어서는 효율적인 작동이 이루어지고 있음을 짐작할 수 있을 뿐이다. 단, 외장 스피커 사용시는 약간 달랐다. 배터리 닳는 속도도 빠르고 열도 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키니폰의 MP3 재생 기능은 무난하다는 표현이 옳겠다. 특별히 뛰어난 것은 아니지만, 이 정도라면 야외에서 활용하는데는 문제가 없을 정도이다. 산책을 하거나, 야외 활동을 할 때 주머니에 넣고 블루투스 헤드폰을 활용한다면 괜찮을 것 같다는 생각이다.

이제 곧 뜨거운 여름이 다가온다. 비키니폰과 블루투스 헤드폰을 같이 마련하여 여행을 떠난다면 MP3P 부럽지 않을 것이다. 비키니폰이 있다면 굳이 MP3P를 가져갈 필요가 없을 것이다. 넉넉한 외장 메모리와 음반 변환만 해둔다면 준비 끝이다.

비키니폰 하나면 뜨거운 태양아래서 무선으로 음악을 즐길 수 있을 것 같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킬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