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y PSP가 드디어 Android로 뛰어든다. 놀랍기도 한 결정이겠지만 어쩔 수 없는 결정이기도 하다. 이러한 Sony(SCE : Sony Computer Entertainment)의 결정은 경쟁사인 Nintendo와 Microsoft와의 차별화와 동시에 새로운 기회를 의미한다.

NGP (Next Generation Portable)


1월 27일 SCE는 일본 도쿄에서 PlayStation Meeting 2011을 열고 PlayStation Suite에 대한 발표와 함께 차세대 PSP인 NGP(Next Generation Portable)에 대한 정보도 공개했다. NGP는 막강한 프로세서를 장착할 예정이며 PSP Go가 아닌 이전 PSP의 형태로 디자인을 복귀시키며, PSP Go에서처럼 UMD를 없앴다.

우선 PlayStation Suite의 핵심은 Android에 있다. 현재까지 SCE는 여느 비디오콘솔게임기 제작사가 그래왔듯 자신들만의 폐쇄적인 체제에서 서비스를 제공해 왔다. 그러나 PlayStation Suite은 이제까지 닫혀 있었던 자신들의 생태계를 열어 Android를 끌어안겠다는 것이다.

1994년부터 지금까지 약 17년간 개발하고 판매했던 약 1만 1천개 이상의 PSP 게임콘텐츠를 Android OS에 개방하여 PSP뿐만 아니라 다양한 Android 기기에 공급하겠다는 것이다. PSP가 누려왔던 전용단말기의 지위를 Android 단말기에도 내놓겠다는 것이다.

PlayStation Suite은 PlayStation Store(판매)와 PlayStation Certified(개발)를 통해 독자적인 생태계를 구축하며, Android를 중심으로 하여 개방을 유도한다. SCE가 가져갈 부분도 챙기며 외부의 고객과 개발자도 함께 끌어들이겠다는 것이다.

SCE의 이같은 PSP 크로스 플랫폼 전략의 공개는 스마트폰과 Tablet 등으로 직간적접인 영향을 받고 있는 포터블 게임기 시장 상황 때문이다. 특히 iPhone을 비롯한 iOS 기기들은 App Store를 통해 포터블 게임기 시장에 직접적인 위협요인으로 성장하면서 Sony의 전략을 바꾸게 만들었다.

App Store의 성공 기반이 포터블 게임에서 시작되었다는 점을 생각하면 결국 Sony, Microsoft, Nintendo 등 비디오 콘솔 게임기 제조사들은 피해를 볼 수 밖에 없는 상황들이다. 스마트폰에서의 게임시간이 늘어나면 자연스럽게 포터블 게임기 사용시간이 줄어들 것이고, 가정용 콘솔 게임기 사용량도 영향을 받게되기 때문이다. 전용 게임기를 구매할 이유가 점점 줄어드는 것이다.

SCE와 Microsoft는 직간접적으로 스마트폰 시장에 관련되어 있다. SCE는 Sony Ericsson을 통해 Android기반의 스마트폰을 제조하고 있으며, 조만간 Xperia Play(PSP폰)를 내놓을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Microsoft는 오래전부터 모바일 시장에 진출해 있었고, 최근엔 Windows Phone 7에 매진하고 있다. 이들 두 기업은 직간접적으로 모바일 OS 시장에 관련되어 있고 관련 제품을 내놓고 있는 상황이다.

스마트폰에 이어 Tablet까지도 영역이 넓어지면서 포터블 게임기 시장은 더욱 위기를 맞게된 상황인데, Sony와 Nintendo는 내부적으로 위기의식을 상당히 느끼고 있다. 결국 Sony가 먼저 크로스 플랫폼 전략을 내놓으면서 포터블 게임기 시장의 위기를 인정했다. Microsoft는 Kinect를 통해 돌파구를 찾고 있다. 두 경쟁사와 달리 포터블 게임기가 없는 MS로서는 모바일 게임기 시장에서는 상대적으로 여유가 있는 편이다.

사실상 가장 큰 위기를 맞을 것으로 보이는 것은 Nintendo다. PSP에 대응하는 Nintendo DS가 있지만, 인기는 예전같지 않다. 스마트폰 콘텐츠 시장에서 게임이 차지하는 비중이 높아지면서 Sony PSP뿐만 아니라 Nintendo DS도 영향을 받고 있다. Nintendo는 이 위기를 3D 입체영상을 통해 돌파하려 하지만 쉽지않아 보인다.

2010/01/30 - Nintendo에게 Apple iPad는 아무 것도 아닐까?
2010/05/05 - 6년만에 이익이 감소한 위기의 Nintendo
2010/06/16 - 안경없이 즐기는 3D 포터블 게임기 Nintendo 3DS 발표

27일 발표된 Nintendo 실적(2010년 3월 1일 ~ 12월 31일)은 이미 위기가 시작되었다는 것을 보여줬다. 순이익이 전년동기 대비 무려 75%나 떨어졌으며, 매출은 32%나 떨어졌다. Nintendo는 3DS에 대해 많은 기대를 보이고 있으나 전망은 밝지않다.

북미지역에서 249 달러[각주:1]에 판매하기로 알려지면서 상대적으로 가격이 높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고, 스마트폰 시장에 비해 게임 콘텐츠가 부족하다는 견해가 지배적이기 때문이다. 3D 영상이라는 시대적인 특수에 기대를 걸고 있지만 소비자들은 큰 관심을 보이지 않고 있다.

PSP 3000과 PSP Go


2009/06/30 - 소니가 플레이스테이션폰을 만든다?
2010/10/30 - 조만간 플레이스테이션폰 나올 듯

SCE의 Android OS 지원은 예견된 일이라고 볼 수 있다. 2009년 PlayStation폰에 대한 언급이 나왔을 때 이미 내부적으로는 포터블 게임기의 Android 수용에 대한 의사결정이 논의되었을 것으로 보기 때문이다. 또한 2009년과 2010년은 Android 플랫폼이 확실히 자리를 잡은 시기였다.

내부적인 고민은 신형 NGP의 스펙에서도 느껴진다. 5인치 OLED 디스플레이, 쿼드코어 ARM Cortex-A9 프로세서, 전후면 카메라, 전자 나침반, 자이로스코프 등 스마트폰에 채용된 대부분의 센서들을 그대로 채용할 예정이다. 여기에 Wi-Fi뿐만 아니라 3G 이동통신 지원, 후면 터치 센서 채용 등은 일반적인 포터블 게임기의 차원을 넘어섰다고 볼 수 있다. 차세대(Next Generation) 게임기 시장을 주도하겠다는 의지다.

사실상 통화 기능이 빠진 스마트폰 혹은 Tablet과 비슷하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 지금보다 훨씬 화려해진 그래픽과 다양한 센서들의 조합, 막강해진 각종 기능과 통신 기능의 결합 등은 포터블 게임기에서는 볼 수 없는 것들이었다. 여기에 Android로의 플랫폼 개방이라는 이슈를 더 한 것이다.

Sony PSP가 전략적으로 운영하던 폐쇄적인 게임 플랫폼을 Android로 개방하면서 Android 진영에는 새로운 힘이 될 전망이다. iOS에 비해 상대적으로 열세에 놓여있던 게임 콘텐츠 시장에 든든한 응원군이 생겼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번 발표에서 일정에 대한 부분은 우려스럽다. NGP의 출시가 올해 연말쯤이 될 것이라는 점은 시기적으로 너무나 늦다. 그 사이에 경쟁사의 제품이나 완전히 새로운 버전의 기기가 시장에 출현할 것은 분명하고, 특히 Tablet 시대가 본격적으로 열리면 NGP의 발표는 그 의미가 많이 퇴색될 수 있다.
   
또한 곧 발표 예정인 Xperia Play의 경우 Android폰이지만 PlayStation Suite의 서비스를 연결할 수 없다는 점과 향후 개발되는 게임 콘텐츠의 활용 여부가 불투명하기 때문에 제품 판매에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 같다. 폐쇄적인 플랫폼 환경에서 개방 플랫폼으로 가는 과도기적인 제품이라는 점이 각인되기 때문이다.

PSP Go 역시 과도기적인 제품으로 인식되어 NGP가 시판될 때까지 판매량에서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NGP가 원래 PSP 디자인으로 복귀하면서 제품의 정체성에 문제가 생긴 것 역시 제품 판매에 부정적으로 미칠 것이다.

SCE의 Android 플랫폼 지원과 적극적인 시장 개척 의지는 자국내 경쟁사이며, 글로벌 포터블 게임기 경쟁사인 Nintendo에겐 또 다른 자극이 될 것 같다. 모바일 OS나 오픈 플랫폼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가졌기 때문에 앞날은 더욱 예측하기 힘들어졌다.

SCE의 Android 지원과 개방화 발표는 우리나라 모바일 게임 환경에는 더욱 더 아쉽게 작용하고 있다. 게임등급심의와 관련되어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오픈 마켓에서 게임을 볼 수 없기 때문이다.

눈을 해외로 돌리지 않는 이상 국내에서 판매할 수 없는 게임을 만드는 기업은 거의 없을 것이고, 앞으로 개발 의지 역시 불투명하기 때문이다. 그 사이에 해외 게임 제작사들은 발빠른 움직임으로 국내외 시장을 개척하고 있기 때문이다. 하루 빨리 제도정비와 함께 산업활성화에 관심을 가져야 할 것이다.

SCE의 이번 움직임은 독자 게임 플랫폼을 구축하려는 기업들에게 세계 시장이 어떠한 방향으로 움직이는지를 잘 보여주었다. 올해는 포터블 게임기 시장에서도 큰 변화가 예상된다. 이 변화의 출발이 어디로부터였는지 잘 살펴볼 필요가 있다. 게임기 시장에도 플랫폼 싸움이 시작된 것이다.
  1. 신형 Sony PlayStation 3의 가격이 299 달러다. [본문으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킬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raystyle.net BlogIcon Ray 2011.01.28 1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내에선.. 뭐... 딴세상이야기죠.. 에휴휴

  2. MacArima 2011.01.31 17: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NGP는 PSPGO방식이 아니고 UMD대신 플래시메모리 미디어를 이용합니다.
    NDS와 비슷하다 볼 수 있겠네요. 용량이나 규격은 다르겠지만요.
    기사 쓰실 때는 잘보시고 쓰셨으면 좋겠네요.

    • Favicon of http://cusee.net BlogIcon 킬크 2011.01.31 19: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PSP Go에서처럼 UMD를 없앴다'고 한 부분이 잘못되었나요? 제가 게임의 구동방식이 PSP Go와 완전 동일한 방식이라고 언급했나요? 게임이 새로운 타입의 전용 플래시 메모리 미디어에 담길 것이라는 부분을 언급하지 않았다고 그러시는건가요? 충고는 고맙지만 글 해석은 너무 자의적으로 하시지 않았으면 합니다.

  3. ogre64 2011.02.01 03: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NGP에 안드로이드는 탑재 안되어있습니다..

    사실상 통화 기능이 빠진 스마트폰 혹은 Tablet과 비슷하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 지금보다 훨씬 화려해진 그래픽과 다양한 센서들의 조합, 막강해진 각종 기능과 통신 기능의 결합 등은 포터블 게임기에서는 볼 수 없는 것들이었다. 여기에 Android로의 플랫폼 개방이라는 이슈를 더 한 것이다.

    이 부분 수정 바랍니다.

  4. ogre64 2011.02.01 06: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확한 출처를 물으신다면

    http://av.watch.impress.co.jp/docs/series/rt/20110128_423489.html

    이 곳에 실린 SCE사장 히라이 가즈오와의 인터뷰에서

    そこで気になる点がもう一つ。NGPのOSはどうなっているのだろうか?

    島田:OSはAndroidなどではなく、ゲームに特化したオリジナルのものです。ただしPSPとは異なり、パソコンに近いモダンな構造のOSになっているので、ゲームとOS側の持つ機能を切り替えながら動作させられます。

    이 부분을 보시길 바랍니다.

  5. Favicon of http://cusee.net BlogIcon 킬크 2011.02.01 08: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ogre64// 제가 일본어는 잘 모르겠지만, 대강 NGP의 OS는 Android가 아닌 원래의 것이 될 거라고 해석되는 것으로 보입니다. 무슨 말인지 알겠지만 그건 SCE 사장의 말일뿐 올 연말에 나올 NGP의 OS는 나와봐야 압니다. 아직 완성되지 않는 제품이고 어떻게 바뀔지 모르는 기기입니다. 완전히 Android로 뛰어들지 않고 단순히 에뮬레이터 수준이라면 이미 답은 나와 버린 것이고, 제 의견은 NGP가 Android로 갈 것이라는 예상입니다. 그건 올연말 제품이 출시되면 알겠죠. 그때가면 제 예상이 틀렸는지 귀하의 말대로 되었는지 알 수 있겠죠. 그런 예측마저도 제가 할 자격이 없는건가요? 예측에 자격이 필요한건 아니겠죠.

    그리고, 남의 의견에 대해 수정하라는 말은 대단한 결례입니다. 다름과 틀림이 뭔지 잘 아실 거고, 귀하만을 위해 글을 쓰는 것이 아닙니다. 이 글은 이슈를 바탕으로 제 의견과 생각을 적는 사적인 공간입니다. 그런 언급은 일종의 예의의 문제죠.

    다시 한번 말씀드립니다. 나중에 NGP가 시장에 나오고 OS 부분에 대해 정확하게 밝혀지만, 제 예측이 잘못되었다고 시인하겠습니다. Sony는 지금 일종의 쇼를 하는 겁니다. 제품이 아닌 상상의 제품을 전략차원에서 소개한 것이죠. 따라서 결정된 것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이 점은 반드시 명심하고 계시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6. Favicon of http://www.ruliweb.com/ruliboard/read.htm?main=psp&table=game_psp&left=b&num=2.. BlogIcon ogre64 2011.02.01 23: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에 링크된 홈페이지에 기사 전문을 번역해두었습니다.

    어떻게 예측을 하셔도 물론 킬크님의 자유지만 적어도 소니에서 공식으로 발표한 자료 어느 곳에서도 없는 이야기를 쓰실 때는 추측이라는 걸 덧붙이셔야 하지 않을까요...?

    적어도 NGP의 개발에 아무런 영향도 미칠 수 없는 저희들의 의견보다는 히라이 카즈오 SCE사장과 SCE 소프트웨어 개발 부장인 시마다 무네키씨의 말이 신빙성이 있겠죠... 언론 매체에 대한 인터뷰에서 확실히 언급한 사항이라면 더더욱 말입니다.

    NGP가 아직까지 상상의 제품이라뇨.. 시제품이긴 합니다만 AV WATCH IMPRESS에서 직접 만져보고 체험한 리포트도 작성했고, 이미 디벨로퍼들에게 개발 킷이 공급되었습니다.

    • Favicon of http://cusee.net BlogIcon 킬크 2011.02.02 07: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장문의 댓글 달았다가 지웠습니다. 그럴 필요가 없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제 블로그는 Sony를 비롯한 업체의 입장을 전달하는 곳이 아니라, 알려진 사실을 기반으로 제 생각이 보태진 공간입니다. 문구 하나 하나 읽는 사람 의견대로 바꾸고 싶지않습니다.

      귀하께서 알려주신 정보는 이 글을 읽는 분들께 유용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판단은 읽는 분들께 맡기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더이상의 논쟁은 사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