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tflix가 연내 중남미 43개 국가로 서비스를 확대할 것이라는 지난 7월초 언론의 예상이 보다 빠르게 실현되는 것 같다. 현지시각으로 9월 5일 월요일 Netflix가 브라질에서 스트리밍 서비스를 시작했다.

2011/07/06 - Netflix의 비디오 스트리밍, 이젠 라틴 아메리카로 간다

월요일 브라질에 이어 수요일엔 아르헨티나, 파라과이, 우루과이로 서비스를 확대하고, 볼리비아, 칠레, 콜럼비아, 에콰도르, 페루, 베네수엘라, 멕시코, 중앙 아메리카과 캐러비안해 내의 국가들은 금주내로 서비스를 시작한다.


미국과 캐나다에 이어 남북 아메리카 대륙 전체에 스트리밍 서비스를 제공하게 되는 것이다. Netflix는 작년 가을부터 인접국인 캐나다에 스트리밍 전용 서비스를 시작했다. 캐나다는 지리, 문화적으로나 경제적인 수준으로 비교해도 가장 미국에 가장 가까운 나라이기에 서비스 확대의 시험무대 성격도 가지고 있었다.

캐나다로의 서비스 확대는 곧 해외로의 서비스 확대를 의미하기도 했다. 머지않아 중남미 국가들로 서비스가 확대될 것이며, 유럽과 아시아 지역으로도 확대할 계획을 가지고 있었다.

중남미 국가의 진출은 본격적인 아시아와 유럽 시장 공략의 발판이기도 하다. 영어가 아닌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권이며, 네트워크 인프라면에서도 미국과 캐나다에 비교하기 힘들만큼 열악한 시장이어서 성공을 낙관하기엔 어려운 면들이 많다.

우선 중남미 국가들 대부분 네트워크 인프라가 열악한 편이다. 브라질의 경우 인터넷 접속 가능한 4,200만 인구 중 20%만이 500KB/s의 속도가 보장되는 수준이다. 온라인 비디오를 스트리밍 하기위해서는 최소 800KB/s 이상의 속도가 보장되어야 한다고 하니 얼마나 열악한 환경에서 서비스를 하는 것인지 짐작할 수 있다.

또한 이들 중남미 국가들이 불법복제를 통한 해적판 영상물의 거래가 활발한 지역이어서 과연 Netflix 같은 유료 서비스가 제대로 정착할 수 있을까 하는 우려도 큰 편이다. 최신 영화는 1 달러 미만에 거래가 되고 있다고 한다.

브라질에서의 요금은 월 14.99 헤알(Real)로 미화 8 달러 수준이다. 첫 달은 서비스 요금을 받지 않고 무료 제공된다. 콘텐츠는 미국 영화와 드라마 뿐만 아니라 브라질 현지의 영화와 드라마도 함께 제공되며, 자막은 영어, 포르투갈어와 스페인어 모두 지원된다.

2011/04/26 - Netflix 서비스 가입자 케이블 TV 가입자를 앞질렀다

Netflix는 지난 3월말 현재 미국에서 2,280만 가입자를 확보하여 미국 최대의 케이블 TV 사업자인 Comcast의 유료 가입자를 넘어섰다. 미국 소비자들의 비디오 콘텐츠 소비행태가 급격히 온라인으로 넘어가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Netflix는 그간 주력이었던 DVD 우편 배달 서비스에서 온라인 비디오 스트리밍 서비스 분야로 중심축을 옮기고 있다. 여전히 DVD 우편 배달 수요는 Netflix의 주수입원이지만 온라인 비디오 스트리밍 서비스도 매출이 점점 커지고 있다.

2011/07/13 - Netflix, 미국에서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 유료화 전격 발표

고객들의 거센 반발에도 불구하고 9월 1일부터 DVD 우편 배달 서비스와 스트리밍 서비스의 과금을 완전히 분리하였다. 여전히 많은 고객들로부터 항의를 받고 있지만 Netflix로서도 성장을 위해서는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

Netflix에게 위협이 없는 것은 아니다. 가장 큰 고민은 역시 콘텐츠 확보다. DVD 우편 배달의 경우 기존 DVD 시장을 이용하였기 때문에 수급에 큰 문제는 없었다. 하지만 디지털 콘텐츠는 다르다. 다양한 배급사가 존재하고 그들의 이해관계가 얽혀있기 때문에 수급에 어려움이 따른다.

최근 Liberty Media Corp의 자회사인 Starz Entertainment와의 공급 계약 연장 불발은 Netflix 위기의 한 단면을 보여주는 사례다. Walt Disney와 Sony Pictures의 다양한 스튜디오들에서 만들어지는 영화와 인기 TV 드라마 시리즈를 공급하는 Starz가 공급단가를 이유로 연장 계약을 하지 않은 것이다.

계약이 연장되지 않으면 당장 내년 3월부터 Netflix 스트리밍 서비스에서는 Starz Entertainment에서 온라인 판권을 가지고 있는 영화와 드라마들을 볼 수 없는 상황이 됐다. 연간 3천만 달러 이하에 공급하지 않겠다는 선언을 한 것인데, Netflix는 공급가를 인상해 주던지 아니면 수급을 중단해야 하는 입장이 되었다. 

대표적인 콘텐츠 공급업체와의 계약 연장 불발은 다른 콘텐츠 사업자들에게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여 공급가 인상으로 이어질 조짐도 보인다. 결국 이러한 문제는 서비스 요금 인상이나 콘텐츠 수급 불균형을 가져와서 서비스의 질저하로 이어질 수 있다. Netflix의 고민은 점점 깊어지는 것이다. 

Netflix 주가는 Starz Entertainment와의 재계약 불발로 계속해서 떨어지고 있다. 한때 300 달러선까지 올랐던 주가는 213 달러까지 떨어졌다. 브라질과 라틴아메리카 지역에서의 서비스 개시 소식도 큰 보탬은 되지 못했다.

하지만 온라인 비디오 서비스는 계속 성장할 수 밖에 없는 시장이며, 콘텐츠 공급사 역시 Netflix 같은 매력적인 서비스를 버릴 수는 없는 입장이다. 따라서 공급 가격을 올리는 등의 적정한 선에서 합의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2011/09/02 - Hulu, 미국 밖으로 나가다

Hulu의 일본 서비스 개시 소식과 Netflix의 라틴아메리카 지역에서의 서비스 개시 소식은 세계 온라인 비디오 시장의 확대를 의미하는 사건들이다. 스마트 기기의 보급과 함께 빠른 속도로 디지털 콘텐츠의 보급도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킬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