知彼知己 百戰不殆

'적을 알고 나를 알면, 백번 싸워도 위태롭지 않다.'

'적을 알고 나를 알면, 백번 싸워도 이긴다'도 아니고, '백번 싸워도 지지 않는다'가 아니다. '백번 싸워도 위태롭지(위험하지)않다'가 맞다.

손자병법 모공편에 나오는 이 문구는 사람들이 흔히 잘못 알고 있는 문구이다. 흔히 '백전백승', '백전불퇴'로 알고 있는 이들이 많다.

적을 알고 나를 안다고 해서 반드시 싸움에서 이기는 것은 아니다.
언제나 빈틈은 있기 마련이다. 지지는 않았지만 승리하지는 못했다.

그만큼 정보가 중요하다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겠다.
하지만 아무리 완벽한 정보라 할지라도, 반드시 승리를 가져다 주지는 않는다.

오늘 그 진리를 깊이 깨달았다.
Posted by 까칠한 킬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