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토여행은 사찰여행이다. 그리고 정원투어다. 천룡사, 대각사, 인화사, 금각사, 은각사, 청수사, 지은원, 동복사, 후시미이나리 등등 유명한 명소는 대부분 사찰과 정원이 가볼만한 곳들이다. 봄에는 벚꽃으로, 가을에는 단풍으로 이들 명소에는 꽃과 나무 그리고 바람과 햇살만으로도 사람들에게 감동을 주는 곳들이다.

교토여행의 시작과 끝은 교토역이라고 한다. 간사이공항에서 오든, 오사카에서 오든 교토역에서 교토의 여행은 시작되고, 간사이공항으로 가든, 오사카로 가든 또 다시 교토역으로 가야하기 때문이다.

교토역은 기차, 버스, 택시가 모두 모이는 곳이며, 가장 높은 건물인 교토타워와 교토역 이세탄백화점의 Sky Garden은 교토를 내려다볼 수 있는 중요한 스팟이다. 많은 호텔들과 음식점, 상가가 모여있는 명실상부 교토의 중심지이기도 하다.

관광객들이 주로 찾는 유명 관광지, 여기서는 사찰들이 되겠지만, 낙서라 부르는 서쪽, 낙동이라 칭하는 동쪽, 왕궁을 중심으로 좌측인 좌경(左京, 동쪽), 우측인 우경(右京, 서쪽)으로 부르기도 한다. 모두 중국의 옛 수도 낙양의 지리에서 본 떠 붙인 이름들이다.

니조(二条) 산조(三条), 시조(四条), 고조(五条), 로쿠조(六条), 니나조(七条), 하치조(八条), 구조(九条) 등 지명이나 도로에 붙은 이들은 정방형 계획 도시를 만들면서 구축된 대로들이다. 니조성, 시조도리, 고조자카 이런 건물명, 지명이 좌우대로의 이름에 붙은 것들이다.

궁을 중심으로 남쪽으로 만들어진 주작대로는 나성문까지 이어지고 나성문 좌우로 동사와 서사의 사찰이 있었다고 하는데, 현재는 동사(東寺,도지)가 남아 있으며, 교토역으로 들어올 때 보이는 오중탑이 우뚝 서 있는 곳이다.

동사를 기준으로 하면 왕궁은 좀 더 서쪽으로 가야 한다. 그러나, 나머지 좌우의 대로들은 그 기준을 그대로 가는 것 같다. 그래서 그 시대의 좌우 대로들의 명칭이 그대로 남아 지명과 도로명이 된 곳들이 많다. 니조, 시조, 고조, 하치조, 구조 등이 그 자취라 할 수 있는데, 왕궁에서 가까울수록 상류층이 거주하던 지역이며, 산조와 시조쪽이 중인이었던 상인계층이 많았던 모양이다.

교토의 명소들을 크게 구분해 보면 아라시야마권역, 금각사권역, 은각사/청수사/후시미이나리권역, 니조성/교토고쇼권역 등으로 나눌 수 있다. 우리가 아는 대부분의 관광지는 이렇게 커버가 가능할 것이다. 위의 권역구분은 절대적으로 나의 개인적인 생각이다.

외국인 관광객들이 주로 교토의 명소를 찾는 방법은 버스, 지하철, 철도다. 택시는 서양인 또는 현지인 아니라면 잘 사용하지 않는다. 요금도 그렇지만, 일단 기사와 대화를 하는데 거부감이 있고, 대도시 특유의 교통혼잡으로 인한 부담 때문에 택시보다는 버스, 지하철, 철도를 더 많이 이용하게 된다.

1. 아라시야마권역 (천룡사, 대각사, 치쿠린, 법륜사, 가메야마 공원 등)

교토역 기준으로 이곳으로 가는 가장 편리하고 빠른 방법은 산인본선(교토역-사가 아라시야마역)이다. 6정거장에 16분 정도 걸린다. 요금은 240엔이다. 버스로 가려면 교토역전(에키마에) 정류장에서 28번 또는 73번 버스로 50분 정도 소요되고 요금은 230엔이다.

느긋한 거리 풍광과 교토 시외각의 시골길을 감상하면서 가려면 버스가 좋고, 시간을 아끼고 싶다면 철도가 좋다. 아라시야마권역은 교토 도착하는 당일이나 오사카, 또는 간사이공항 가기 전 오전시간에 들를 수 있는 코스로 좋다. 짐은 개찰구 내에 위치한 코인라커에 맡기고 돌아올 때 교토역 플랫폼으로 도착하기 때문이다.

아라시야마에 도착하면 도게츠교 건너 법륜사(호린지)-가메야마 공원-천룡사(덴류지)-치쿠린(대나무숲)-대각사(다이카쿠지) 코스로 돌고 사가 아라시야마역으로 가서 교토역으로 가는 코스를 권장한다.

만일 시간이 좀 더 허락한다면 교토역으로 가는 산인본선 우즈마사역에 내려 광륭사에 들러 목조반가사유상과 영보전 관람, 토에이 우즈마사 영화마을 관람도 좋을 것 같다. 오는 중간에 니조역이 있으니 니조성에 들러도 좋은 동선이나 이렇게 되면 철도 요금이 계속해서 올라가는 사태가 벌어진다.

아라시야마로 갈 때는 산인본선 철도, 원데이버스패스를 이용하여 우즈마사나 니조로 갈 때는 버스를 이용하는 방법도 좋다. 교토역까지 버스를 타고 온다면 그 방법도 괜찮을 것 같다. 무리하지 말고 아라시야마권역만 다녀오는 것이 제일 현명한 방법 같다.

2. 금각사권역

교토역에서 금각사를 가려면 역시 교토역전 버스 승강장에서 라쿠버스 101번을 타면 된다. 약 35분 걸리고, 요금은 230엔이다. 금각사(킨카쿠지), 용안사(료안지), 인화사(닌나지)가 근처에 모여 있으니 세 곳을 모두 들릴 수 있고, 오는 길에 니조성을 거쳐 다녀올 수 있다. 101번이 대표적이지만, 50번, 205번도 금각사로 간다.

금각사권역은 세개의 사찰을 둘러보고 오면 되기 때문에, 오는 길에 시내중심부 관광을 거치는 것도 고려해볼만 하다. 니조성, 교토고쇼, 니시키시장과 가와라마치, 기온거리까지도 가볼만하다. 사찰관람은 오후 일찍 끝나기 때문에 저녁시간을 교토의 중심가에서 보내는 방법을 추천한다.

역시 금각사권역도 교토 도착 당일이나 오사카, 간사이공항으로 가기 전에 들를 수 있는 코스로 활용해도 좋다. 이때는 금각사 부근만 둘러보면 반나절은 그냥 지나간다.

3. 은각사/청수사/후시미이나리권역

이곳은 교토여행 중 가장 많은 시간을 요하는 명소들이 모여있다. 따라서 하루종일 시간에 쫓기지 않고 방문한다는 생각으로 둘러보는 것을 추천한다. 원데이버스패스 필수.

이 권역은 교토의 동쪽 가모강가를 따라 남북으로 이어진 동선이다. 우선 교토역전 버스 승강장에서 라쿠버스 100번을 탄다. 라쿠버스 101번이 금각사로 가는 것이라면 100번은 은각사를 목적지로 한다. 시영 17번 버스도 가는데, 전체적으로 40분에서 50분 가량 소요된다.

지쇼지에 있는 은각사(긴카쿠지카키)를 둘러보고, 입구 쪽에 남쪽으로 흐르는 도랑을 따라 철학의 길이 이어진다. 이 길을 걸어보면 아기자기한 일본의 풍광을 마음껏 즐길 수 있다.

다시 라쿠버스 100번을 타고 헤이안신궁으로 간다. 관람을 마치고서 또 100번을 타고 이번엔 기온 야사카신사 앞에서 내린다. 마루야마 공원을 거쳐 지은원 삼문을 가거나, 헤이안신궁에서 약 800미터 남쪽으로 걸으면 지은원, 마루야마 공원, 기온거리로 갈 수 있다.

다시 고대사(고다이지)를 가보거나 바로 니넨자카, 산넨자카를 지나 청수사(기요미즈데라)로 가는 것이 좋다. 청수사 관람이 다 끝났으면 고조자카 버스 승강장으로 나와서 남쪽으로 가는 202번 또는 207번을 타고 약 20분 뒤 도후쿠지(동복사) 버스 승강장에 내려 도후쿠지로 걸어가면 된다. 걷는 시간은 약 10분.

청수사를 거쳐 동복사에 가기 전 중간에 삼십삼간당(산주산겐도와마리)은 꼭 한번 들러보는 것을 추천한다. 시간이 허락치 않는다면 교토에 오면 언젠가는 꼭 들러봐야 할 명소 중 하나다. 바로 앞 교토 국립박물관도 들러보면 좋다.

동복사에서 관람이 끝나면 남쪽으로 걸어서 약 1km를 내려가면 후시미이나리신사가 나온다. 신사는 저녁 늦게까지 관람이 가능하니 마지막 여정으로 잡는 것이 좋다. 교토역에서 돌아갈 때는 JR나라선 이나리역에서 타면 도바카이도역, 도후쿠지역을 지나면 다음역이 교토역이다. 시간은 5분, 요금은 140엔이므로 부담이 준다.

은각사에서 후시미이나리 권역은 이동거리가 길고, 걸어야 하는 시간도 많으므로 여행에서 가장 활동적인 둘째날 또는 귀국 전날 정도가 좋다. 이 구간엔 볼 것도 많고, 먹을 것도 많다.

4. 니조성, 교토고쇼

권역은 나눠 놓았지만, 금각사권역을 둘러보거나, 은각사에서 후시미이나리권역을 함께 나눠 이틀에 둘러볼 때 가면 좋다. 2박이냐 3박이냐에 따라 나눠서 보거나 한번에 볼 수 있는데, 한번에 본다면 빠듯한 일정으로 빠르게 움직여야 관람이 가능하다.

아니라면 다음 여행으로 미루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교토를 3박 4일에 모두를 다 들러볼 수 없다. 적어도 두 번 정도 방문하면 대략 코스의 윤곽이 잡히고, 다시 들러봐야 할 곳과 한번만 가봐도 되는 곳을 구분할 수 있을 것이다.

교토 원데이버스패스는 교토여행의 가장 중요한 이동수단이 된다. 왠만해서는 지하철(2개 노선) 포함하는 버스지하철 원데이패스보다 600엔짜리 원데이버스패스를 추천한다. 또는 2일자리 버스패스를 차라리 사서 다니는 것이 낫다.

버스요금은 한번에 230엔, 지하철은 210엔부터 시작하기 때문에 여러곳을 들러야 한다면, 최소 3번 이상의 버스를 이용한다면 버스패스가 유리할 수 밖에 없다. 그러나, 시영전철을 이용하여 이동할 수 있는 여건이 좋지 않아서 가능하다면 버스패스로 하는 것이 좋고, 때에 따라서 JR(철도)나 사철을 이용하는 것이 현명한 방법이다.

원데이버스패스는 버스를 타거 기사에게 구입하거나 교토역 지하에 널려 있는 자동판매기를 통해 구입하거나, 관광안내소 등에서 구입할 수 있다.

 

이제 비록 두 번의 교토여행을 다녀왔지만, 비로소 어떻게 움직이고, 어디를 다시 가봐야 하는지 알 것 같다. 그리고 여행코스를 미리 설계하는 것이 시간을 절약하고 알뜰하게 여행을 다녀오는 것인지를 알게 되었다. 처음 가거나 두 번째 교토여행을 간다면 이 글을 참고하면 좋겠다.

이 글은 어디까지나 나의 개인적인 생각의 바탕으로 쓴 글이므로, 참고삼아 더 좋은 코스를 개발하는 것도 좋겠다. 

Posted by 까칠한 킬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