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에서는 많은 논쟁이 일어난다.

블로그 원래의 특성이라고 생각한다.
글에도 감정이 있을 수 있고, 말과 마찬가지고 글에도 싫고, 좋고, 나쁨이 나타날 수 있다.

트랙백이나 댓글 또는 링크를 통해 논쟁이 일어나는 경우가 많다.

트랙백과 링크는 표현 방법에 있어서 차이가 있지만,

근본적으로 트랙백은 어떤 글에 대한 공식적인 자신의 입장이라고 말할 수 있다. 하지만 링크를 이용한 링크글에 대한 생각은 소극적이며, 또 글쓴이에게 굳이 알리고 싶지 않은 뜻이 있다고 볼 수 있다.

또, 어떤 논쟁은 개인대 개인, 단체와 개인으로 일어나다가 블로그나 기타 매체를 통해 크게 알려지는 경우가 생긴다.

오늘 서핑을 하다가 발견한
한 블로그에 올라온 글을 관심있게 지켜보았다.

논쟁이 벌어지고 있었다.
논쟁의 발단은 링크된 글을 읽어보면 알 수 있다.

논쟁은 늘 있는 것이지만, 논쟁을 당사자가 아닌 입장에서 바라볼 때는 여러가지를 얻을 수 있는 것들이 있다.

논쟁에 있어서, 대립하는 두 주체의 논리의 근거가 정당한지, 그리고 그것을 어떤 방법으로 표현하는지, 그리고 결말은 어떻게 되는지 이다.

분명 논쟁에는 그 논쟁의 중심이 선 당사자들이 있겠지만, 간접적으로 댓글 등을 통해 자신의 의견도 피력하고 있는 경우가 많다.

얼굴을 마주하지 않지만 치밀한 자신의 생각을 내세워 뜻을 전달하는 것은 정말 아름다워 보인다.

Posted by 까칠한 킬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