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트웨어 스택시대'

stack이란 뜻은 '쌓다'라는 의미 ', '무리를 이루다' 등의 뜻을 가진 단어이다.

동일한 회사가 여러개의 다른 소프트웨어(솔루션)을 가지고 각 제품간의 시너지를 창출하여 토털 솔루션 공급을 하는 것

이라고 정의할 수 있다.

소프트웨어 스택의 대명사는 역시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MS)'다.

MS는 운영체제(Windows제품군), 데이터베이스(MS-SQL), WAS, 오피스 애플리케이션, 전자상거래 솔루션 등 다양한 소프트웨어 솔루션을 공급하고 있다.

이처럼 IT기업들이 소프트웨어 스택체제를 갖추려는 이유는, 단일 제품만으로는 시장의 파이를 확대시키기 어려우며, 또한 특정 분야에서는 최고의 제품만 살아남을 수 있다는 염려에서 출발한다.

만일 어떤 전산 요구가 필요한 기업이 운영체제를 MS의 Windows를 메인 플랫폼으로 채택했다면, 데이터 베이스는 MS의 MS-SQL을 고를 가능성이 높다. 왜냐면, 같은 회사의 제품이므로 유지보수가 용의하고 상호 관련된 제품을 지속적으로 공급사가 내 놓을 것이기 때문이다. 데이터베이스 시장에서 오라클이나 사이베이스, IBM이 있지만 고객은 운영체제와 가장 궁합이 맞는 같은 회사 제품을 고를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이같은 이유로, 제품의 스택화는 해당 회사의 강점이 있는 솔루션뿐만 아니라 관련된 솔루션도 판매할 수 있다는 이유로 최근 많은 IT기업들이 관심을 쏟으면서 구축하고 있는 상황이다.

소비자에게는 '관련 제품군'으로 인식을 하기에, 주목받지 못한 솔루션 역시 회사의 명성이나 걸출한 제품의 좋은 이미지를 가지고 시장에서 선전을 하는 것처럼 보이게 된다.

해외의 경우 마이크로소프트가 가장 스택화의 대명사이지만, 오라클 역시 이런 야심을 가지고 있다. 오라클의 경우 인수합병을 통해 회사의 제품군을 단순 데이터베이스 시장에서 협업 솔루션 공급자로, 커뮤니케이션 공급자로, 미들웨어 공급자로 점점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단 한가지 분야, 운영체제 분야만 없다보니 최근엔 운영체제 회사(리눅스)를 인수할 야심찬 계획까지 가지고 있다. 오라클은 어떤 기업의 전산화에 운영체제부터 마지막 브라우저까지도 자신들의 브랜드로 공급을 꾀하고 있다.

고객의 입장에서 보면 장단점이 있겠지만, 같은 공급사로부터 관련된 제품을 공급받음으로서, 제품의 신뢰도를 높일 수 있고, 유지보수 고민이 다소 해결되고, 제품간의 보이지 않는 시너지를 바라게 될 것이다. 또한 업그레이드의 문제에 있어서도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단점으로는, 특정 회사에 종속됨으로써, 타 회사의 뛰어난 솔루션을 기존의 제품군에 끼어넣기가 쉽지 않다는 점이다. 마이크로소프트 플랫폼을 채택하면 유닉스나 리눅스 등의 플랫폼 기반위의 제품은 설치가 어렵거나 불가능하게 되는 것이다. 물론 그 반대도 마찬가지다.

국내 업체로는 티맥스소프트가 비슷하게 스택화를 꾀하는 것으로 보인다.

티맥스는 주력 시장인 WAS(Web Application Server)시장에서 강세를 보이자, DBMS시장, 그리고 메세징 시장, BPM 시장 등 영역 확대를 하고 있다.

소프트웨어 업체들의 제품 스택화는 한번의 유행(Fashion)으로 그칠 것인가, 아니면 지속적인 트랜드가 될 것인지는 지켜봐야 하지만, 최근 국내소프트웨어 업계에 부는 바람으로 봐서는 기업의 역량에 비해 패션이 아닌가라는 느낌이 강하다.

[참고 기사] : SW, 이젠 '스택'시대다 (전자신문), 'SW의 A부터 Z까지'...SW 스택바람(inews24)
Posted by 까칠한 킬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gamestar.tistory.com BlogIcon gamestar 2006.09.14 15: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택화는 60년대 IBM이 추구하던 형태이고, 이후에 각각의 구조가 전문 개발회사에 의해서 나뉘어졌습니다.
    근데, 다시 그런 트랜드가 나타나는것으로 보이는 것이지요.

    멀지않아 스택을 추구하는 회사는 그 규모를 이기지 못해 다시 분화될 것으로 예측됩니다.

    이건 역사가 증명한 것이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