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4월 3일 미국의 7개 메이저 영화 제작사들(Warner Bros., Universal Pictures, Sony Pictures, Paramount Pictures, Twentieth Century Fox, MGM, Lionsgate)이 그 주부터 인터넷으로 영화 유료 다운로드 판매를 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기사 : CNET
Movie studios come around to movie downloads (sort of)

기존에도 다운로드 방식의 판매가 있었으나 완전한 다운로드 방식이 아닌 대여(렌탈)형태의 판매를 해 왔었다.

즉, 저장은 1개월간 가능하고 재생은 첫 시청후에 24시간내에 가능하며, DVD로 복제가 불가능하고 DVD 출시이후 30~45일 사이에 나오는 이 방식은 편당 2.95~4.99 달러의 비교적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를 하였다.

예상대로 판매는 저조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신규 다운로드 방식의 판매를 발표했다.

서비스 방식 : 판매방식 다운로드
라이센스 관리 방식 : 판매 방식 (DVD와 동일)
저장 기간 : 영구
재생 가능 기간 : 영구
DVD 복제 가능여부 : 가능
타 PC로의 전송 여부 : 총 3대의 PC
홀드백 기간 : DVD와 동시 출시
가격 : 편당 20~30 달러(신작), 10~20달러(구작)
* 홀드백 : 영화의 극장 종영 이후 2차 배급 매체에 영화를 배급하기까지 일정한 기간을 두는 것

영화 제작사들은 이미 충분히 보급율이 높아진 브로드밴드(초고속인터넷)서비스와 DVD 발표와 동시 다운로드라는 장점을 내세워 성공 가능성이 높음을 주장하고 있다.

영화 제작사의 이런 일련의 발표는 점점 수익성이 악화되는 박스오피스(영화관 상영)와 DVD 판매방식에서의 수익성이 대폭 개선되지 않는 점에 불안을 느끼며, 불법적인 다운로드를 합법적인 다운로드로 전환해 보고자하는 시도이다.

이미 불법 영화 유통이 어려움 없이 이루어 지는 것을 보고, 배급 방식의 혁명을 이루어보고자 하는 시도이다.

국내는 이런 시도가 미국처럼 급격한 변화로 다가오지는 않겠지만, 천천히 그러나 변화는 순간적으로 이루어질 전망이다.

음악에 이어 영화도 인터넷을 하나의 채널로 인식을 하기 시작했다는 점이 상당히 고무적이다. 음악, 영화에 이어 또 무슨 콘텐츠가 인터넷을 유통망으로 삼을까?

CNET 기사는 마지막에 '로마는 하루 아침에 만들어지지 않았다. 하지만 첫 돌을 놓은 것은 분명하다.'라고 평하고 있다.

참고 자료 : 미국 영화산업의 유통시장 구조 변화 (정보통신정책)

Posted by 까칠한 킬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