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벌써 잊고 있었다.

잠시 라디오로 들은 소식만 아니었으면, 올해 6월 13일은 토고와의 월드컵 축구 경기날로만 기억 했을것이다.

그러나 많은 사람들은 당시 중학교 2학년 심미선양과 신효순양의 죽음을 기억하고 있었다.

많은 사람들이 월드컵에 환호하고 있던 어느날, 두 여학생의 죽음이 알려지지도 않았던 2002년이었다.

'대규모 촛불시위'라는 문화를 만든 계기가 되기도 한 그 사건은 4년이 지난 지금, 내 머리속에 지워져 있었다. 참으로 속이 울렁거린다.

아직 우린 이런 나라에 살고 있는 사람이다.
힘의 논리와 강한 자의 뻔뻔함으로 두 어린 소녀의 죽음을 덮어버리려 했던 기억이 2002년이었다.

두 소녀의 죽음에 정치적인 판단은 하고 싶지 않다.
다만, 비록 우리가 경제적인 풍요는 누리고 있지만, 내 이웃의 조카같은, 동생같은 소녀 둘이 길을 걷다가 차갑고 무거운 장갑차에 깔려 죽고도, 책임을 지는 놈이 없는 무서운 나라에 살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온국민이 즐거워하는 일보다 단 한명이라도 이 땅에 억울한 죽음이 발생하지 않는 것이 더 중요하다.

아까까지 즐겁기만 하던 마음에 잠시 답답함이 느껴진다.

지금 이시간 광화문에서는 두 소녀의 죽음을 추모하는 집회가 열리고 있다고 한다.
반응형
TAG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