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일상 이야기

발렌타인 17년산 1리터

킬크 2006. 10. 15. 17:56

(선물받은 발렌타인 17년산 1리터)

발렌타인이라는 고급 스카치 위스키가 있다. 아는 사람은 다 아는 고급 양주다. 발렌타인은 Bar나 주점에서는 십몇만원을 줘야 마실 수 있는 양주이다.

이런 양주를 내 돈내고 사서 마실 일이 거의 없는 나로서는 누가 해외로 나가거나 제주도(JDC)를 다녀오는 사람이 있으면 가끔 면세점에서 구입을 요청한다. 대형 할인점에도 판매를 하긴 하지만 왠지 비싸게 사는 것 같은 생각이 들기에 면세 주유로 사는 것을 반긴다.

이번에 처음 알게된 것이지만, 발렌타인 17년산 1리터가 있다는 사실이다. 제일 큰 것이 700ml로 알고 있었다. 그러나 1리터짜리가 있다. 350ml, 500ml, 700ml 그리고 1L가 있다.

작은 처남이 미국 샌프란시스코 면세점에서 81달러를 주고 구입한 것이다. 정말이지 오랫만에 맛보는 발렌타인 17년산이다. 발렌타인은 17년산을 제일로 알아주기도 한다. 21년산이나 30년산이 있지만 17년산이 더 낫다는 사람들이 많다.

비싼 술의 특징이긴 하지만 술이 목넘김을 할 때 상당히 부드럽다는 것이다. 알콜도수는 높지만 목으로 넘길 때 거북하지 않을 정도로 부드럽다. 그렇다보니, 여성들이 좋아하는 양주이기도 하다. 흔히 Bar나 나이트클럽에서 '작업용'으로 사용되는 술이 바로 발렌타인 17년산이라고 한다.

국내에서 유통되는 발렌타인은 진로발렌타인스에서 수입하여 판매한다.

(사진 출처 : 롯데칠성음료 홈페이지)

발렌타인의 병모양을 딴 양주들이 있는데, 롯데칠성의 '스카치 블루'가 가장 비슷하다. 이런 덕분인지 몰라도 스카치 블루는 판매량이 지속적으로 늘고 있는 프리미엄 양주의 하나가 되었다. 전체적으로 가장 발렌타인 분위기 나는 술(병)이라고 보여진다.

발렌타인은 과시용 술이기도 한데, 작업용으로 이만한 위력을 보여주는 술도 없다는 소리를 애주가들은 자주 이야기 한다. 소위 경제력 있다는 것과 젠틀하다는 이미지를 한번에 과시할 수 있는 술로서 확실한 자리를 잡고 있는 술이라고 한다. 하지만 잘못 과시하다가는 주머니 홀랑 털릴 무서운 술이기도 한 거 같다.

집사람이 선물받은 날부터 며칠새 한잔씩하고 있다. 그때마다 목 넘김이 좋다는 품평을 한다. 하지만 알콜이 어디로 날아간건 아니니 술은 여전히 술이다. 잠이 잘 온다고 한다. 이만하면 작업용으로는 훌륭하지 않은가? ^.^

술이 있어서 가끔은 즐거운 인생이다.

반응형
댓글
  • 프로필사진 @.@ 발렌타인은 아니지만...
    시바스리갈 2L 짜리 있습니다.
    병에 손잡이가 달려있구요...-_-;;;
    십여년전에 한병은 괜찮겠지...들여오다가 용량초과라고 잡더군여.
    학생이고..아버지 선물이라고 읍소하니 안보이게 가지고 나가라더군요...^^
    2006.10.16 17:37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mediamob.co.kr BlogIcon 미디어몹 킬 크 회원님의 상기 포스트가 미디어몹 헤드라인에 등록되었습니다. 2006.10.16 18:18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