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SW Insight 정책리포트의 자료에 따르면, 2006년 상반기에 집계된 국내 패키지 SW의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감소했으며, 2004년 상반기와 비슷한 수준의 매출을 발생시킨 것으로 조사되었다.

국내 소프트웨어 시장은 크게 IT서비스 시장, 패키지 SW 시장, 디지털콘텐츠(DC) 시장으로 구분이 되는데, IT서비스  시장과 디지털콘텐츠 시장은 패키지 SW 시장에 비해 성장세를 지속했다. 전체적으로 집계된 2006년 상반기 국내 SW생산액은 총 10.9조원이며, 전년 동기 대비 24.7% 증가했다.


패키지 SW의 매출이 감소했다는 것은 중요한 이슈이다.

국내 IT에서는 패키지 소프트웨어를 일반적인 패키지형 소프트웨어와 다수의 소프트웨어 벤처기업이 만들어내는 반(半)패키지 SW를 통털어 말한다. 일반적으로 특정 분야 애플리케이션이나 솔루션이라는 이름으로 불리는 이들 패키지 SW는 국내 중소 소프트웨어 벤처기업들을 대변한다고 할 정도로 많은 기업들이 진출해 있는 분야이다.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안철수연구소의 V3나 한글과 컴퓨터의 아래아한글 등이 대표적인 패키지 SW이다. 그 외에도 메일, 오피스, 보안, 그래픽 등의 다양한 애플리케이션 공급사들이 이들 패키지 SW의 범주에 포함이 된다.

이들 패키지 SW가 IT 서비스라고 불리우는 SI(System Integration) 사업의 일부로 포함되어 납품이 되긴 하지만, 전반적인 IT 서비스 매출에 비해 턱없이 부족하다. 우리가 알고 있는 티맥스소프트나 삼성 SDS, LG CNS 같은 업체들이 IT 서비스 회사들인데, 이들은 자사의 기술 뿐만 아니라 중소 벤처 기업의 패키지 SW를 진행 중인 사업에 활용하기도 한다.

그러나 기반이 되는 중소 소프트웨어 벤처들의 제품 판매가 시원치 않다는 것은, 특히 부분 성장해도 모자랄 판에 전년 대비 매출액이 줄었다는 점은 분명 위기이다. 자료에는 외산 솔루션의 공격적인 경쟁에 의한 결과라고 분석했지만, 실제 내가 보기엔 중소 소프트웨어 벤처기업들의 경영환경 악화와 인력난 등의 종합적인 문제가 우선 작용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특히나 중소 벤처기업의 인력난은 이런 패키지 SW 시장의 악재 중의 악재라는 판단이다.

IT서비스 분야에서 개발인력을 거의 싹쓸이하다시피하는 상황에서 중소 소프트웨어 벤처기업들의 중요 개발자들이 옮겨가고 있는 현상이 1년 이상 전부터 벌어졌기 때문이다.

패키지 SW의 특성상 지속적인 관리와 업그레이드 및 신기술 적용이 필수적이기에 긴급 수혈하는 식의 개발 지원은 효과적이지 못하다.

중견 개발자가 비교적 안정적이며 후한 대접을 해주는 IT 서비스 시장으로 이동을 하다보니 패키지 SW 분야로는 신입인력이나 타 분야 개발자가 투입되는 악순환을 반복하게 된다. 이런 상황의 제품 질의 문제로 번지며, 다시 고객 신뢰의 문제로 이어진다. 매출 부진으로 이어질 것은 뻔하며, 도산하거나 사업 구조조정 등으로 해당 분야 패키지 생산 중단까지 이르는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게 되는 것이다.

지금 중소 패키지 소프트웨어 기업의 가장 큰 문제는 적절한 개발 인력이 없다는 점이다. 인력난이 결국 시장에서 매출 감소하는 경고하는 상황까지 이르렀다.

패키지 SW는 우리 소프트웨어 산업의 기반이며, 중심축이다. 바닥이 무너지면 IT 서비스 역시 대부분 외산을 도입하여 제공하는 형태로 변질될 것이다. 재료가 외산이고 서비스만 만들어 제공하는 형태의 IT 서비스는 국내 소프트웨어 산업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정부가 패키지 SW 산업의 지원이 절실히 필요한 이유가 여기에 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