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와 Earthlink의 MVNO 서비스인 Helio가 11월 8일부터 'Buddy Beacon'이라는 LBS(Location Base Service)를 시작했다.

우선 Buddy라는 뜻은 '친구, 동료'라는 뜻이며, Beacon은 '봉화, 표지'라는 뜻이다.

이 서비스는 GPS가 내장된 삼성단말기에 구글의 지도와 Helio 서비스가 결합된 위치기반 서비스이다. 단말기에 등록된 Buddy(친구, 지인)의 현재 위치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이다.

우리나라에도 현재 기지국을 이용한 위치제공 서비스가 제공되고 있긴 하지만, 아직 이런 개념이 낯선 미국에서는 처음으로 GPS와 구글맵을 기반으로 하는 서비스가 시작되었다.

이런 서비스는 자녀를 둔 가정에 온라인으로 자녀를 돌볼 수 있는 시스템으로 사용해도 괜찮을 것이다. 길을 잃거나 평소와 다른 곳으로 이동을 하는 경우 이를 부모에게 알리는 서비스를 해도 괜찮을 것이다.

참고로, 미국에서는 911 사태이후 만들어지는 모든 핸드폰에 GPS를 의무적으로 장착하도록 법제화하였다.
Posted by 까칠한 킬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