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C 뉴스에 따르면 미군은 최근 'Active Denial System'이라고 불리는 사거리 500m 짜리 열선(Heat-ray) 발사기를 개발하여 언론에 공개했다고 밝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 bbc.com)

미군용 차량인 험비 위에 마치 레이더 같은 네모난 발사판 모양을 하고 있는 이 무기는, 가벼운 통증을 느끼게 하는 무기이며, 생명을 위협하는 무기는 아니라고 밝히고 있다.

특히 이라크나 아프카니스탄 같은 곳의 군중 폭동이 일어났을 때, 시위 군중을 향하여 이 열선 무기를 발사하면 시위자들의 피부를 통해 통증을 느끼게 된다는 것인데, 이는 기존의 고무탄 발사와 같은 효과를 줄 수 있다고 한다. 그러나 고무탄 보다 효과적이라는 것이 군 관계자의 설명이다.

이 열선은 옷을 뚫고 피부에 닿을 수 있는데, 순간 온도가 50도까지 올라간다고 한다. 하지만 피부를 손상시킬 정도는 아니며, 순간적으로 불편함을 느낄 수 있는(따끔한 느낌) 정도라고 한다.

언론에 공개된 이 무기는 미국 조지아에 있는 무디 공군 기지에서 데모가 이루어 졌는데, 직접 실험을 경험한 한 로이터 기자는 매우 뜨거운 오븐에 데인거 같은 느낌이었다고 표현했다.

이 무기는 2010년 쯤에 실전에 투입될 예정이라고 한다. 군작전을 펼칠 때, 성난 군중을 해산시키는 것이 주 목적이라고 한다.

이런 것과 비슷한 무기로 알려진 'Silent Guardian'이라는 무기는 미 군수 회사인 RayTheon에서 개발 중이라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 bbc.com)

이 무기는 360도 회전하며 밀리미터파인 열선을 군중을 향해 쏘면 최대 500미터까지 날아가며 이 열선을 맞은 사람은 열선이 피부의 약 0.4밀리미터를 뚫고 들어가 피부신경을 자극하게 되어 통증을 느끼게 된다.(위 그림 참조)

그런데, 저 무기가 인체에 손상을 주지 않는다고 하지만, 만일 눈동자에 맞으면 어떻게 될까? 치명적인 손상을 줄 것이라고 보여지는데, 그렇지 않을까?

위 무기와 달리 미군은 현재 인간에 치명적인 레이저 무기 역시 개발 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기술의 발전은 때로 파괴를 목적으로 하는 무기도 같이 발전시키고 있다.
Posted by 까칠한 킬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