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마트는 미국 현지시각으로 2월 6일 영화다운로드 서비스를 개시했다.

세계최대의 소매유통회사인 월마트가 드디어 자사의 웹사이트를 통해 영화다운로드 서비스를 개시했다. 현재 월마트 온라인 웹사이트에 제공되는 영화는 6개 주요 영화사들을 포함한 영화 및 TV 방송 프로그램 다운로드 서비스를 개시했다.

WalMart Video Downloads 라고 명명된 웹사이트는 현재 Beta 꼬리를 달고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번 다운로드 사이트 구축은 HP가 담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다운로드 요금은 한편에 9.88달러에서 19.88달러까지 다양하게 제공되며, TV 쇼의 경우 일률적으로 1.96달러에 제공된다. iTunes에서 1.99달러에 판매되는 것에 비하면 4센트가 싸다. 아직 ABC, CBS, NBC 등 주요 방송 채널과는 협상을 마치지 못해서 유명 인기 프로그램은 아직 볼 수 없는 상태이나 곧 협상을 완료한다는 계획을 가지고 있다.

월마트는 실제 헐리우드 스튜디오에서 만든 영화 DVD의 40%를 판매하는 최고의 유통채널이다. 이런 거대 채널이 온라인으로 또 다시 헐리우드 영화를 판매하게 되었다.

현재 월마트보다 먼저 헐리우드 영화 다운로드 판매 서비스를 하고 있는 업체는 AOL.com, Amazon.com, CinemaNow, Movielink, Vongo 등이 있다.

아무래도 이 서비스로 인해 잠재적인 타격을 입을 곳으로는 애플의 iTunes를 꼽을 것이다. 반대로 월마트로 인해 영화다운로드 시장이 조기에 정착할 수도 있는 효과를 누릴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저 가격이라면 국내에 들어오면 더 싸게 제공해야 할 것이다. 1인당 국민소득이 2만달러가 되지 않은 우리나라와 거의 4만달러에 달하는 미국과 단순비교만으로도 저 가격은 우리에겐 무리한 가격이다.

PS. 현재 개발상의 문제인지, Firefox를 통한 접속시 화면이 깨지는 에러가 나고 있다.

Posted by 까칠한 킬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iamblogger.net/log BlogIcon UnknownArtist 2007.02.08 00: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FF에서 접속해보니,(1.5.0.9, 리눅스), 완전히 박살이 되서 나오는 군요ㅠ
    그런데 화면을 잘 보니, 지원하지 않은 OS라고 나와 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