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CC(User Created Contentsㆍ사용자제작콘텐츠)를 따라잡기도 힘든 마당에 UGC(User Generated Contentsㆍ사용자생성콘텐츠)란 개념도 나왔다.

UCC와 UGC의 차이는 무엇일까. UCC는 '생산'과 '창작'이 핵이라면 UGC는 '변형'과 '편집' '유통'을 강조한다. 예컨대 방송 프로그램의 한 장면을 직접 따라 하는 모습을 찍었다면 UCC, 몇 장면을 잘라 편집했다면 UGC가 되는 셈이다.

초점은 저작권이다. 네티즌의 창작물인 UCC와는 달리, 기존 동영상을 편집ㆍ가공한 UGC는 현실적으로 저작권 문제에 봉착할 수 있다. 실제 국내 UCC의 80% 이상이 UGC 개념과 흡사한 저작권 침해물이란 조사결과도 있다.

엄밀히 말해 우리나라의 UCC는 전형적 UCC라기 보다는 UGC에 가까운 셈이다. 네티즌들 사이에선 "이상은 UCC지만 현실은 UGC"란 말까지 나오고 있다.

UGC의 저작권을 문제 삼는 곳은 방송사다. 자신들의 소유인 영상물이 사이버 공간에서 마음대로 재단되고 있는 것이 탐탁스러울 리 없다.

(기사 : 한국일보 'UCC 열풍? UGC도 있다')

참 재미있는 해석이다. UCC와 UGC가 다르다고 주장하며, 독특한 정의를 내리고 있다. 대체 누가 UCC와 UGC가 다르다고 주장하는지 잘 모르겠다. 내용인즉슨 UCC라는 말이 먼저 나왔고, UGC라는 말이 나중에 나왔다는 것처럼 이야기 한다.

뭐, 원래부터 UCC라는 말도 누군가의 입에서 나왔을 것이므로, 어원이 어떻게 되는지를 따지는 것은 무의미할지도 모른다. 그러나 일반적으로 알고 있는 용어를 소위 중앙 일간지의 기자의 저러한 기사로서 해석이 가능한지 모르겠다. 하나의 설(說)이라면 이해가 가지만, 아예 단정을 지어 버린다.

대체 저 설(說)의 진원지가 어디인가?

그래도 신뢰할만한 백과사전인 위키에서 찾아보면 다음과 같다.

손수제작물은 '사용자가 만든 동영상, 글, 사진과 같은 제작물'을 가리킨다. 이 손수제작물이라는 용어는 UGC(User-Generated Contents)를 국립국어원에서 순화한 용어로, 대한민국에서는 주로 UCC(User-Created Contents)라고 한다. 위키백과 또한 사용자가 만들어 가는 제작물이므로, 넓은 범위의 손수제작물에 포함된다.

타임지에서는 2006년 '올해의 인물'(Person of the Year)을 'You'(당신), 즉 손수제작물을 통해 직접 참여하는 사람들 모두로 지칭했다.

다만, 손수제작물은 저작권과 관련된 문제로 인해 활성화에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는 시각도 있다.

(출처 : Wiki '손수제작물', UCC로 검색한 결과) 

누군가 새로운 설(說)을 주장할 때는 그만한 뒷받침이 있어야 한다. 신문은 공신력이 있어야 한다. 배우는 학생들도 신문을 보고 있다.

일반적으로 통용되는 UCC와 UGC를 구분한다는 시도 자체는 신선할지 몰라도, 해당 용어를 일상처럼 사용하는 업계의 입장은 물어보지 않고 그냥 일부의 의견으로 다르다고 단정짓는 이유를 잘 모르겠다.

IT업계에 종사하고 있는 나로서는 '재밌는 주장이네'하고 웃어버린 기사였다.
Posted by 까칠한 킬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acoc.co.kr/surace BlogIcon 아르 2007.02.26 22: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UCC, UGC 전부다 뻘 단어로 봅니다 ㅡ,.ㅡ..

  2. Favicon of http://s2day.com BlogIcon S2day 2007.02.26 23: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부터 흔히 넷상에 돌아다니는 엽기 동영상이라던가, 기이한 현상들을 담은 동영상들을 딱히 붙힐 이름이 없어서 상업화 시킨거라고 봅니다.

    헌데 크게 홍보를 하려한다면 대체적으로 여러곳에 제작자가 퍼트리기위한 홍보력이 없다면 대개 저작권적인 문제에서는 조금은 느슨해져야된다고 봅니다.

  3. Favicon of http://mygony.com BlogIcon 행복한고니 2007.02.26 23: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래대로라면 사용자들이 직접 찍거나 쓰고 제작한 컨텐츠를 UGC 혹은 UCC라 부르는 겁니다. 다만, 우리나라에선 유독 그 의미가 동영상에만 특화되어있는데다가, 실제 UCC/UGC는 드물죠. 대부분 어디서 베껴온거죠.
    우리나라의 UCC는 User-Created 가 아니라 User-Copied 인 것 같습니다.

  4. Favicon of http://www.migojarad.com BlogIcon 미고자라드 2007.02.26 23: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건 뭐.. -_-;
    우리나라 UCC는 UEC가 더 나을지도 모르겠습니다. User Edited Contents

  5. 알흠다운 미토 2007.02.26 23: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외 컨퍼런스에 참석하셨던 분이 우리가 UCC라고 하는것을 외국에선 UGC라고 하더라 하며, 엄밀하게 말하면 UGC가 맞지 않냐고 하더군요.

    웹 서비스를 통해 형성된 사용자의 데이타를 분류한다면 저런 단어 구분이 유의미할지 모르나, 사용자가 만든 컨텐츠로 인한 웹의 변화를 얘기하는데에는 UCC나UGC나 매한가지라는 생각입니다.

    요즘 기자들 낚시질에 넘 재미 붙인 것 같아요..^__^;

  6. Favicon of http://www.ihwan.com BlogIcon iHWAN 2007.02.26 23: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글에서 UGC를 사용했던거 같은데 -_-............
    어이가 없군요 ㅋㅋㅋ

  7. Favicon of http://www.thirdtype.net BlogIcon THIRDTYPE 2007.02.26 23: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글을 만들어 내는것도 기획력이 있다고 해야겠죠. ㅋ

  8. Favicon of http://www.ringblog.net BlogIcon 그만 2007.02.27 00: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답답합니다. 이거 영어 사전 뒤적이며 사전적 의미를 구분하는 것도 중요하겠지만.. 기사에서 구분하는 근거는 전혀 말도 안 되는군요. 에효..

  9. Favicon of http://www.veracious.info BlogIcon Rationale 2007.02.27 09: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UCC, UGC 모두 각각 태생이 달라서 엄밀히 구분하면 의미가 다를 수 있어서 어느 한 쪽만 옳은 단어라고 생각치는 않으나 저는 꾸준하게 UGC 라는 단어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기사 보고 오랜만에 마음놓고 웃었답니다. '블로거들의 연령과 지식이 전문 기자들에 비해 얕아서 문제가 될 수 있다' 는 논조의 기사를 본 다음이어서 그랬을지도 모릅니다.

  10. kuhe 2007.03.08 17: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간단하게 말씀드리자면, 다음넷 윤형찬씨가 블로그의 cc 로고에 실수로 ugc 를 ucc 로 부르게 된게 시초입니다.그래서 다음넷이 ucc 의 진원지입니다..

    우리들의 콩글리쉬세상 다음넷.

    참고로 저기 위키에 저 글을 올린 분이 윤형찬씨입니다...양심불량이죠

  11. 지나가는사람 2018.10.13 18: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가 문제죠?
    UCC 의미도 모르는 사람도 많은데 UGC, UCC의 의미를 잘 해석해서 구분하는건 맞다고 보는데...

    UGC가 나중에 나왔다 라고 강하게 주장하지도 않았고. 흠.... 제 생각에는 이 글이 오히려 태클같은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