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MPC(Ultra Mobile PC)라고 불리는 제품들이 시장에 속속 나타나고 있다. 삼성의 Ultra Q1을 필두로 국내산 제품도 여러 종류가 나오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이노웰은 UMPC에 네비게이션 DMB 등의 기능을 추가한 'Mobile Auto PC'라는 컨버전스 제품을 한국정보통신대전(KIS)에서 선을 보였다. 지난 금요일 행사장에서 체험한 'UREN V1 Plus'제품에 대해 간략하게 소개하고자 한다.

'UREN'은 제품 브랜드명칭이다. 이 제품을 만드는 회사는 '(주)이노웰'이다. UREN 제품은 VIA CPU를 사용한 V1과 AMD CPU를 사용한 A1 제품으로 구분된다. V와 A 시리즈 이름은 CPU 이름에서 따온 것임을 알 수 있다. 또한 Plus라고 붙은 모델은 DMB를 채용했느냐의 여부에 따라 채용한 것을 Plus라는 이름이 따라 붙는다.

UREN V1 Plus는 VIA CPU를 채용한 DMB 겸용 PC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CPU는 VIA Esther 1GHz를 채용했으며, 메모리는 256MB(DDR533)이다. 디스플레이는 7인치 WVGA TFT LCD 터치스크린이며 최대 1024X768의 해상도를 지원하며, 기본이 800X480으로 셋팅되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운영체제는 Windows XP Home Edition이 설치되어 있고, 휴대용 모드를 바로 지원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네비게이션, 지상파 DMB, Movie, Music, FM 트랜스미터를 제공하며, 기본적으로 윈도우 XP의 기능을 사용할 수 있도록 되어 있다.

모바일 PC이긴 하지만 차량과 함께 사용할 수 있으며, 차량을 벗어나서는 간단한 PC로 사용 가능한 멀티 펑션 모바일 PC라고 볼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체 PC안에 SiRF III 칩을 탑재하여 별도의 외부 GPS 수신기가 필요없다. 요즘 나오는 대부분의 네비게이션이 내장 GPS 수신기를 사용하기 때문에 특별한 장점을 가지는 것은 아니지만, 감도가 뛰어난 SiRF III 칩을 채용했다는 것은 장점이라 할 수 있겠다. 또한 별도의 외부 안테나도 지원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맵은 일반적으로 많이 채용하는 형태의 맵이 아닌 실사맵을 사용하는 WIA의 Bluebird를 채용했다. 실사 인공위성 사진을 이용하여 지형지물을 표시하는데, 실제 가까이서 맵을 보니 해상도는 문제가 있어 보인다. 예전 버전에는 시터스의 루센맵을 채용했었다. 그러나 KIS에 가지고 나온 것은 Bluebird 였다. 실사맵은 상당한 사이즈의 맵정보를 보관해야 한다. UREN V1은 1.8인치 30GB HDD를 채용하고 있어서 맵을 담기에는 충분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DMB 기능은 네비게이션 구동과 동시에 멀티테스킹이 가능하다. 즉, 맵과 DMB를 동시에 제공할 수 있다. 요즘 네비게이션이 듀얼모드를 지원하는 것이 추세여서 이 기능을 구현한 것으로 보인다. 준PC급 성능이므로 특별한 어려움 없이 두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UREN V1은 차량에서는 네비게이션과 DMB 수신기로 사용할 수 있지만, 차량밖으로 나오면 PC로 변신한다. 물론 차량내에서도 사용이 가능하지만, 추가 장치로 쉽게 업무용 PC으로 변신이 가능하다. USB 2.0 포트를 2개 지원하므로 이를 이용하여 무선랜과 키보드를 연결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용의 문제인지 모르겠으나 무선랜을 기본으로 장착하지 않은 것은 하나의 단점으로 여겨진다. 별도의 USB 무선랜 장치를 달아야 한다.

내장스피커도 있지만 자체적으로 FM 트랜스미터를 내장하고 있어서 카오디오를 통해 사운드를 즐길 수 있다. 또한 리모콘을 지원하여 간단한 기능 조작이 가능하다. 차량 뒤쪽이나 조수석에서 쉽게 조작할 수 있다.

옵션으로 제공되는 키보드는 그런대로 입력감촉이 괜찮았다. 접을 수 있도록 제작되어 이동성은 어느정도 보장할 수 있을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UMPC에서 제공하지 않은 네비게이션 기능과 DMB를 추가한 UREN V1 Plus 제품은 다양한 멀티펑션을 제공한다는 장점은 있다. 그러나 1.5시간이라는 짧은 사용시간은 개선의 필요성이 있다.(별도의 보조 추가 밧데리를 판매하고 있다) 그러나 차량 이동시에 충전이 가능하므로 그나마 다행이다.

너무나 많은 기능을 한 기기에 넣으려고 해서 무리인지 모르겠지만, 그래도 한대의 기기로 다양한 기능을 구사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라면 장점이다. 그러나 뒤 따르는 소비 전력 문제나 맵지원이 그리 시원치 않아 보이는 것, 상대적으로 무거운(695g)은 단점으로 보인다.

그냥 차에 두고 다니기엔 아깝고 가지고 다니기엔 모빌리티가 다소 떨어져 보인다는 것이 단점이다. 가격은 110만원대에 구입할 수 있다. 동급의 UMPC에 비해서는 다소 비싼 편이지만, 그만큼 더 많은 기능을 구현하기 때문에 결과적으로 그리 비싼 가격은 아니다.
Posted by 까칠한 킬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지나다가 2015.01.12 15: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혹시 드라이버를 구할 수있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