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방금 야후코리아 홈페이지를 접속했다가 평소와는 다른 야후코리아의 로고를 발견했다. 통상 포털들의 로고디자인은 특별한 기념일, 명절, 크리스마스 등에 변화를 주는 것이 일반적이었으나, 야후코리아처럼 광고를 자사의 로고와 결합한 사례는 처음 본다.

위 로고를 클릭하면 코카콜라의 검색결과가 나오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업의 로고가 광고 재료로 사용된다는 것이 쉽게 이해가 가지 않지만, 어쨋든 광고주를 위한 것이라면 할 수 있다는 자세는 나빠보이지는 않는다.

어떤 의미에서 야후코리아의 이번 코카콜라 광고는 절박함마저 느껴진다. NHN, DAUM, SK Communications와 달리 선두권에서 멀어져 있기 때문에 그런 느낌을 지울 수 없다.

뭐든 할 수 있다는 심정은 뭐든 잘 안된다는 것과도 통하기 때문이다.

신선하다고 해야할지, 측은하다고 해야할지...
Posted by 까칠한 킬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