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WiMax 서비스를 준비 중인 3위 이동통신업체인 Sprint Nextel이 WiMax 상용화 서비스를 4월말에 시작할 것이라고 공식적으로 밝혔다.

서비스 제공 지역은 2007년 12월부터 망이 구축되어 시범 테스트가 진행 중인 미국의 볼티모어와 와싱턴, DC와 시카고의 3개 지역이다.

요금제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으나, 하루, 일주일, 월 단위 또는 더 장기간 사용 등으로 세부적인 형태의 요금제가 나올 것이라고만 전했다. 또한 휴대폰처럼 보조금 지원 등의 방식을 취하지 않을 것이며, 휴대폰에 내장된 형태의 단말기는 제공되지 않을 것이라고도 밝혔다.

전용 단말기를 통하거나, 노트북은 카드형태로, 데크스탑 컴퓨터에는 모뎀을 통해 연결하는 방식을 취할 것이며, 이는 현재 우리나라가 Wibro를 제공하고 있는 형태와 유사하다.

일부 WiMax를 지원하는 카메라 등은 기기 가격에 WiMax 요금이 포함되어 판매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밝히고 있는데, 실제 다양한 가격체계를 가지고 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알려졌다. 단말기나 연결기기 등은 Sprint가 직접 판매하지 않고, 전자대리점 등의 유통사업자들을 통해 구매할 수 있을 것이라고 한다.

서비스가 런칭되는 4월말엔 대략 10여개의 단말기나 디바이스가 시중에 판매될 것으로 내다봤다. 그 중에는 노키아가 만드는 장비도 포함되어 있는데, 음성이 지원되지 않는 인터넷 단말기 형태가 될 것이라고 한다. 아마도 N시리즈 제품으로 예상된다.

모토롤라 역시 WiMax용 디바이스를 내놓을 전망인데, 올해 3분기 말이나 4분기 초에 출시될 것이며, 음성 지원은 하지만, 전화 형태는 아닌 단말기를 내놓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한가지 흥미로운 사실은, 국내 한 업체와 게임 전용 단말기에 WiMax를 지원하는 모델을 2009년 초에 출시할 예정라고 밝혔는데, 어떤 업체인지 궁금해 진다.

WiMax 서비스는 미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로밍도 지원할 것인데, 이동통신망을 통한 네트워크 서비스 로밍이 아닌 Wi-Fi 등의 무선랜 로밍형태로 제공될 것이라고 한다. 이미 서비스를 위해 해외 업체들과 협상 중에 있음을 밝혔다.

현재 WiMax는 우리나라의 삼성전자를 비롯하여 인텔, 노키아, 모토롤라, 노키아 지멘스 등이 기술협력을 하고 있다.

올해는 미국경기가 하강할 것이라는 전망이어서, WiMax 보급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가 관심을 모으고 있다. 경기가 어려워지면 가계비용 중 통신비용을 줄이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WiMax가 개인보다 기업용으로 활용된다면 다양한 서비스가 가능할 것이다. 특히, SaaS 같은 온디멘드 서비스들이 활성화될 가능성이 높다. 물론, 그러기 위해서는 서비스의 안정성이 전제되고 가격이 경제적이어야 한다는 조건이 따른다.

한편, 서비스 2주년을 맞이하는 우리나라의 Wibro도 다양한 요금체계와 커버리지를 넓히는데 관심을 보여야 할 것이다.
Posted by 까칠한 킬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nights.kr BlogIcon Nights 2008.01.10 23: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 시작하는 군요~ ^^

  2. Favicon of http://blog.ebuzz.co.kr BlogIcon Buzz 2008.01.11 11: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킬크님의 해당 포스트가 1/11일 버즈블로그 메인 탑 헤드라인으로 링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