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하루에도 몇 번씩 글쓰기 메뉴를 눌렀다가 그냥 빠져 나오는 일이 잦아졌다.

더 정확하게 말하면 글로 생각을 표현하려다가 만 상황이 많아졌다. 분명 전에 비해 글쓰기에 대한 집착이 줄었다고 생각이 된다.

그 이유에 대해서는 여러가지 생각이 떠 오르는데, 아무래도 가장 큰 원인은 부자연스러워진 글쓰기 자체에 대한 회의감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원래 블로그를 시작했던 목적에서 벗어나 있기 때문인데, 누군가 그리고 생각보다 많은 사람들이 내 블로그를 찾고 있으며, 심지어 어떤 이는 거의 매일 찾는다는 점이다.

나는 몇 번이고 스스로 블로그는 블로그이고 내 생각을 기록하는 나만의 공간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하지만, 스스로가 찾아오는 사람들을 의식하고 있는 것이 분명하고, 가끔은 내 생각이지만 감추고 싶은 것이 있기 때문이다.

나는 아직도 고민스러운 것이 블로그에 글쓰기이다. 이제까지 내 포스팅들은 대부분 당시에 생각이 난 것들에 대해 즉각적으로 올린 것들이었다. 포스팅을 염두해 두고 많은 생각을 한 뒤에 하는 형태가 아니라, 평소에 생각해 왔던 것을 한번에 적어 나가는 방법으로 포스팅을 했다.

IT 분야의 글, 특히 내가 관심을 가진 콘텐츠나 멀티미디어, 서버, 커뮤니케이션 소프트웨어 등에 대한 포스팅들은 대부분 내가 10년이 넘게 겪은 경험과 최신 뉴스에 대한 내 생각을 더하여 포스팅을 했다.

가끔 포스팅하고 싶은 글이 있지만, 몇 번이고 포기한 적이 있다. 대부분은 내 개인적인 생각에만 의존한 내용들이고, 어떤 내용은 밝혀지면 누군가가 곤란해지는 포스팅들이었다.

내가 알고 있는 IT업계의 비리들도 많고, 어떤 내용은 아주 가까운 사람들에 대한 내용이고, 어떤 글들은 내 스스로가 완벽하지 못하기 때문에 생긴 문제들이었다. 어떤 것은 아이디어인데 누군가에 의해 도용이 걱정되는 것도 있었으며, 어떤 것은 회사의 기밀이었다. 그래도 가장 쉬운 것은 스스로에 대한 자아비판인데, 그것은 또 누군가가 보고 있다는 부끄럼 때문에 알리지 못했다.

한동안은 지속적인 포스팅에 대한 강박관념이 있었고, 한동안 찾는 방문자에 대한 의식이 주위를 맴돌았으며, 한동안은 스스로의 앞가림 때문에 포스팅하지 못했다.

그래도, 힘을 얻어서 포스팅을 하는 경우는 그래도 누군가는 내 글을 보고 있으며, 스스로의 만족 때문이다. 다만, 내게 바라는 특정한 글이 있기 때문에 찾는 분에게는 조금 죄송한 마음이 든다. 원래 그분들을 위해 마련한 블로그가 아니기 때문이다.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주의해야할 것 중의 하나는 바로 포퓰리즘이다. 대중을 만족시키는 글만 좇다보면 스스로의 정체성이 사라진다는 점이다. 가끔 이런 질문을 하면 알 수 있다. 내가 블로그를 통해 얻으려 하는 것은 과연 무엇인가?

블로그를 통해 자신을 기록하기 위함인가? 스스로의 만족감 때문인가? 정말 아무도 내 블로그를 찾지 않아도 충분히 만족하고 있는가?

사실, 블로그는 이러해야 한다는 규정 자체가 무의미하다. 이름이 블로그여서 마냥 기록일 필요도, 그렇다고 아닐 필요도, 미디어이도, 아니어도 전혀 상관없다. 중요한 것은 나는 글을 쓴다는 것이고, 누군가는 내 글을 본다는 것만 알면 된다. 남에게 신경을 써도 되고 안써도 되는 것이 블로그다.

나는 주기적으로 스스로에게 블로그에 대한 정의를 내리곤 한다. 그것은 내가 경계해야할 여러가지를 새기기 위함이다. 말 다음으로 자신을 표현하는 것 중의 하나는 바로 글이다. 그 사람의 말을 직접이든 간접으로든 듣지 못했다면 그 다음으로 그 사람에 대한 판단은 글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내가 남기는 블로그 글은 중요하며, 심사숙고해야 한다. 하지만, 블로그 포스팅은 그런 제약을 넘어서야 하는 이율배반적인 위치에 있다.

오늘도 근질거리는 손가락과 내 머리속의 생각은 갈등을 일으킨다.

그리고 이런 생각을 한다. 왜 이런 고민을 하면서 포스팅을 하는 것일까? 무슨 이야기가 하고 싶은 것이었을까? 이런 가장 원초적인 질문을 해본다. 답도 찾지 못할 것임을 알면서 말이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