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성 뜨고, LG는 그저 그렇고, 모토로라의 확실한 추락, 더이상 휴대폰 제조사가 아닌 노키아, 소니에릭슨의 야심, 화웨이의 화려한 등장으로 요약되겠다.

삼성 SOUL은 행사 이틀째인 오늘까지도 방문객들로 넘쳐났다고 한다.(지척에 있는 행사장에는 가보지도 못했다 -.-) 그리고 삼엄한 경계(?) 속에 많은 제품들을 선보였다고 한다. 방문객들이 가장 많이 찾은 기업부스라고들 하고 있다.

1위 노키아는 맴 서비스와 OVI, 뮤직 서비스 등 모바일 서비스, 콘텐츠 업체로의 변신을 예고하고 있다. 더이상 휴대폰이 아닌 컴퓨터라고 불러달라는 주문까지 했다.

5위 LG전자는 행사 스폰서쉽에도 불구하고 별다른 반응이 없이 비교적 조용한 분위기를 유지하고 있다고 한다.

역시 모토로라의 추락에는 끝이 보이지 않고 있다. 작년 전시한 제품의 변화없이 휴대폰 제조업체의 이름만 유지하고 있는 듯한 인상을 남기고 있다고 한다. 행사를 찾은 방문객들은 모토로라의 추락을 모두 예감하고 있는듯 하다는 의견이다.

그 외에 소니에릭슨은 3위를 목표로 한다고 공식 발표 했다. 그러나 LG전자의 공세와 모토로라의 수성에 3위 입성을 그리 자신할 수는 없을 것이다.

그리고, 주목할만한 중고 신인이 등장했는데, 그것은 바로 중국의 화웨이(Huawei)다. 다양한 휴대폰 라인업에 한층 업그레이드된 디자인으로 위협적인 존재로 부상하고 있다는 소식이다.

올해 MWC를 통해 발표된 휴대폰의 대세는 '터치'라는 것만 기억하면 된다. 그리고, 차별화 요소는 UI밖에 없다는 것이다. 풀브라우저와 고해상도 카메라, MP3 플레이어 등 대부분 고사양의 제품들이 소개되었다.

또한 LTE(Long Term Evolution)가 급격하게 부상(LG와 Huawei)하고 있다. 4G로의 진입을 예고하고 있는 점이 이채롭다.

그러나, 컨슈머 레벨의 제품은 이들보다 한참 뒤에 뜨는 법이어서, 대중화가 되는 시기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이다.

어쨋거나, MWC는 2월에 벌어지는 휴대폰 신제품의 경연장임은 분명하다. 그리고, 휴대폰 제조사들의 흥망을 점칠 수 있는 확실한 행사이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