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순손실 3억 9천 7백만 달러(주당 0.18 달러), 매출 74억 8천만 달러

모토로라가 3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2007년 3분기때는 6천만 달러의 순이익이 발생했으나 올해는 적자로 돌아섰다. 매출 역시 78억 2천만 달러에서 15%나 떨어졌다. 당연한 이야기지만 모두 휴대폰 사업부의 매출부진때문이다.

모토로라 매출의 거의 절반을 차지하던 휴대폰 사업부 매출이 31억 달러로 집계되어 작년 동기 대비 31%가 추락했다. 이 사업부의 운영적자는 작년 2억 4천 8백만 달러에서 8억 4천만 달러로 크게 늘었다.

큰 폭의 적자에는 구조조정 비용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는 얼마전 공동 CEO로 부임한 Sanjay Jha가 Android와 Windows Mobile을 기반으로 하는 휴대폰 개발에 몰두할 것이라는 것에서 실마리를 찾을 수 있다.

그 외 Symbian 및 Linux 기반의 개발 및 사업부서는 정리되는 것으로 보면 의심의 여지가 없다. 그 외 인력까지 포함하면 대략 3천명 선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다. 현재 모토로라는 총 6개의 휴대폰 운영체제하에서 개발이 이루어지고 있다고 한다. 이를 최대 3개까지로 줄인다는 방침을 밝힌바 있다. 그리고 그 중심엔 Android가 될 것이라고 Sanjay Jha는 밝혔다.

앞으로 하이엔드 마켓과 비즈니스 마켓을 노리겠다는 의지인데, 사실상 이 분야는 대부분의 휴대폰 제조사가 열띤 경쟁을 벌이고 있다. 이익에 더 집중하는 마켓이므로 성공여부에 따라 모토로라의 위상도 달라질 것이다. 하지만, 암울한 경제상황때문에 당분간 이 시장에서 재미를 볼 수 없을 것이라는 관측이 훨씬 많다.

실적발표와 함께 내년 3분기로 예정되었던 휴대폰사업부의 분사를 연기한다고 밝혔다. 이는 현재 금융위기와 관련된 것으로 이런 상황에서 내년에 분사를 강행할 경우 재정적인 문제에 봉착할 것이라는 것 때문이다.

3분기 동안 모토로라는 총 2,540만대의 휴대폰을 출하했다.(1분기 2,700만대, 2분기 2,810만대) 삼성전자가 올해 3분기 5천만대를 넘었다는 발표(5,180만대)가 있었으니 거의 절반수준에 머물렀다. 작년 동기 대비해서도 30% 가량이 줄어든 수치이다. 삼성전자가 모토로라를 따돌리고 세계 2위 자리를 차지한 것이 불과 1년 전이다. LG전자 2,300만대, 소니 에릭슨이 2,570만대로 3분기 순위로만 보면 4위를 차지했다.

이미 신임 CEO가 부임하면서 큰 변화를 예고했기 때문에 이제 시작이라고 볼 수 있는 상황이다. 따라서, 대규모의 비즈니스 구조조정이 이루어지고, 신제품의 개발결과에 따라 내년 상반기(아마도 늦봄쯤)에 모토로라의 재기여부를 판단할 수 있을 것이다.

세계 5대 휴대폰 제조사 중에서 가장 먼저 그리고 확실하게 Android에 대한 기대를 표명했기 때문에 모토로라의 성공여부에 따라 Google의 Android도 성공 가능성을 점칠 수 있게 되었다.

하지만 낙관만 할 수 없는 것이, 중고가폰의 집중으로 자칫 잘못하면 모토로라의 명성은 한순간 날아갈 수 있다는 점도 함께 걱정해야 할 것이다. 이 시장에는 이미 쟁쟁한 플레이어들이 포진해 있으며, 중고가폰 시장이 줄어듦과 동시에 모토로라 휴대폰 사업의 운명도 같이할 것이기 때문이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