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울한 현실을 피하기 위한 방법으로 가정용 비디오 게임기를 찾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미국 콘솔게임기시장을 분석한 시장조사기관 NPD Group의 보고서에서 전년대비 비디오 콘솔게임기의 판매량이 늘었다는 소식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러 비디오 콘솔게임기가 있지만 특히 Nintendo의 Wii 판매량이 늘었다는 것이 특징적인 것인데, 미국에서 11월 동안 무려 204만대의 Wii 콘솔이 판매되었다고 한다.

현재까지 알려진바로는 미국내에서 Wii의 누적 판매량은 약 8백만대 정도인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그런데 11월 판매량이 2백만대를 넘었고, 12월 판매량이 아직 집계되지 않았으니 아마도 올해 안으로 1천만대 가까운 Wii가 판매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11월 판매량 204만대는 전년 동기 대비 108% 증가한 것으로 밝혀졌다. 휴대용인 DS Handheld의 경우 150만대가 판매되었다. 경쟁제품인 Microsoft의 Xbox360은 같은 기간에 83만 4천대를 판매해서 전년 동기 대비 8% 증가한 수치를 보였으며, Sony의 PS3는 38만대에 그쳤으니 Wii의 판매량이 얼마나 크게 늘었는지 알 수 있다.

Wii는 국내에도 올 4월부터 판매되기 시작했고, 이미 대대적인 TV 광고를 통해 휴대용인 DS Handheld 제품이 이미 인지가 되어 있는 상황이어서, 전반적으로 Wii에 대한 인지도가 높아져 있다.

특히 게임기의 특성상 1인 또는 2인으로 한정된 기존의 비디오 콘솔게임기에 비해 Wii는 스포츠 등에 특화된 게임으로 승부하여 가족이나 친구 등 여러명이 함께 할 수 있는 게임기라는 인식이 널리 퍼지면서 비디오 콘솔게임기 시장을 긍정적으로 볼 수 있도록 만들었다.  

Wii는 기존 비디오 콘솔게임기가 청소년들이나 즐기는 신세대 문화로 인식되었던 것을 많은 부분을 깨뜨렸다. 요즘 TV 광고를 봐도 알 수 있을 것이다. 모든 가족이 모여 큰 LCD TV 앞에서 게임 순서를 기다리며 게임에 열중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가족이 함께하는 게임기라는 인식을 심어주었다.

급격하게 보급 중인 LCD TV 등 디지털 TV의 보급도 Wii, PS3, Xbox360 같은 비디오 콘솔 게임기의 보급을 촉진시켰다. 더 커진 화면과 깨끗한 영상을 함께 할 수 있는 것은 영화, 드라마 외에도 즐길 수 있는 것이 바로 콘솔 게임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 국내에서 이달부터 판매에 들어간 Wii Fit이라는 휘트니스 게임기는 벌써부터 좋은 반응을 보이고 있다. 스포츠에 이어 건강과 관련된 콘솔 게임기라는 점도 특이하지만, 건강에 관심이 많은 현대인들의 욕구를 자극하는 제품으로 시기적절한 런칭을 한 듯 하다.

불황의 그늘이 계속되면서 밖에서 보내는 시간보다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어나고 있으며, 외부 활동을 자제하고 있기 때문에 가족이 함께하는 콘솔 게임기의 보급이 조용하면서도 꾸준히 늘고있다.

올 연말엔 가족과 함께 게임기 앞에 모여있는 풍경이 펼쳐질지도 모르겠다.

Posted by 까칠한 킬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daum.net/crackertong BlogIcon 크래커통 2008.12.15 13: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용중에 보면, wii fit이 일본과 국내에서 이 달부터 판매된 것처럼 표기되어 있는데요. 국내는 이 달 부터 판매 된게 맞지만 일본에서는 작년부터 판매된걸로 알고 있습니다.^^ 잘 읽고 갑니다~

  2. Favicon of https://ptime.tistory.com BlogIcon 소중한시간 2008.12.16 15: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심있는분야에 대한 글을 써주셨네요~
    WII Fit 얼마전에 구매해서 즐기고 있는데요~ 참 잘 만들었더군요 ^^
    닌텐도는 참..대단한 회사 같습니다 ^^;;

  3. 뭉크 2008.12.17 03: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이버에 포스팅 된 기사를 보고 들르게 되었습니다.
    게임을 너무 좋아하는지라 끝까지 읽게 되었습니다.
    읽다가 이런 생각이 들어 글을 남겨 봅니다.

    소비자의 구매 동기가 판매량을 증가 시켰는지 말이죠?
    미국의 작년 11월 경이면 Wii를 사고 싶어하는 사람은 많았지만
    공급 물량이 넉넉치 못해 구매하려면 새벽부터 줄을 서거나, 예약을 해야 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올해 11월 thanksgiving 즈음에는 대부분의 게임기 판매점에서 넉넉한 판매량을 확보하고 있더군요..

    또, 11월은 thanksgiving 다음날 black-friday라는 대대적으로 세일을 하는 기간이 있습니다.. 물론 Wii 콘솔이 크게 할인이 되는 제품은 아니었지만, 이 기간에 많은 사람들이 크리스마스 선물을 준비 하기도 합니다. 아이들이 게임기를 선물로 원하는 것은 한국이나 미국이나 마찬가지 이구요.. 이러한 또 다른 요인들이 11월의 판매량을 크게 좌우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불황과 게임기의 판매의 연관성을 생각하게 만드는 글을 쓰시는데 읽으면서 조금 갸우뚱한 부분이라 제 개인적인 생각을 공유해 보고 싶었습니다.

    간간히 들러서 좋은글 자주 일도록 하겠습니다. ^^

    • Favicon of https://cusee.net BlogIcon 까칠한 킬크 2008.12.17 08: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무래도 계절적, 시기적인 요인이 컸겠죠? 작년 같은 기간대비 100% 이상 판매가 늘었다는 것은 여러 의미가 있겠죠. 말씀하신 요인도 판매증가의 중요한 이유라고 생각합니다. 의견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