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Daum의 위젯뱅크에서 새로운 위젯을 내놓았는데, 실시간 라디오 방송을 위젯으로 구현한 것이다. 실시간 인터넷 라디오가 전혀 새로운 시도는 아니다.

이미 MBC, KBS, SBS, EBS는 라디오를 위한 전용 어플리케이션을 공개해 놓고 있다. SBS의 고릴라, MBC의 mini, KBS의 콩, EBS는 반디라는 이름으로 각 서비스의 웹사이트에서 무료로 다운로드 하고 설치가 가능하도록 제공하고 있다.

그 중에서 SBS의 고릴라는 방송4사 최초로 블로그에 위젯형태로 방송을 접목시키는 시도를 하고 있다. 바로 다음의 위젯뱅크를 통해서인데 PC에 개인이 어플리케이션 형태로 다운로드 받아서 듣던 기존의 인터넷 라디오를 블로그(웹페이지)를 통해 들을 수 있도록 한 것이다.

블로그와 라디오는 다소 생소한 조합으로 보인다. 읽는(보는) 콘텐츠와 듣는 콘텐츠의 결합이기 때문이다. 이 위젯은 블로그라는 미디어와 라디오라는 미디어의 만남을 가능하게 한다.

SBS 라디오는 음악을 주로하는 파워FM 채널과 이야기가 있는 러브FM으로 구분되는데, 블로그 방문자가 원하는 채널을 선택해서 즉시 들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직은 채널 선택과 방송 듣기/중지, 볼륨 조절만 있다. 사연 참여는 어플리케이션을 다운로드 받아야 하는 불편함이 있다. 또한 현재 방송 프로그램에 대한 표시가 없기 때문에 다소 아쉽다.

라디오 어플리케이션의 장점은 실시간 청취자 참여인데, 이런 부분의 장치가 없다는 점도 아쉽게 느껴진다. 물론 사용자 참여는 인증이 필요하기 때문에 어려움이 있을 것이다. 고릴라 위젯은 개인 어플리케이션이라기 보다는 듣기만 하는 '원래 라디오' 기능에 충실하기 때문이다.

설치시에도 약간의 아쉬움은 있다. 자동재생채널설정의 설명만 간단히 있었더라도 설치 후 선택권없이 바로 라디오가 나온다는 불만의 소리를 듣지 않아도 되었을 것이다. (현재 베타테스터들의 공통적인 의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젯설정에 자동재생채널에 없음으로 해야 자동실행되지 않는다)

또한 러브FM의 경우 2~3초 정도의 delay 후에 방송이 나와서 처음엔 라디오가 나오지 않는 줄 오해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버퍼링 같은 기술상의 문제라 보여지는데, 파워FM은 delay가 없다는 것을 비교하면 해결 가능한 문제일 것이다.

현재는 '베타테스트'이기 때문에 앞으로 문제점은 고쳐지리라 보인다.

가능하다면 SBS뿐만 아니라 MBC, KBS, EBS 모두 가능한 진정한 '라디오 위젯'이 개발되면 더 좋겠다. 정말 라디오 처럼 원하는 방송을 블로그 방문자나 블로그 운영자가 선택할 수 있도록 했으면 좋겠다.

아울러 인증방식을 개선하여 블로그 방문자가 방송에 참여할 수 있는 장치를 준비해준다면 더더욱 괜찮을 것 같다.

라디오는 전통이 깊은 훌륭한 미디어다. TV나 새로운 미디어들이 계속 나타나고 있지만, 소리로만 가능한 미디어는 라디오가 가장 뛰어나다고 볼 수 있다.

누군가가 들려주는 이야기와 음악, 뉴스를 다른 일과 함께 들을 수 있다는 것은 라디오만의 매력이다. 내 블로그를 방문하는 사람들에게 내 이야기와 더불어 라디오의 멋진 이야기들도 함께 들려줄 수 있다는 점에서 라디오 위젯은 훌륭한 아이디어임에 틀림없다.

기발하고 멋진 아이디어로 계속 개선되리라 믿는다.

PS. 이 위젯은 베타테스트 기간을 지나서 일반 유저들에게 공개될 예정이라고 한다.

PS. 현재 이 블로그에도 우측에 위젯이 설치되어 있다. 러브FM과 파워FM 중 하나를 클릭하면 현재 방송중인 라디오가 재생된다.

Posted by 까칠한 킬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archvista.net/ BlogIcon 아크몬드 2008.12.23 11: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스타용 가젯도 있지요..
    http://kaistizen.net/EE/index.php/weblog/comments/vista_gadgets_revisi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