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네이버 뉴스캐스트가 실시된지 이제 거의 한달이 다 되어 간다. 포털의 테두리 안에서 뉴스콘텐츠를 공급하고 제목 편집권을 포털에 맡겼다가 지금은 언론사가 직접 편집을 하고 트래픽도 언론사의 온라인 사이트로 유입되고 있다.

몇몇 준비 안된 언론닷컴들은 트래픽을 감당하지 못해 서비스가 불안한 곳도 나왔고, 일부는 잘 적응하는 등 서비스를 제공하는 언론사마다 다양한 대응과 반응을 보였다.

포털의 영향력을 직접 체감할 수 있는 정도의 트래픽이 몰리면서 언론사닷컴들도 이를 여러 방향에서 활용할지를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네이버 뉴스캐스트)

이런 와중에 댓글로 인한 문제가 계속 터지고 있다. 바로 스팸 및 광고 댓글의 창궐이다. 기존 포털에서는 스팸댓글과 광고댓글을 모니터링하고 기술적으로 막고, 제어하기 때문에 많이 볼 수 없었지만, 그에 비해 상대적으로 미흡한 대처를 하고 있는 언론사닷컴에는 그야말로 바이러스 수준으로 스팸댓글과 광고댓글이 넘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K언론사닷컴의 기사에 달린 스팸)

사용자 삽입 이미지
(C언론사닷컴 기사에 달린 스팸)

네이버 초기화면에 오르는 대부분의 언론사닷컴 기사에는 스팸댓글들이 달리고 있다. 특히 인기가 있는 기사들에는 어김없이 스팸댓글들이 달리고 있다.

중앙일보의 조인스닷컴 같은 경우는 스팸에 대해 어느정도 준비가 된 것으로 보이지만, 대부분의 유력 일간지나 지방신문사 닷컴이나 스포츠신문 닷컴은 거의 무방비로 노출되고 있다. 지워도 지워도 스팸댓글이 끊임없이 올라오니까 아예 포기한 곳들도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S스포츠닷컴 메인 기사에 달린 스팸댓글)

스패머들도 포털의 스팸방지 시스템에는 무릎을 꿇다가 네이버의 뉴스캐스트가 시작되면서 언론사닷컴으로 바로 트래픽이 유입되자 집중공략을 하고 있다.

지금 이시간에도 새로운 기사가 메인 뉴스로 올라오면 여지없이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아예 같은 댓글로 도배를 한 곳도 있다. 패턴으로 보았을때 프로그램으로 댓글을 자동으로 달도록 만들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네이버의 뉴스캐스트가 시작되면서 댓글에 대한 언론사닷컴들의 정책들이 모두 다르기 때문에 뉴스 읽는 재미가 반감되었다는 네티즌들이 많았는데, 이젠 스팸들로 가득차서 댓글 자체가 의미가 없어진 상황이다.

언론사닷컴들이 효과적으로 스팸댓글이나 광고댓글에 대응하지 못할 경우 일반 네티즌들의 댓글참여는 줄어들 것은 분명해 보인다. 특히 댓글이 없는 뉴스 기사를 즐겨 읽지않는 경향이 나타나면서 일부 언론사닷컴들은 방문자의 선호도까지 조사할 수 있을 정도이다.

댓글이 아예없거나 드문 언론사닷컴들에는 네티즌들이 별로 찾지않는다는 증거다. 댓글과 이에 대응하는 댓글로 시시비비를 가리거나 주장하는 일명 댓글러들의 전쟁을 재미삼아 즐겼던 네티즌들이 본문 기사외에 댓글에 흥미를 보여왔기 때문이다.

언론사닷컴으로서는 너무 댓글이 없는 것도 문제이지만 스팸댓글은 여러모로 골치 아프게 만들고 있다. 스팸댓글이 많이 달리는 것은 그만큼 인기 있는 기사라는 뜻인데, 정작 일반 네티즌들의 댓글을 볼 수 없다는 점은 마이너스로 작용한다.
 
아마도 자체적으로 스팸댓글 소탕작전을 준비하고 있는 언론사닷컴들이 많을 것이다. 네이버의 뉴스캐스트로 인해 생각지도 못한 스팸과의 전쟁에 시달리고 있는 언론사닷컴들이 있다.

이제 스팸은 이메일에만 있는 것이 아니다. 블로그에도 있고, 뉴스에도 있다. 스팸이 언론사닷컴을 숙주로 다시 창궐할 기미를 보이고 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