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를 하다보면 가끔씩 feel을 받을 때가 있다. 마치 시인이 시상이 떠올라 아무데나 글을 휘갈기는 것처럼 가끔씩은 포스팅거리가 생기면 키보드가 불이나게 글을 써내리는 경우가 있다.

한창 몰두해서 글을 쓰다가 마지막에 임시저장을 한 후에 쓴 글을 다시 읽어보면 도저히 이건 아니다 싶은 글들이 있다. 대체 무슨 생각으로 이 글을 썼는지 의도가 분명하지 않은 글을 보면서 망설일 때가 있다.

발행을 망설이게 하는 글들은 대부분 내가 써놓고도 내가 이해되지 않는 글이나, 논리가 부족한 글들이다. 내가 써놓고도 가장 짜증나는 글들은 횡설수설하는 글들이며, 하고싶은 말들을 제대로 표현하지 못한 글들이다.

최근들어 내겐 이런 글들이 늘어나고 있다. 아마도 욕심때문이 아닐까 생각한다. 나름대로 생각한 글이지만 몇 번이고 곱씹어 읽어보면 도저히 나 스스로도 수긍하기 힘든(나름대로 심각한 자기검열) 글들이 눈에 띄기 때문이다.

욕심이 아니라면 그런 글들이 나올 수 없었을 것이라는 것만 분명하게 남는다.

잘 써야 한다는 부담. 논리가 있어야 한다는 부담. 그리고 뭔가를 전해야 한다는 부담은 글쓰기에 상당한 노력과 책임감을 부여한다. 물론 그것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는 생각은 지금 이 순간에도 하고 있다.

남에게 내 생각을 전할때는 쉬워야 하며, 이해할 수 있어야 한다. 내가 알고 있는 지식의 수준을 드러내는 글이긴 하지만, 상대가 내 말을 이해하지 못한다면 그것 또한 표현에 대한 내 수준이라 생각한다.

난 요즘 메타블로그에 올라오는 글들을 읽으며 나 스스로가 이해하지 못하는 용어들과 뜻을 보며 스스로를 질책하곤 한다. 분명 자신이 아닌 남들에게 전하는 말들인데 의미나 용어가 너무 어렵다.(적어도 나에겐 그렇다) 그 글이 이해하라고 쓴 글인데 도저히 이해가 안되는 글들이 올라오면 나 스스로에게 화가 난다.

그런 느낌을 강하게 받기 때문에 오히려 내가 쓰는 글에 신경을 쓰는 내 모습을 발견하게 된다. 이렇게 표현하면 상대가 이해할 수 있을까? 이 용어보다는 이 단어가 낫지 않을까 등등...

글들을 읽다보면 몇 번을 읽어보면 희미하게 뜻이 전달되는 글들이 있고, 어떤 글들은 한번에 이해되는 글들이 있다. 그런 글들에 경중이 있다는 것은 아니지만, 적어도 상대에게 전하는 글이라면 상대가 이해할 수 있는 수준에서 글을 써줬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다. 생각보다 자신에 비해 독자들이 너무 낮은 수준인가? :)

결국 쓰는 사람의 의도는 거꾸로 읽는 사람이 쉽게 이해할 수 있게 쓴다면 성공한 것이라고 생각한다. 자신의 뜻을 전달하는데 있어서 이해할 사람과 그렇지 못한 사람이 있는 것보다 모두가 이해한다면 그것이 좋은 글이 아닐까 생각한다.

오늘도 썼다 지우는 글이 생기는 이유가 바로 거기에 있다. 때론 내부적으로 갈등을 일으킨다. 누군가를 이해를 시키는 목적으로 블로그를 하는가? 아닌가? 적어도 난 누군가를 열심히 설득하려는 의도가 다분한 것 같다. 그래서 문제일지도 모르겠다.

Posted by 까칠한 킬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inthenet.tistory.com BlogIcon SuJae 2009.02.26 23: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썼다 지우는 글, 참 많습니다. 메모장에 끄적여놨던 소재들을 마땅한 자료를 찾지 못해 버려두기도 하구요...
    먼지 모를 강박관념이 있는 것 같습니다.

  2. Favicon of http://www.mobizen.pe.kr BlogIcon mobizen 2009.02.26 23: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지우지는 않고 공개를 하지 않는 포스팅은 참 많답니다. 블로거들이 대부분 비슷하지 않을까 합니다.

  3. Favicon of http://www.powerusr.com BlogIcon powerusr 2009.02.27 00: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좋은 글 잘 읽고 있답니다. ^^

  4. Favicon of http://ehday.tistory.com BlogIcon Eunhoo 2009.02.27 01: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왠지 공감되는 글이네요. 저도 그런적 많아요. 하하

  5. Favicon of http://laputian.net BlogIcon Laputian 2009.02.27 02: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그런 느낌은 꽤 많이 받습니다. 소재는 꽤 신선하고 좋다고 생각했는데 막상 써보니 영 아니고.. 개중엔 삭제해버리는 것도 있지만 아까워서 일단 공개하고 보자는 것도 있고.

    1년 전쯤으로만 돌아가도 스스로 창피해지는 글이 한둘이 아닙니다. 1년 전에 사람들은 이 블로그를 보며 대체 무슨 생각을 했을까 싶어집니다. 아마도 한심하다고 느끼진 않았을까요.

    하지만 이런 변화들을 저는 긍정적으로 생각합니다. 과거가 창피하게 느껴진다는 건, 현재의 나는 과거와 다르다는 걸 의미하니까요. 자신이 쓰는 글에 대한 부담과 민망함을 느끼는 것도 실은 좋은 일이죠. 그만큼 자기 글의 퀄리티에 대한 욕심이 있다는 거니까요. 언젠간 당당하게 '나도 블로거다'라고 말할 수 있을 날이 오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여하간 공감하고 갑니다.

  6. Favicon of http://blog.mintong.org BlogIcon 하민혁 2009.02.27 03: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_______________^

  7. Favicon of https://funfungirl.tistory.com BlogIcon 뻔뻔한유네씨 2009.02.27 05: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을 잘 쓰는건 정말 쉬운일이 아닌듯ㅠㅜ 포스팅 할 때 독자의 입장에서 읽기 쉬운 글인지 한 번씩 더 생각해 봐야겠네요.

  8. Favicon of https://cusee.net BlogIcon 까칠한 킬크 2009.02.27 08: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넋두리글 하나 때문에 이렇게 댓글들이 많을 줄 몰랐습니다.
    SuJae//다들 비슷한가 봅니다.
    mobizen//저 역시 공감이 갑니다. 전 주로 공개 안하는 글들은 지웁니다.
    powerusr//감사합니다. :)
    Eunhoo//모두들 비슷하다는 것을 또 느끼게 되네요.
    Laputian//저도 가끔 오래된 제 글들을 읽으면서 피식하고 웃을때가 많습니다. 글쓰는 것도 발전하는 것일까요?
    하민혁// ^.^
    뻔뻔한유네씨//적어도 '발행'을 한다면 한번 생각해 보아야겠죠? '공개'라는 유용한 방법도 있답니다.

  9. Favicon of http://chaekit.com BlogIcon Mr.Met 2009.02.27 13: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일단 쓴글은 공개를 하게 되더라구요.
    아예 안쓰는 경우는 있어도 일단 쓰기시작하면 끝을 보는편이라 ㅎㅎ;

  10. 2009.02.27 15: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1. Favicon of http://mbastory.tistory.com BlogIcon 5throck 2009.02.27 19: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감이 되는 것 같습니다. ^^

  12. Favicon of http://www.cansmile.net BlogIcon cansmile 2009.02.28 15: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썼다 지우는 글들이라도 마음껏 쓸 수 있다는 건 자신에게만은 이득이잖아요? 항상 진솔할 수 없는 가운데서도 진심을 투영하시려는 모습은 글에서 느껴져요.
    아직 올리지 못한 글들, 쓰려다 '글쓰기'를 누르지 못해 머리 속에서 날아간 글들이 소리치는 것 같아요.

    잘 읽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