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회에는 기억에 남는 제품들이 꼭 몇 개씩은 있기 마련이다. 이번 홍콩전자전에도 한눈에봐도 재미있거나 괜찮아 보이는 제품들이 몇 개 있었다.

# 중국의 Sandro라는 회사는 최근 관심이 높아진 태양열 충전기를 내놓았는데, 실험실 레벨이나 가정용 제품이 아닌 실용성 있는 제품을 내놨다. 가방이나 모자, 가전 제품 등에 직접 연결하여 사용할 수 있는 형태의 태양열 충전제품들을 내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USB 메모리스틱이 일반화된 요즘, 기능보다는 디자인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선물용으로 적합한 디자인의 USB 메모리스틱이 선을 보였는데, 아래와 같이 장난감 캐릭터인형 모양에서 카메라, 휴대폰 모양, 심지어 모형 탱크 모양까지 다양한 제품을 전시해 놓은 기업도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아래 제품은 Eyeware Recorder라는 제품이다. 선그라스 모양의 이 제품은 한쪽에는 녹화 컨트롤러와 메모리가 내장되어 있고, 반대쪽에는 배터리가 내장되어 있다. 그리고 안경테의 중간에 카메라가 장착되어 있다.

스포츠 등의 야외활동을 하거나 일상을 기록할 수 있는 형태의 가전제품이다. 다른 용도로 활용한다면 다양한 곳에 활용이 가능할 것이다. 언젠가는 자신의 삶을 기록하는 장치도 나오지 않을까 생각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PRIMERA라는 회사에서 나온 CD/DVD 복제 및 라벨프린터 장치다. CD/DVD 복제기능과 잉크젯 프린터가 컨버전스된 제품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여러장 만들 때 자동으로 미디어를 로딩해주고 프린팅해주는 아이디어 상품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손목시계 모양의 워키토키제품이다. 일종의 스포츠웨어다. 야외에서 사용하기 위한 용도이며, 간단하게 손목에 차고 다니면서 사용할 수 있는 무전기다. 때로는 이런 아날로그 제품도 만들기에 따라서는 재밌는 아이디어 상품으로 나오기도 한다.

개활지에서 6Km까지 통화가 가능하다고 하지만, 그다지 신뢰가지는 않는다. 디지털시계와 무전기, 나침반 기능이 제공된다. 특허받은 제품이라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이번 전자전에서 하나의 제품 경향은 소형 프로젝터들의 출현이었다. 기존의 비싼 고가의 프로젝터 대용으로 가정용 및 개인용으로 많은 프로젝터들이 선보였다. 그러나 기존 프로젝터 제품은 Full HD지원이나 DVD 플레이어 기능을 내장하는 등의 새로운 기능으로 무장하여 제품을 선보였다.

Ultmost라는 프로젝터는 선명한 Full HD 화면과 웅장한 사운드로로 지나가는 방문자들을 사로잡았다. 가격은 미화 1,000 ~ 1,500 달러 수준이 될 것이라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외에도 재미있고 눈에 띄는 제품들이 많았으나 사진으로 소개하지 못한 제품들은 대부분 사진촬영을 금지한 것들이었다. 아쉽지만, 촬영을 허락한 제품들만 실어보았다.

IT 전시회 최대의 장점은 생각만 했던 제품이 직접 구현되어 나오는 것을 만져보고 느껴보는 것이 목적인데, 이번 전시회 제품 상당수는 사진촬영도 허락하지 않아서 더 많은 사람들에게 알릴 기회도 제공하지 못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까칠한 킬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lifedaegu.com/ BlogIcon JK 2009.04.15 10: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근 홍콩전자전 포스팅이 눈에 많이 띄던데, 이버즈 후원으로 가신 건가 보죠? 근데, 최근 올라온 다른 블로거들의 글을 보면 짝퉁기기 포스트와 짝퉁도 전시하면서 사진 촬영은 금지한다는 불만이 가장 많이 보이네요. ^^;

    • Favicon of https://cusee.net BlogIcon 까칠한 킬크 2009.04.15 11: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맞습니다. 이버즈후원으로 행사 참석중입니다. 정확하게 보셨습니다. 짝퉁천국에서 지적재산권보호라는 명목으로 사진촬영 제한이 심합니다.^^

  2. 불만세력 2009.04.15 23: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엄밀히 말하면 홍콩이 짝퉁천국이라기 보다는 중국의 짝퉁 제조사가 뻔뻔한거죠. 전시회주최측은 개념이 없거나 그런 사실이 외부에 많이 노출되는게 쪽팔리는 것이 아닐까 하는... 게다가 전시회는 안할수도 없고... 요즘 전시회 명맥 잇기 힘든 풍조도 한 몫 할거고...인터넷의 힘!

  3. 도트라지 2009.04.16 00: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반 관람객의 입장에서는 사진촬영으로 정보를 얻을 수 있느냐 없느냐는 문제지만 기업의 입장에서는 사활이 걸린 문제입니다. 그것이 짝퉁이든 아니든간에요..이번에 전시회에 참가하는 업체입니다.

    • Favicon of https://cusee.net BlogIcon 까칠한 킬크 2009.04.16 07: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시회라는 것은 제품을 더 많은 바이어에게 소개하여 판매를 하려는 목적 아닌가요? (블로거 탐방을 포함하여) 언론의 취재는 직접 전시회에 참가하지 못한 분들과 전시참가업체를 더 많이 알리는데 도움을 주려는 것이지 기밀을 파헤치는 행위는 아닙니다. 경쟁사에서 기밀을 캐려는 목적이 아니고, 전시제품에 관심을 보이고 알려주겠다는 것인데 왜 거부를 할까요? 한국기업들은 대부분 취재에 긍정적으로 응해주셨습니다.

  4. 도트 2009.04.22 14: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 많은 바이어에게 소개할려는 것이지 더 많은 블로거에게 소개할려는 것이 아닙니다. 언론의 취재는 흥미거리일 뿐 결코 제품 판매에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블로거인지 경쟁사인지 알 수 없습니다. 명함은 한화5천원이면 만들 수 있고 기업의 세계에서 스파이라는 행위는 언제 어디서 일어날 지 모릅니다.

    • Favicon of https://cusee.net BlogIcon 까칠한 킬크 2009.04.22 18: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귀하가 몸담고 계시는 회사는 그러하신지 모르겠으나 다수의 회사들은 블로거나 언론취재를 제품 홍보에 활용하고 계십니다. 만일 어떤 기업이신지 알려주시면 앞으로 절대 찾아가지 않고 흥미 가지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참고로, 찍지 말아달라는 곳에서는 찍지 않았습니다. 그나마 사진들이 나온 곳들은 대부분 촬영허용한 곳 또는 묵인하신 곳들입니다. 이렇게 소개되는 것이 싫다면 앞으로 전시 부스앞에 적극적으로 알려주시면 좋겠습니다. 그렇게 표시한 부스들은 사진촬영을 하지 않을 겁니다.

      저도 전시주체로서 여러번 참가했지만, 찾아오시는 분들을 스파이로 생각해 본적이 한번도 없습니다. 하물며 경쟁사 관계자도 찾아오시면 반갑게 맞았습니다. 다시 한번 잘 생각해 보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