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gle Eric Schmidt 회장(이하 에릭 슈미츠)이 수요일자 Financial Times와의 인터뷰 기사에서 한때 Google이 신문사를 인수할 생각을 가지고 있었으니 지금은 그럴 뜻이 없다고 밝혔다.

Newspaper
Newspaper by just.Luc 저작자 표시비영리동일조건 변경허락

인터뷰에서 에릭 슈미츠 회장은 한때 구글의 비영리 조직인 Google.org(구글재단)를 통해 위기에 빠진 미국 신문사중의 하나를 인수할 생각이 있었으나, 인수가격이 너무 비싸고 부채가 너무 많아서 중단했다고 밝혔다.

아마도 New York Times를 두고 하는 말로 추측된다. 현재 NYT의 지분 20%를 가지고 있는 헤지펀드 Harbinger Capital Partners로부터 지분인수 제안을 받은 상태다. 인터뷰를 통해 다시 한번 New York Times를 인수할 생각이 없음을 확실히 했다.

최근 미국의 신문산업은 붕괴직전에 와 있는 상태라는 것은 계속 보도되고 있다. 광고를 주수입원으로 하는 신문사는 광고가 종이신문이 아닌 새로운 미디어쪽, 특히 인터넷으로 옮겨가면서 위기를 맞았다. 온라인으로 무료로 제공되는 각종 뉴스때문에 더이상 종이신문만을 고집할 수 없게 되었고, 독자들은 점점 떨어져 나가고 있는 상황이다.

신문과 온라인 서비스 사업자, 특히 Google이나 Yahoo 같은 포털 사업자들은 다른 선상에서 경쟁을 하고 있다. 한쪽은 온라인을 통해 다른 한쪽은 지면을 통해 콘텐츠 제공과 광고를 수입원으로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신문은 뉴스를 전하는데 있어서 온라인에 비해 느리고, 비용이 수입에 비해 늘어나는 구시대산업으로 퇴조하고 있으며, 주수입원인 지면광고는 온라인으로 점점 넘어가고 있는 추세다.

그러나 신문산업이 종말을 고하면 문제는 또 발생한다. 콘텐츠를 만들어내는 중요한 소스가 없어지게 되는 것은 Google과 같은 온라인 사업자에게도 큰 피해로 돌아가기 때문이다.

또한 언론이라는 중요한 기능을 가지고 있는 신문사의 몰락은 사회적인 문제로도 불거질 수 있기 때문에 그냥 방관하기엔 어려운 심각한 문제로 발전할 가능성이 있다.

신문산업의 위기는 미국이라는 큰 시장에서부터 알려지고 있지만, 남의 일은 아니다. 세계적인 추세가 신문이라는 종이 미디어의 퇴조이기 때문이다. 우리나라도 신문사를 지원하기 위한 여러가지 방안들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그러나 신문사업도 엄연한 영리사업이기에 무작정 지원이라는 것도 있을 수 없는 일이다. 개인이 소유하고 있는 신문사 기업의 운명에 대해 공익적인 목적을 수행한다는 명분아래 차별적으로 지원을 할 수는 없기 때문이다.


Google에게 신문사는 어떤 존재일까? 한때 신문사 소유를 생각했다는 것만 두고본다면 뉴스라는 가치있는 콘텐츠를 만들어내는 조직의 흡수와 이를 사업화하는 쪽에 관심이 많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인터뷰를 통해 밝힌 인수포기 이유는 부담스러운 인수가격문제와 과도한 부채를 들고 있다. 결국 어느정도 합리적인 인수가격과 여건이 갖추어진다면 언제든 신문사를 소유할 생각이 있다는 것으로 봐도 된다. 

신문사를 인수하는 대신 온라인 신문사닷컴 사이트를 지원하는, 결국 애드워즈나 애드센스같은 광고시스템을 적용시키거나 기술적인 부분을 지원하는 선에서 신문사를 돕고 있다고 밝히고 있다. 종이신문의 미래는 결국 온라인에서 찾아야 한다는 입장을 밝히는 것이다.

기사의 발굴과 취재, 보도는 종이신문을 위한 것이 아닌 온라인 뉴스를 공급할 수 있는 효율적인 조직으로 바뀌면 그때가서 신문사(그때는 온라인 언론사가 되어 있겠지만)를 인수할 의도가 있는 것이다.

Google은 온라인에서 더 많은 콘텐츠를 만들어낼 수 있으면 매출이 늘어나는 기업이다. 무료 이메일과 각종 어플리케이션을 무료로 사용자들에게 보급하는 것이 자선의 목적이 아니라 콘텐츠 확보라는 기본 전제하에서 움직인다는 것을 다들 알고 있다.

Google이 신문사에게 화해의 메시지를 던지고, 우호적이라는 이미지를 심어주는 이유도 그런 이유이며, 갑자기 신문산업이 종말을 고한다면 결국 Google에게도 피해가 돌아가기 때문에 적극적이지는 않지만 소극적인 자세로 신문사를 도우려 하고 있다.

신문사들이 종이인쇄 기반에서 온라인으로 전환하는 것을 적극적으로 독려하며, 이를 지원함으로써 Google의 영향력 아래에 두려는 포석이다. 장기적으로 이들과의 교류와 지원으로 자사의 콘텐츠 생산자로 끌어들이려는 것이다.

현재 신문사들의 재정이 악화되어 점점 온라인으로 옮겨가고, 조직을 축소하고 비용을 줄이는 형태로 진행되고 있기에 Google은 지켜보고 있을 뿐이다. 원래 그들이 원하는 방향으로 진행되고 있기 때문이다.

향후 신문사들이 살아남기 위해 공동취재 같은 운영 비용 줄이기와 온라인 사업의 강화라는 두가지 큰 기조로 움직일 것이다. 이런 신문사의 지원에 Google이 앞장설 것이며 결국 어느정도 시점에서는 이들에게 영향력을 발휘할 것으로 본다.

현재 Google이 신문사를 사지 않는 것은 그럴 필요가 없을만큼 정통신문산업이 빠르게 와해되고 있기 때문이다. 조금 더 절박해지는 시점을 기다리며, Google에게 손을 내밀도록 기다리는 것이다.
Posted by 까칠한 킬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nopdin.tistory.com BlogIcon NoPD 2009.05.21 1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마지막 문단에서 적은 내용이 아무래도 구글의 중기전략이 아닐까 싶습니다.
    컨텐츠 프로바이더와 컨텐츠 서비스 프로바이더의 입장차이.
    만약 현실이 된다면, 꽤나 충격이 클 것 같네요 ^^

  2. 서기선 2009.05.21 16: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글입니다. 복잡한 상황을 명쾌하게 풀어내셨습니다. 감사합니다. 원문을 읽고 싶은데 방법이 없을까요?

  3. Favicon of http://mahabanya.com BlogIcon mahabanya 2009.05.21 16: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예전부터 언론사(특히 신문사)에서 구글이 언론에 적대적이라고 으르렁 거리는 것을 이해하지 못하고 있지요. 구글을 자신들이 만든 콘텐츠를 돋보이게 할 파트너라는 인식이 없는 것 자체가(특히 국내 신문사들) 이해 불가;;; 질 좋은 컨텐츠를 만들어 내면 구글이 검색 알고리즘을 바꿔서라도 그러한 컨텐츠를 검색 결과 최 상위에 올려주려고 할텐데, '이름값'으로 기존의 체제를 지켜서 변화하지 않고 인터넷이 없었을 때처럼 잘 먹고 잘 살아 보겠다는 몽니로 보인달까...

    • Favicon of https://cusee.net BlogIcon 까칠한 킬크 2009.05.21 2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가지 분명한 것은, 이미 독자들은 신문에 대한 습관이 많이 바뀌었다는 것이죠. 누구때문이 아니라 그렇게 될 수 밖에 없는 상황이었다는 겁니다. 신문사들이 이를 어떻게 받아들이느냐가 사활의 관건이라고 봅니다.

  4. 서기선 2009.05.21 17: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같이 읽으면 좋은 기사

    http://www.media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79710

    • Favicon of https://cusee.net BlogIcon 까칠한 킬크 2009.05.21 20: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킨들이 대안으로서 떠오르는 것은 사실이지만 아마존이 가져가는 이익이 너무 크다는 단점이 있다고 합니다. 물론 언제든 바뀔 수는 있는 구조지만 신문사들로서는 한자락 희망이라고 볼 수는 있을 것 같습니다.

  5. 서기선 2009.05.21 17: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온라인미디어가 오프라인 미디어를 바라보는 관점은 대개 비슷합니다. 에릭 슈미츠가 이를 대변했다고 저는 봅니다.

    오프라인 미디어가 온라인미디어를 바라보는 것은 정반대입니다.

    어떤 경우는 온라인미디어가 승리하고 또 다른 경우는 오프라인 미디어가 여전히 매인스트림을 유지할 것으로 저는 봅니다.

    한 쪽 이야기만 들으면 안 된다는 뜻입니다.

  6. Favicon of http://donghun.kr BlogIcon 멀티라이프 2009.05.21 2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결국 구글은 오프라인 미디어까지 흡수된 광범위한 검색사이트로의 발전을 생각하고 있는것 같군요. 얼마전 학교에 구글 코리아 조원규 사장님께서 오셔서 이야기하신 구글의 기업철학과도 일맥상통하는 내용의 글 같습니다. 좋은글 잘 읽고 갑니다.

  7. Favicon of http://itviewpoint.com BlogIcon 떡이떡이 2009.05.23 09: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문사에서, 특히 오프라인 신문사에서 근무한 스토리를 들으신다면 쪼금 다르게생각하셨을수도.^^ 생각보다 황당하고 쇼킹한 마인드를 가지고 있는 곳입니다. 오프라인, 온라인, 검색미디어 다 동상이몽입니다.

  8. 서기선 2009.05.25 12: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떡이떡이님.

    글세, 이 세상에 완전한 것이 있을까요? '황당하고 쇼킹한 마인드'는 어디에나 있습니다. 정도의 차이가 있을 뿐입니다.

    저도 우리나라 신문들이 독자들의 신뢰를 상실했다고 생각합니다. 그 결과 2nd tier 신문들이 휘청휘청하고 있습니다.

    떡이떡이님이 전업 블로거가 된 후 올리는 글을 열심히 읽고 있습니다. 더욱 유익한 글 쓰는 것은 물론 많은 수익을 내면 좋겠습니다.

    그것이 저널리스트 출신 블로거로서 사회에 기여하는 방법일 것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떡이떡이님의 활동을 지켜보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