뜻하지 않게 내게 무선 마우스 풍년이 왔다. 올초 한국마이크로소프트 행사에서 선물로 받은 아크마우스, 지난주에 제품 리뷰를 위해 받은 마이크로소프트의 무선 마우스 5000, 주말엔 다시 벨킨 신제품 마우스 체험단에 뽑혀 체험용 무선 마우스를 받았다.


집과 사무실에서 사용하는 마우스는 유선타입으로 마이크로소프트사 제품이다. 예전엔 대부분 벌크 제품이었지만 로지텍 제품도 많이 사용했고, 지금도 가끔씩 필요시마다 꺼내서 사용하는 노트북용 광마우스는 로지텍 제품이다. 마우스는 소모품이라는 생각에 예전엔 무조건 싼 제품을 주로 사용하였고 주기적으로 새로 구입했다.

사실 벨킨에서 나오는 마우스는 처음이며, 시중에서는 벨킨 브랜드의 마우스를 본 기억이 없다. 그러나 찾아보니 시중에 몇가지 제품이 나와 있었고 첫 출시는 그리 오래되지 않았다. 한국 소비자들에게 벨킨 마우스는 아직 각인되어 있지 않아서 생소하다.

그런 궁금증에서 출발하여 체험을 신청했다. 벨킨 마우스는 어떤 느낌을 줄까하는 단순한 궁금증이었다. 컴퓨터를 하루종일 사용하는 내 입장에서는 입출력 장치인 키보드와 마우스, 모니터는 중요한 장비들이다. 특히 입력장치는 하루 컴퓨터 사용시간 중에서 가장 사용빈도가 높다. 그리고 웹서핑을 많이 하기에 키보드 보다는 마우스가 편해야 한다는 생각은 예전부터 했었다.


그래서 언젠가부터 5천원짜리 벌크마우스 구입을 중단하고 과감하게 비싼 정품마우스를 구입해보았다. 보통 벌크 마우스의 5배에서 10배에 가까운 돈을 들여 구입해야 하기에 처음엔 망설일 수 밖에 없었다. 하지만 결과는 대만족이었고 다음부터는 벌크마우스는 다시 구입하지 않게 되었다.

일단 벌크마우스와 대비되는 정품마우스들은 휠이나 선 등의 내구성이 뛰어나고 포인팅이 편하다는 점이다. 미묘한 차이를 설명하기엔 부족하지만 분명 벌크마우스들과의 차이점이 존재하고 있으며, 어느순간부터 정품마우스가 아니면 사용하기 불편하다는 느낌을 받게 된다.

서론이 많이 길었다.


체험용 신형 마우스는 3종류였는데, 각각 블루투스 라운지 마우스, 무선 라운지 마우스, 리트랙터블 미니 마우스였고, 나는 무선 라운지 마우스를 신청했다. 가지고 있는 노트북이 구형 센트리노 노트북이고 타사 무선제품과 비교를 위해 무선 마우스를 선택했다.

포장은 역시 벨킨스러운 심플 디자인이다. 받은 제품의 정식 명칭은 무선 컴포트 마우스(Wireless Comfort Mouse)다. 일반적으로는 무선 라운지 마우스(Lounge Mouse)라고 부르는 제품이. 내게 도착한 제품은 진한 분홍색의 Fuchia(푸크시아)색상의 제품이었다. 무선 라운지 마우스는 Midnight Dark Sky와 Black, Red 색상 네가지가 있다. 즉, 진한 분홍색, 진푸른색, 검정색, 진한 붉은색상의 네가지 색상이 있다.

제품을 풀어보면 마우스와 무선 리시버가 들어있는데, 자칫 잘못하면 박스안에 들어있는 AAA 사이즈의 배터리를 그냥 두고 포장박스를 버릴 수 있는 사태가 벌어진다. 무선 마우스 제품은 전원이 필요하기에 반드시 배터리가 동봉되어 있다.


사진으로 보던 무선 라운지 마우스의 느낌과 실물은 완전히 달랐다. 참 예쁘다. 참 잘 빠졌다라는 느낌을 받는다. 카탈로그 사진엔 2D의 단면 사진을 위에서 찍어서 유선형 모양을 상상하기란 쉽지 않다. 반들반들한 윗커버는 마치 거울처럼 반사가 잘 되는 고광택이다. 먼지나 지문 역시 잘 보인다.

무선 USB 리시버의 중간은 볼록 튀어나왔다. 그 부분에 강력한 자성물체가 들어있어서 마우스와 결합을 공고히 하는 역할을 한다. 무선 리시버를 MagStick(매그스틱)이라고 부른다. 물론 마우스 본체쪽에도 자석이 들어있어서 붙여두면 잘 떨어지지 않도록 해놨다. 아마도 N극과 S극을 각각 마우스와 리시버에 장착한 것 같다.

MagStick에는 동그란 버튼이 하나 붙어있는데, 최초 랩탑 연결시 무선 마우스와의 동기화를 위한 버튼이다. 랩탑에 꽂았을 때 마우스가 바로 연결되지 않으면 이 버튼을 누르고 다시 마우스 전원을 연결하면 동기화가 된다. 매번 동기화를 시킬 필요는 없다.

마우스 상단은 휠과 클릭 버튼만으로 구성되어 보기에도 심플해 보인다. 고광택 때문인지 상당히 고급스럽다는 느낌을 잘 전달한다. 마치 우아하게 잘 차려입은 콧대높은 숙녀를 보는 듯한 느낌이다.


무선 라운지 마우스의 바닥면이다. 아래 위로 검은색 고무패드가 부착되어 있고 상단 우측부에 광렌즈가 들어있다. 붉은색 광원을 가진 렌즈다. 중간의 홈부분은 MagStick 리시버와 결합하는 부분이며 이 부분에도 자석이 들어가 있다.

아래에는 버튼이 두개 있는데, 왼쪽 버튼은 배터리 수납부를 여는 버튼이다. 오른쪽은 무선 마우스의 전원을 차단하고 공급하는 토글 버튼인데, 끌 때는 2초 이상 꾸욱 눌러서 꺼야 한다. 켤 때는 간단히 1초 가량 눌러주면 켜진다.


아래 배터리 수납 버튼을 눌렀을 때의 모습이다. 배터리 수납부가 튀어 나오는데 여기에 동봉된 AAA 사이즈 배터리 2개를 넣으면 된다. 언듯보면 병렬로 넣어야 되는 것처럼 보이지만, 극성이 다르다. 아래 음각으로 새겨둔 그림을 보면 한쪽은 +, 다른 한쪽은 - 극성으로 표시되어 있다.

배터리 수납 공간 때문에 마우스의 옆면을 보면 뒤쪽이 약간 높은 모양인데 흡사 보트 모양이 연상되는 유선형 디자인을 하고 있다. 배터리때문에 뒤쪽이 약간 무거운 느낌을 전달하고 이는 그립감을 좋게하는 역할도 한다.

MagStick 리시버와 마우스를 결합했을 때의 모습이다. 자석 두 개가 붙어서인지 단단하게 붙었다. 리시버만을 들어 흔들어봐도 마우스는 떨어지지 않는다. 이 제품의 가장 큰 특징이 바로 이 자석에 숨어 있는데, 리시버를 노트북에 연결한 채로 마우스를 부착시켜 이동할 수 있다는 점이다.

자석의 극을 반대로 하여 뒤집어서 MagStick을 마우스에 부착할 수 없도록 되어 있다. 그러니 행여나 거꾸로 붙일 경우는 발생하지 않는다.


바로 이런 모습으로 부착이 가능하다는 것인데, 요즘 신형 노트북이나 넷북들은 측면에 USB 포트가 있지만 내 노트북은 뒤에 USB 포트가 있어서 이런 모습이 되었다. 사실 검은색 비즈니스 노트북과 진한 분홍색 마우스는 잘 어울리지 않는다. 체험단으로 색상 선택권이 없는 상황이라 어울리지 않지만, 구입한다면 검은색 제품이 잘 어울릴 것 같다.

노트북과 MagStick 리시버 그리고 마우스는 단단하게 고정되어 있었다. 회의실 이동이나 짧은 거리 이동시에는 편리함을 느낄 수 있는 구조이다. 물론 가지고 다니는 노트북이나 넷북이 가벼우면 더욱 좋을 것이다. 무선 라운지 마우스는 배터리, 리시버 포함하여 모두 92g으로 초경량이다. 무게감은 거의 느껴지지 않는다.


노트북 바닥면에서 찍은 모습이다. USB 결합부가 보이고 그 위에 마우스가 올라가 있다. 자석때문에 흔들림이 없다. 다만 약간 염려스러운 것은 저런 상황에서 움직이게 되면 USB 포트에 무리가 가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다.

다행히 마우스 무게가 가볍기에 큰 문제는 없을 것 같지만, 나처럼 연령이 좀 된 노트북을 가지고 있는 이에게는 다소 걱정되는 부분이기도 하다. 젊은(?) 노트북은 USB 포트가 튼튼하게 나올테니 나같은 걱정은 없을 것이다.

무선 라운지 마우스의 전반적인 외형 마감은 깔끔하다. 스타일리쉬하다는 표현처럼 어디 하나 흠잡을 수 없도록 깔끔하게 만들어졌다. 테이블 위에 두는 것 만으로도 만족감을 느낄 정도로 도도한 자태를 뽑낸다. 많이 사용하지 않는 추가 기능 버튼이 없다는 점은 심플함을 전달하는데 일조를 했다. 좌우대칭형으로 오른손잡이와 왼손잡이 모두 사용할 수 있도록 디자인된 것도 하나의 특징이라고 볼 수 있다.

무선 라운지 마우스는 스타일이 강조된다. 예쁜 노트북, 넷북에 어울리는 디자인을 가지고 있다. 마치 약간 큰 조약돌처럼 테이블 위에 둬도 잘 어울린다. 이런 디자인상의 특징 때문인지 남자보다는 여성 사용자에게 잘 어울릴 것 같다는 느낌이다. 길이 10cm, 폭 6cm, 두께도 얇은 편이라 손안에 쏙 들어가는 느낌을 받는다.


옆에서 보면 뒷부분이 약간 올라가 있는 모습이 도도해 보이기까지 하다. Belkin은 카탈로그 사진을 바꿔야할 것 같다. 유선의 세련되고 매끈한 느낌을 전달하기엔 너무나 평면적인 제품 소개 사진은 잘 어울리지 않는다. 
 
무선 라운지 마우스의 포인팅감은 평범하다. 평소에 성능좋은 마우스를 사용하고 있어서인지 그닥 뛰어나다는 느낌은 받지 못했다. 무난하다는 평가가 어울릴 것 같다. 클릭감은 좋은 편이다.

제품을 받고 3일 정도 노트북에 연결하여 사용해보니 사용상의 큰 특이점은 없었다. 아주 편한 것도, 아주 불편한 것도 없이 무난한 제품이지만 제품의 모습만큼은 볼수록 참 예쁘게 잘 만들었다는 느낌을 전달한다. 새로운 옷을 사서 입고나가서 친구들에게 자랑하고 싶은 마음이랄까? 그 정도의 느낌이다.

작은 넷북에 참 잘 어울릴 것 같다는 생각이다. 특히 붉은색이나 분홍색상 라운지 마우스 제품으로 회의를 위해 총총걸음으로 가슴에 넷북이나 노트북을 안고 달려가는 커리어우먼의 모습을 연상한다면 이보다 더 잘 어울릴 제품은 없을 것이다.

* 제품 체험 시간동안 딸 아이가 하도 예쁘다고 난리여서 결국 뺏겼다. 여자들은 직감적으로 예쁘다는 것을 잘 안다. -.-

* 벨킨코리아 블로그 URL이 기억하기 쉽지 않다. http://blogbelkin.co.kr 

Posted by 까칠한 킬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shadowneo.net BlogIcon 나를알다 2009.09.06 15: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마우스를 예전에는 아무거나 써도 된다고 생각했다가..
    몇번 좋은거 써본 이후로는 아무거나 안사게 되더라고요..
    정말로 마우스도 어느정도 좋은것은 써야 할듯해요..

    벨킨은 한번도 사용을 안해봤는데.. 왠지 실뢰가 안가네요-_-;;
    MS나 로지텍을 좋아해서요. ㅎㅎ
    잘보고 갑니다.

  2. Favicon of http://brucemoon.net BlogIcon bruce 2009.09.07 09: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석 아이디어는 정말 굿인데요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