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초 Google은 Google Sync라는 베타 서비스를 발표하며 모바일 기기에서 Google Contacts(주소록)과 Calendar(일정)의 데이터 동기화 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했다.

Google은 Sync 서비스를 위해 Microsoft의 Exchange ActiveSync 프로토콜을 채용했는데, 경쟁사의 기술을 라이선스하여 사용자들에게 편의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찬사를 받기도 했다.

2009/02/10 - Google Sync 발표, 필요하면 경쟁사의 기술도 도입한다

Google Sync는 Google의 주소록과 일정을 모바일 기기(iPhone, iPod Touch, Windows Mobile 기기)와 연동하여 네트워크가 연결된 시간까지는 Google 서버와 모바일 기기 사이의 데이터는 항상 동기화(Sync)가 된다.

이런 Sync 서비스에는 여러가지 장점이 있지만 무엇보다 모바일 기기의 활용성을 더욱 높이고, 데이터를 안전하게 보관(서버에 보관)할 수 있다는 점에서 관심을 모은다. 모바일 기기든 웹서비스든 어느 한쪽에서 데이터를 추가하거나 수정, 삭제하면 연동된 기기에도 반영이 되는 것이므로 편리함은 이루 말할 수 없다.

2009/02/11 - 아웃룩을 떠나 구글로 간다, iPod Touch Powered by Google Sync

iPod Touch에서 Google Sync를 이용하여 주소록과 일정관리를 설정하는 방법은 위의 포스팅에서 자세하게 설명해 두었다. 아웃룩에서의 일정관리와 주소록을 버리고 Google 서비스로 옮기게 된 계기가 바로 Google Sync 덕분이었다. 그러나 당시엔 주소록과 일정관리만 Sync가 지원될 뿐이었다.

여기에 드디어 Gmail까지 지원하게 된 것이다. 기존 모바일 기기에서의 Gmail은 메일 프로토콜로 IMAP만을 이용할뿐 사용자가 설정한 시간 주기 동안 메일을 확인하는 일반적인 Fetch mail 방식이었다. IMAP도 디렉토리 기술을 사용하여 메일서버와 기기사이의 동기화를 이루기는 하지만, 이벤트 발생(메일의 수신)시에는 설정된 시간에만 확인할 수 있거나 수동확인해야 하기 때문에 실시간 동기화는 되지 않았다.

실제 서비스가 개시되었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iPod Touch (OS 3.1.1)를 통해 확인해 보았다. 이미 지난 포스팅에서도 밝혔듯이 현재 나는 주소록과 일정관리는 Google Sync를 이용하여 관리하고 있다. 또한 메일은 Gmail에 IMAP을 이용하고 30분 단위로 확인하는 Fetch mail 방식으로 메일 알람을 받고 있었다.


 
나처럼 이미 Google Contacts나 Calendar 서비스의 Sync 서비스를 이용하는 유저라면 아주 간단하게 Gmail을 Sync 시킬 수 있다. iPod Touch의 설정-Mail, 연락처, 캘린더-자신의 Gmail 계정(연락처, 캘린더 연동)을 선택하면 위와 같은 화면이 나오고, Mail이 Off 상태로 되어 있을텐데 이를 On 상태로 바꾸어 주기만 하면 별다른 설정은 필요없다.

다만, 아래 옵션에 '동기화 할 Mail 날짜'를 '제한 없음'으로 바꾸어 주고, '푸시할 Mail 폴더'를 확인하기만 하면 끝이다. 또한 Gmail을 IMAP 또는 POP으로 받고 있다면 해당 계정도 더이상 필요가 없으므로 삭제하면 된다.

만일 Google Sync 서비스를 받고 있지 않다면 앞의 포스팅을 참고하면 된다. Google Sync 설정법을 소개한 사이트에도 잘 나와있다.

계정추가시 방식을 Microsoft Exchange로 하고, Username을 자신의 이메일 주소(full address)를 다 넣고, 비밀번호는 Gmail 계정의 비밀번호를 입력, 서버명에는 m.google.com 이라고 입력만 하면 된다.


그런데 예상치않은 문제가 발생했는데, 일부 메일의 한글깨짐이다. 전에는 제목만 깨지는 메일들이 있었지만 Push 설정으로 바꾸고 나서는 아예 한글이 깨지는 메일들이 종종 보이는 것이다.

이 부분은 한글의 메일 인코딩과 디코딩 문제로 보인다. 일부만 깨지는 것으로 봐서 Unicode 방식 사용여부에 따라 깨지는 것으로 보이는데, 앞으로 이 부분은 한글 이메일 사용자들에게는 해결되어야 할 중요한 문제이다.

올해 초에 Google Sync 서비스가 발표되었을 때 많은 Gmail 유저들은 주소록과 일정관리 뿐만 아니라 Gmail의 Push 지원을 강력하게 요청했다. 일정시간마다 체크하는 Fetch mail 보다 제대로된 Push mail을 요구했고, 결국 Google은 Exchange ActiveSync 프로토콜을 이용하여 Gmail의 Push 서비스를 제공하게 되었다.

Push Mail은 Fetch Mail 방식에 비해 배터리 소모는 조금 더 크다. 그러나 크게 문제될 수준은 아니지만 약간의 전력 소모가 많다는 점은 미리 알아두어야 한다.

Gmail이 iPhone과 iPod Touch, Windows Mobile 디바이스를 통해 Push Mail을 지원함에 따라 비즈니스 분야에서의 활용에 더욱 힘을 실어주게 되었다. 특히 iPhone과 iPod Touch 사용자들에게는 Push mail 지원으로 BlackBerry 못지않은 기기로의 변신이 가능하게 되었다. Gmail에 국한된 것이지만 Push mail 지원은 편리함 이상이다.

Posted by 까칠한 킬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joogunking.tistory.com/ BlogIcon joogunking 2009.09.26 22: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메일이 또 하나의 이메일 혁명을 만들어냈군요.(너무 오버인가요^^.?)
    예전 pop3지원할 때에도 "정말 대단하다. 서버부하가 상당할텐데"라고 생각했는데 이건 뭐 유료 서비스를 무료로 서비스하다니^^//
    타 웹메일 사업자들이 단순히 광고와 가입자 유치도구로 사용하는 이메일 서비스를 진정한 킬러 앱으로 만들어가고 있는데다 무료라니..
    스마트폰 유저들끼리는 문자 필요없이 지메일만 사용하면 되겠군요. 구글은 돈이 남아도나봅니다.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2. 굿보이 2009.10.15 18: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푸시 메일이 페치 메일방식보다 배터리 소모가 더 큰 이유가 정확히 어떻게 되는지요? 페치 방식의 시간 주기에 따라 클수도 있고 작을수도 있는건가요? 패킷을 주고 받아서 그렇다는 정도로만 알고 있어서요.

    • Favicon of https://cusee.net BlogIcon 까칠한 킬크 2009.10.15 20: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푸시메일의 경우 메일 체크를 위해 패킷을 주고받는 횟수가 패치메일에 비해 훨씬 잦습니다. 따라서 전력소모가 패치메일에 비해 클 수 밖에 없습니다.

  3. Favicon of http://kw2pro.tistory.com BlogIcon kimpro 2009.12.06 23: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Thank you for goood information.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