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과 1년도 안되서 버림받은 Nespot(네스팟)이 KT에게 엄청난 도움이 될 것이라는 사실을 KT 내부 관계자들은 잘 몰랐을 것이다. 그동안 KT의 Wi-Fi기반의 유료 무선인터넷 서비스인 Nespot은 KT내부적으로 홀대받는 존재였다.


2002년부터 최근까지 전국적으로 약 13,000 여개나 설치된 Nespot AP(Access Point)는 도시의 주요지점이나 공공장소, 큰 건물에는 어김없이 설치되어 있다. 특히 관공서, 대학 같은 사람들이 밀집하는 지역에는 Nespot 신호를 발견하기란 아주 쉽다.

그러나 설치된 AP 숫자와 구축 유지 비용에 비하면 Nespot의 성적은 별로 좋지 못했다. 2005년 40만 가입자가 최고점이었다. 한때 50만 가까이 는 적도 있었다. 그러나 그 수준에서 더이상 늘지도 않았고, 유지도 되지 않았다. 다시 주목받기 전까지는 30만 수준으로 가입자수가 계속 떨어지고 있었다. 2005년 이후 KT내부적으로는 Nespot 핫존을 늘이는 것도 중단했다.

KT는 Nespot을 메가패스(현 쿡인터넷)나 와이브(Wibro)로 가입시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는 단순 미끼 상품 수준으로 활용했었다. 특히 와이브로 사업에 총력을 기울이면서 Wi-Fi를 경쟁재로 해석하는 바람에 Nespot은 더욱 설자리를 잃어갔다.


와이브로뿐만 아니었다. 3G WCDMA에도 Nespot 같은 Wi-Fi 서비스는 거슬리는 존재였다. Nespot은 통신사가 바라는 종량제가 아닌 정액제 기반의 무선통신 서비스이며, 속도도 안정적이고 지원하는 기기의 숫자가 와이브로나 WCDMA보다 훨씬 많았기 때문에 Nespot은 KT나 KTF에는 눈에 가시같은 존재였다.

그렇다고 이미 구축해 놓은 무선 Wi-Fi 인프라를 버릴 수도 없는 상황이었다. 경쟁사인 SKT도 Wing이라는 Wi-Fi 서비스사업을 시작했다가 접은 상황이기 때문에 KT에게 Nespot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계륵같은 존재였다. 그래서 Nespot은 KT의 다른 상품에 끼워 파는 수준으로 근근히 명을 이어가고 있었다.

하지만 올해 여름부터 Nespot의 위상은 바뀌기 시작했다. KT가 KTF와 합병하고, FMC(유무선 융합서비스)를 내놓으면서 Nespot이 재조명되기 시작했다. FMC의 핵심이 바로 Wi-Fi 였기 때문이었다. 이때부터 전국 13,000여개의 Nespot 핫존은 KT에게 그야말로 너무나 고마운 존재로 바뀌게 되었다.

미국의 이동통신서비스에서 증명되었듯이, Wi-Fi는 신호 도달 거리의 한계가 있지만 이동통신망을 보완하는 보완재로서 훌륭하다는 것이 증명되었다. AT&T는 iPhone을 내놓고 무제한 데이터서비스를 제공하면서 3G 네트워크의 부하를 줄이는데 Wi-Fi 덕을 톡톡히 봤기 때문이다.

Wi-Fi 서비스인 Nespot은 FMC에 이어 iPhone 판매에도 큰 힘을 발휘했다. iPhone을 비롯하여 스마트폰과 데이터서비스 정액제 가입자들에게 Nespot을 무료로 공개하기로 한 결정때문이다.

이는 KT만이 내놓을 수 있는 iPhone 가입자 선물이었다. 경쟁사들은 이전까지 Wi-Fi에 대해 돈되지 않는 사업이라고 시장에서 철수한 상황에서 유일하게 KT만이 Wi-Fi 서비스를 자신있게 내놓을 수 있었기 때문이다.

서울시 중구에만 266개의 AP가 있다는 검색결과


FMC의 핵심이자 iPhone 같은 스마트폰을 통한 데이터서비스에도 보완재로 작용하는 Wi-Fi는 이제 KT만의 장점이 되었다. 인구가 밀집하는 지역에서의 무선 네트워크 활용율을 높이는데 Wi-Fi만한 기술도 드물기 때문이다.

KT는 이런 Wi-Fi 서비스의 중요성을 비로소 깨닫고, 월요일 Nespot 확대계획을 발표했다. 현재 13,000여개 수준인 AP의 숫자를 내년까지 5~6만개까지 확대하겠다는 것인데, 이렇게 되면 전국적으로 좀 더 촘촘하게 Wi-Fi 네트워크가 구성될 것으로 보인다.

구체적으로 AP 하나 추가 비용이 3만원 수준이라는 점을 언급했다는 점에서 비용상으로도 KT에 부담이 되지 않는다는 것도 밝혀졌다. 사실 개당 설치비용이 3만원 수준이었다면 투자비용대비 효과는 아주 높다는 것을 반증하는 것이다. KT의 넓은 유선망 보유가 장점이 되는 순간이다.

참고로, 지난달 중국 China Unicom을 통해 판매되기 시작한 iPhone의 경우 중국 내수시장의 블랙마켓을 통해 이미 많이 판매된 이유도 있지만, Wi-Fi 미지원으로 인해 판매대수가 예상치에 훨씬 못미치는 성적을 보이고 있다는 지적이 많았다. 그만큼 iPhone같은 스마트폰에 있어서 Wi-Fi는 중요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단적인 사례이기도 하다.

KT는 앞으로 Nespot을 여러 사업에 적극 활용할 것으로 보인다. 기존처럼 독립적인 매출을 올리는 Nespot 계정판매 사업보다는 FMC, 와이브로, iPhone같은 스마트폰 사업에 핵심 인프라로서 활용을 할 것이다. 또한 아직 지방까지 구축하지 못한 와이브로의 보완재로서 Wi-Fi는 훌륭한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Wibro의 빈 자리를 Wi-Fi가 메꾸어 줄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경쟁사인 통합 LG 텔레콤 역시 Wi-Fi를 통신사업의 중요한 인프라로 활용할 수 있는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그것은 바로 인터넷전화 mylg070 AP다. 200만 가입자가 넘어선 상황에서 인터넷전화 AP는 FMC 사업에서 중요한 인프라로 활용될 수 있기 때문인데, 향후 이를 이동통신 서비스와 접목시킬 수 있느냐는 것이 과제다. 만일 가능하다면 LG 텔레콤측도 상당히 넓은 Wi-Fi 커버리지를 보유할 수 있게 된다. 물론 그전에 가입자 AP 사용에 대한 고객의 동의가 필수적이라는 큰 장벽이 남아 있긴하다.

KT는 아직 정확하게 Wi-Fi의 사업 운용 계획을 내놓고 있지는 않지만, 3W(WCDMA, Wibro, Wi-Fi) 총량제를 실시할 가능성이 높다. 즉 데이터서비스 총량제를 실시하여 WCMDA, Wibro, Nespot Wi-Fi의 사용량을 통합하여 과금하는 방식으로 몰고가지 않을까 하는 것인데, 이를 통하여 매출과 수익을 올리는 방향으로 갈 것으로 보인다. 

예를들어 가입자에게 월 2GB의 데이터사용량을 준다면, WCDMA나 Wibro나 Nespot 사용량 전부를 합쳐서 월 2GB로 한정시키는 것이다. 이럴경우 결국 Nespot AP의 설치확대는 기존 WCMDA의 부하를 줄이면서 좀 더 저비용의 인프라인 Wi-Fi를 통해 수익을 구현하겠다는 뜻으로 볼 수 있다. Nespot이 공짜처럼 보이지만 공짜가 아닐 수 있다는 것이다.

Wi-Fi를 기본탑재하는 기기들은 계속 늘어나고 있다. 지난 10년이 넘는 시간동안 Wi-Fi는 세계 표준으로서 확고한 위치를 잡고 있는데, 최근 노트북(넷북), 스마트폰 등의 모바일 기기, 게임기 등은 Wi-Fi를 기본 탑재하고 있다.

KT는 한때 계륵으로 치부되던 Wi-Fi 서비스인 Nespot이 늘어난 Wi-Fi 지원기기와 iPhone 등의 스마트폰과 유무선 융합서비스(FMC) 등으로 인해 이익을 보고 있다. 그리고 더욱 활용가치를 높이기 위해 AP의 대폭 확대를 발표했다. 한때 별볼일 없던 서비스가 이렇게 도움이 될 줄 생각도 못했을 것이다.
Posted by 까칠한 킬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goigoi.tistory.com BlogIcon goigoi 2009.12.02 11: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별다방에 있는 네스팟 단자?를 보면서 참 낡았다라는 생각을 했는데 KT내부에서도 이런 취급? 받았군요.. 이제 코피스족에게는 별다방이 아이폰족에게는 네스팟이 오아시스가 되겠네요 ^^

  2. 논뚜렁 2009.12.02 12: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별다방 별로 안좋아하는데, 전에 가서 아이팟을 할려고 했더니 네스팟으로 들어가져 wi-fi를 이용못하게 만들어놨더군요.
    망 통합해서 사용하게 하면 아이폰 사용자에겐 정말 천국일듯..
    대신 보조 배터리는 꼭 가지고 다녀야..ㅎㅎ

  3. Favicon of http://haruroh.tistory.com BlogIcon haRu™ 2009.12.02 12: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정말 WiFi를 많이 사용하는 아이폰 유저라면 정말 배터리의 단점이 크게 다가오더군요. 지금 많은 테스트 하니라 수시로 동기화 하기 때문에 버터지만... 정말 하루 못 버틸듯...(WiFi사용으로 해놓으면 쭉쭉 달아요...)
    뭐 정말 보조 배터리 하나 구입해야 겟내요.

  4. Favicon of https://cusee.net BlogIcon 까칠한 킬크 2009.12.02 12: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iPhone, iPod Touch용 보조 배터리팩은 제가 리뷰한 제품이 있습니다. 배터리 부족을 염려하시는 분들은 참고하세요. http://cusee.net/2462053

  5. sure 2009.12.02 13: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LGT의 mylg070 AP는 좀 어려운 과제가 되겠네요.
    우리집 인터넷을 길거리에 내놓고 나눠쓰라는건데 가입자들이 동의 못하죠. 물론 지금이야 암암리에 훔쳐쓰고는 있지만. 공론화되면 그나마 열려있는 것들도 암호걸어버리지 않을가요 ㅎ

  6. Favicon of http://blog.naver.com/fstory97 BlogIcon 숲속얘기 2009.12.02 14: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확실히 KTF에 유리한 상황이 되어가고 있습니다.이제 WCDMA대신 Wibro를 미는 일만 남은듯

  7. Favicon of http://shinlucky.tistory.com BlogIcon shinlucky 2009.12.02 14: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때 와이브로 사업과 겹쳐서 주춤했던 걸로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세계적으로 와이파이 시장이 넓어지면서 신경을 쓰는듯하군요 흠

  8. 우웅 2009.12.02 15: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럼 SKT는 이제 어떻게 할런지요?? wing이란 서비스가 있었는지도 몰랐네요...

  9. Favicon of http://ithelink.net BlogIcon 마루날 2009.12.02 16: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네스팟의 화려한 부활이라 할 수 있겠네요.
    복분자폰 유저로서 별 상관없지만...-_-

    항상 좋은 글 잘 보고 있습니다.

  10. 빌리 2009.12.02 17: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만약 KT 가 총량제를 사용한다면...
    사용자들은 요금 핵폭탄을 맞게 되겠군요.
    기가 단위의 용량을 주면서 네스팟이라...
    통신요금 때문에 죽겠다는 사람 많아질듯하네요.

    왠만한 어플들은 수십메가가 넘어가는 상황이고... 웹페이지 한두개 열어도 수메가는 차지하는 세상에 살고있는데.. 몇 기가 단위의 용량제는 요금 폭탄을 날리겠다는 생각으로 볼 수 밖에요.

    몇십기가는 주고 쓰라고 해야지

    근데 총량제하면.. 귀찮아서... 3G를 더 쓰지 않을까요?

    • Favicon of https://cusee.net BlogIcon 까칠한 킬크 2009.12.02 17: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서비스간 요율은 얼마든 조절할 수 있습니다. 3G 요금을 10으로 본다면 Wi-Fi를 1로 계산할 수도 있구요. Wibro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KT가 원하면 얼마든 입맛대로 바꿀 수 있습니다.

  11. ㅇㅇ 2009.12.02 17: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동의합니다. 특히 학교에서는 네스팟 안 깔린 곳이 거의 없더라구요. 오늘 어느 버스 환승센터 갔다가 네스팟 신호 잡히는거 보고 깜놀..ㅎㅎ

  12. Favicon of http://drzekil.tistory.com BlogIcon drzekil 2009.12.02 23: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넷스팟이 이렇게 훌륭한 역할을 해낼거라 예상한 사람이 얼마나 있었을까요.. 세상일은 정말 모르는것 같습니다

  13. Favicon of http://haerang.tistory.com BlogIcon 해랑 2009.12.04 11: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14. 단순함 2009.12.06 01: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스팟 AP 1개당 3만원의 비용이라서 5만개를 증설하는데도 비용이 얼마 들지않는다면, SKT도 언제라도 시작할 수 있는거 아닌가요? SK브로드밴드도 있겠다... SKT의 자금력을 생각했을때 별거 아닌 비용일텐데요.

    • gon. 2009.12.08 19:37  댓글주소  수정/삭제

      근데 SK의 문제는 wifi를 동지로 생각하지 않는다는 거죠.
      티스토어도 wifi로 다운로드 하는 걸 막아놨다가 최근에야 풀었죠.
      기본적으로 이렇게 wifi에 대해 폐쇄적인 입장이라 한다하더라도 시간이 좀 걸릴겝니다 ^^

  15. view 2010.02.01 23: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스팟 AP 개당 설치비용은 대체로 영업장의 경우 설치상의 문제로 10~30만원 정도입니다. 3만원은 잘 갖추어진 특별한 경우가 되겠지요..
    그리고 원래 KT WiFi 전략은 Nespot 처음부터 FMC 전략이었슴다. 그게 시간이 지나 상황에 따라 3W 전략도 되었다가 그런 거지요..
    KT 내부적으론 원폰, UMA, UC, IMS 등등 여러 다양한 가능성을 검토하는 겁니다. 내부적으론 조직간 알력에 의해 흔들리거리기도 하지만,
    누가 생각이나 했었겠냐 말하지만 사실 이상한 시나리오도 대부분 고려하던 여러 케이스 중 하나인 경우가 일반적입니다.. 다만 현 상황이 잘 들어맞아서 뭔가 뒤걸음치다 맞은걸로 보일 뿐이지요. Nespot은 원래 그리되길 바라던 상황인 겁니다.
    대외적으로 전략이란걸 이렇게 말했다 저렇게 말했다 하는 것일 뿐이지요. 장사 한두번 합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