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말까지 무상업데이트 될 것이라는 소문만 무성했고, 다시 2월말까지 업데이트될 것이라고 했던 삼성전자의 T옴니아2의 Windows Mobile 6.5로의 버전업그레이드가 드디어 시작되었다.

2월 27일 토요일 오후부터 Samsung New PC Studio(NPS)를 통해 개인이 직접 T옴니아2의 롬을 업데이트 할 수 있게 되었다. 몇 번의 업데이트 계획이 미뤄진 터라, 예상치 못했던 갑작스런 업그레이드 소식은 T옴니아를 가진 소비자들에겐 다소 어리둥절하게 느껴졌을 것이다.

최근 언론보도에서 밝힌 T옴니아2의 업데이트 기한은 2월말이었다. 그러나 2월 마지막 주말 삼성전자의 롬업데이트 발표만을 기다려왔던 소비자들은 이번에도 업데이트 약속을 어겼다고 불만이 높은 상태였다. 그러나 연휴가 시작된 27일 토요일에 전격적으로 롬업데이트가 이루어지면서 일단 약속에 대한 논란 부분은 넘길 수 있게 되었다.

연휴동안 온라인을 통해 업데이트가 이루어지고, 다시 사용자들에 의해 문제점들이 보고되면, 이를 바로 반영하여 패치를 내놓은 뒤에 금주 평일부터 정상적인 업데이트를 제공하려는 것이 삼성전자의 의도로 보인다.


NPS를 통해 업데이트한 후의 초기 화면 모습이다. Windows Mobile 6.5의 벌집 UI를 생각한 일부 소비자들은 바탕화면만 바뀌고 WM 6.1과 다름없어 보이는 UI에 대해 이상하게 생각했을지 모르겠지만, 삼성전자가 제공하는 위젯이 기본이기 때문에 그런 것이다.

하단의 주요메뉴 퀵버튼은 업그레이드 전과 크게 다르지 않으나 가운데 앱스토어라고 되어 있던 아이콘은 T Store로 바뀌었다.

'오늘' 메뉴를 삼성 위젯플러스가 아닌 기본값이나 다른 항목으로 설정하면 Windows Mobile 기본 UI가 나타난다.


Windows Mobile 6.5의 기본 UI를 채택하면 위 그림과 같이 콘텐츠 중심으로 메뉴가 나열된다. 기존 사용해온 전화중심의 UI와는 완전히 다르게 나타난다. 이는 사용자가 선택할 수 있다.

이번 업데이트로 몇 가지가 바뀌었는데, 우선 부팅속도와 터치반응속도가 약간 개선되었다. 조금은 더 가볍고 부드러워진 것 같은 느낌이지만, 여전히 뭔가 부족함이 느껴진다. 속도면은 향상되었지만 터치 관리는 조금 더 손을 볼 필요가 있어 보인다. 원하지 않은 메뉴가 실행되는 터치감은 여전하다.


멀티미디어 등의 직관적인 컨트롤과 재미를 주기위해 만들어졌던 큐브UI가 빠졌다. 버튼으로 바로 실행이 가능했던 큐브UI에 대한 불만이 많았는데, 이번 업데이트에서 빠졌다. 대신 이 버튼은 메인메뉴 호출 버튼 역할로 바뀌었다. 큐브 UI는 삼성모바일닷컴에서 다운로드 받아 다시 설치할 수 있다.

잠금화면도 바뀌어서 잠금해제 방식이 iPhone처럼 버튼을 좌우로 밀어서 잠금을 해제하는 방식으로 바뀌었다. 아무래도 터치의 특성을 그대로 살리는 데는 이 방식이 더 나은 것 같다.


음량 조절이 세분화 되었다. 미디어플레이어와 DMB에서의 음량 조절이 15 단계로 세분화되어 조정이 가능하게 되었다. 기존에는 시스템볼륨과 함께 5단계를 사용하고 있었다.


이번 업데이트중에 또 하나 눈에 띄는 것은 바로 안철수연구소의 모바일 보안 애플리케이션의 기본탑재다. 스마트폰에서 백신을 사용한다는 것이 낯설지만 실제 Windows Mobile 스마트폰에서 또 다시 백신을 설치해야 한다는 점은 여러가지 생각을 하게 만든다.

Mobile Security 애플리케이션은 Windows OS 계열의 업보라고 생각된다. 실제 앞으로 어떤 위협이 발생할지 그리고 백신이 어떤 도움이 될지 잘 상상되지 않는다. 예상보다 위협이 없다면 실시간 감시기능은 기본 메모리만 잠식할 것이 뻔하다. 번들로 제공되어 간단한 등록절차를 거치면 업데이트 및 사용이 가능하다.

T옴니아2의 업데이트로 이제 옴니아2 시리즈중에서 쇼옴니아(SPH-M8400)만 Windows Mobile 6.1로 남게 되었다. 업데이트를 지원한다, 그렇지 않을 것이다 라는 의견들이 분분했지만 삼성전자 측은 공식적으로 업데이트를 약속했다. 아마도 이달안으로는 이루어질 것으로 보인다.

현재 T옴니아2의 Windows Mobile 6.5로의 업데이트는 NPS나 Kies로 가능한데, 업데이트가 중단되거나 온라인으로 롬파일을 받는 과정에서 불편함을 호소하는 소비자들이 보이고 있다.

받다가 중단되거나 정상적으로 업데이트가 되지 않는 경우들이 발생하는 모양인데, 만일 직접 설치에 자신 없다면 평일 삼성전자서비스 센터를 찾으면 무상으로 업데이트 가능하니 참고하기 바란다.

스마트폰카페를 중심으로 소비자들의 반응을 살펴보면 대부분 만족감을 표시하고 있다. 터치반응이 빨라진 것을 가장 크게 반기는 분위기이며, 기존 6.1 버전에서 사용하던 애플리케이션들은 대부분 작동이 된다고 한다. 일부 PDA용 뱅킹 소프트웨어는 작동되지 않는다는 보고도 있다.

삼성전자측은 Windows Mobile 6.5로 업데이트된 후에는 다시 Windows Mobile 6.1로 돌아갈 수 없다고 공지하고 있다. 일단 6.5 버전을 사용하면 6.1로 돌아가야할 이유는 크게 찾지 못할 것이므로 웬만하면 업데이트를 권한다.

Posted by 까칠한 킬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tornus 2010.03.09 13: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죄송하지만, 옴니아2 시리즈는 5 개 모델로 출발했습니다.
    정확하지 않은 정보인듯 해서 덧붙여드립니다.

    • Favicon of https://cusee.net BlogIcon 까칠한 킬크 2010.03.09 14: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말씀하신 '옴니아팝' 시리즈는 '옴니아2' 모델과 스펙이 다릅니다. 이름만 옴니아를 달고 있을 뿐이죠. '옴니아2팝'이라고 부르지 않는 이유가 있는거죠. 그래서 이번 업그레이드건에서 언급하지 않은 것입니다.

  2. tornus 2010.03.09 17: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좁은의미로 보자면 옴니아2 라는 명칭은 T옴니아2 에 해당하는거고
    쇼옴니아나 오즈옴니아조차 옴니아2가 아니게 되는게 아닌가요 ?
    실질적으로 스팩상의 차이라면 액정과 카메라화소, 메모리용량 인데요. 만약에 이정도 차이로 별도 모델로 분류한다면 와이브로추가에 별도의 UI프로그램을 탑재한 쇼옴니아도 별도로 취급해야 맞을것 같은데요.
    옴2 발매 당시엔 저도 잘 몰랐지만, 삼성은 T옴니아1 에 대해서는 사실상 옴니아시리즈 테스트 버전쯤으로 여기고 있는듯 하네요...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5&oid=001&aid=0002942856
    이 기사에 보면 옴니아 패밀리 5종 이라고 하고있구요. 기존의 T옴니아는 패밀리에서 빠졌죠. 현시점에 삼성이 어떤 방향을 가지고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런칭하던 시점에는 하나로 묶어서 보고 있었던듯 합니다.
    요지는 옴니아팝이 실제로 팔린양이 적으니 은근슬쩍 시리즈에서 빼고, 업데이트도 없었던일로 만들기위해 여러가지 방법으로 홍보하고 있는듯 하다는 겁니다.

    • Favicon of https://cusee.net BlogIcon 까칠한 킬크 2010.03.09 17: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용어에 대한 정확한 구분이나 업데이트 정책에 대한 불만은 제가 아니라 삼성전자에 문의하시면 좋겠습니다. 저는 삼성전자를 대표하여 이 글을 쓴 것이 아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