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음반시장에서 온라인 음반판매가 매장판매를 앞질렀다. 이제 음반판매의 주류 채널은 WalMart나 Target같은 곳이 아니라, Amazon과 iTunes 같은 온라인이 되었다.

단일 국가로는 가장 큰 음악시장인 미국에서 매장을 통한 음반판매 감소는 여전히 계속 진행되고 있지만 완만해 졌고, 디지털 음반판매도 주춤하고 있다는 보고서가 나왔다. 

Nielsen SoundScan에 따르면 2010년 1분기동안 미국에서 판매된 앨범(TEA, 10개의 트랙을 1개의 앨범으로 산정)은 8,200만 개로 , 전년 동기의 8,900만 개에서 7.9% 줄었다. 하지만 연간 판매량 감소량인 13.5%보다는 완화된 수치를 보였다.

매장판매뿐만 아니라 디지털 판매(온라인 판매)도 전년에 비해 줄었다. 2009년 1분기 3억 1,540만 달러 매출에서 2010년 1분기에 3억 1,240만 달러로 약 0.9%수준의 매출감소가 있었다. 다만 트랙별 판매량은 13% 증가했다. 개별곡 판매가 늘면서 앨범단위 판매량이 줄어든 것으로 볼 수 있다.

업계전문가는 디지털음반 매출 하락의 원인으로 iTunes의 가격정책을 예로 들었다. 99 센트와 1.29 달러 등 음원의 출시일에 따라 트랙당 가격을 다르게 책정하면서 매출이 하락했다는 추측을 내놨다.

또한 지속적인 매출성장을 지키던 R&B와 힙합 장르의 음반 매출 부진도 전반적인 음반팬매 감소에 영향을 주었다고 분석하고 있다. 컨츄리뮤직과 가스펠송 분야 매출이 올라가는 사이 R&B와 힙합 장르 음악은 1,620만 개 판매로 전년 1680만 개에 비해 3.8% 줄었다고 한다.

SoundScan은 1분기 미국의 음반시장을 진단하면서 매장판매 감소율이 줄어드는 것에 주목했다. 2009년에 비해 2010년 1분기 음반의 매장판매 감소율이 줄어드는 것은 시장의 활력이 살아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주장했다.

2009년엔 1백만 장 판매를 이룩한 밀리언셀러가 없었는데, 올해는 벌써 2장의 앨범이 밀리언셀러를 기록했다며 이같이 평가했다. Lady Antebellum의 "Need You Now"는 160만 장, Sade의 "Soldier of Love" 는 거의 110만 장 판매를 기록하여 작년과 분위기가 다르다고 했다.

물론 이들과 달리 디지털음반은 밀리언셀러가 많다. 앨범단위가 아닌 트랙단위의 판매가 주를 이루다보니 인기곡들은 백만개 판매는 어렵지 않다.

Train의 "Hey Soul Sister"는 2백만 개, the Black Eyed Peas의 "Imma Be"는 2백만 개, Ke$ha의 "Tik Tok"은 190만 개가 판매되었다. 앨범으로는 MTV의 "Hope for Haiti"가 37만 개로 기록되었다. 확실히 디지털음반 판매는 앨범단위보다 트랙단위 판매가 주를 이루는 것으로 보인다.

모바일 기기의 보급으로 앨범단위보다 트랙단위 판매가 계속 늘어나고 있다. 미국에서는 매장음반판매량을 온라인 음반판매량이 추월했다고 한다. 다만 매장판매량이 전에 비해 완만하게 줄고 있다는 점에서 음반업계를 기대를 거는 것으로 보인다.

Posted by 까칠한 킬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