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cial Network Service가 유행하면서 상대적으로 위축된 서비스는 무엇이 있을까? SNS의 특성을 이해한다면 그것은 대부분 커뮤니케이션 채널을 제공하는 서비스일 것이다.

대표적으로 이메일과 메신저를 들 수 있다. SNS가 널리 유행하면서 실시간 커뮤니케이션 도구로서의 기능이 빛을 발하면서 메신저나 이메일 사용빈도가 줄어들고 있다는 이야기를 종종 듣게된다.

특히 메신저는 인터넷 유저들에게 친구를 이어주는 전화라인 같은 존재다. 채팅은 물론 파일을 주고받고, 사진과 음악을 공유할 수 있다. 사무직 직장인이라면 업무를 위한 도구로서도 인기를 끌고 있다.

하지만 메신저는 실시간의 성격이 강하다. 채널 연결이 필요한 그 시점 외에는 그냥 늘 대기상태로만 있기 때문이다. 반면 SNS는 실시간성과 함께 개인 콘텐츠의 아카이브 역할도 함께 하는 장점이 있다.

Microsoft의 4번째 물결(Wave4)이 곧 공개될 예정이다. 좀 더 구체적으로 말하면 Windows Live Service의 새로운 모습이 곧 공개될 예정인데 소셜과 커뮤니케이션을 더욱 강화한 모습으로 나타날 것이라고 한다.

아직 공개전인 Windows Live Wave4 서비스를 Dogfood(개밥) 형태로 사용할 수 있도록 기회를 부여받았다. Dogfood는 정식 서비스가 제공되기 전에 내부직원들과 일부 VIP 사용자들에게 베타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문제점을 찾아내고 피드백을 받기 위한 프로젝트다.

오늘은 Dogfood 프로젝트 중의 하나인 Windows Live Messenger Wave4에 대해 잠시 사용기를 적어 보고자 한다. 참고로 현재 이 서비스는 Dogfood 권한을 받은 일부 사용자만 먼저 사용해 볼 수 있도록 비공개 형태로 진행된다.


메신저 프로그램을 설치하면 만나는 로그인창이다. 전에 비해 달라진게 느껴질 것이다. '메신저 같지않다' 하는 느낌일 것이다. 라이브 메신저의 세련된 로그인창을 생각했다면 다소 실망스러울텐데, 로그인창이 정사각형에 가까운 이유가 다 있다. SNS를 위한 배려다.



설치중에 만나는 과정은 바로 유명 Social Network의 서비스 플러그인이다. 당장은 Facebook과 MySpace만 추천 서비스로 나왔는데, 느낌상 앞으로 필요한 SNS 서비스는 추가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Facebook과 Microsoft의 돈독한 관계를 이해한다면 Live Messenger에 Facebook이 이처럼 가깝게 연결된다는 점이 이상하지는 않을 것이다.

Live Messenger와 Facebook과의 연결은 더이상 메신저가 메신저로서의 역할만 하지않는다는 것을 의미한다. Live Messenger엔 큰 변화라고 할 수 있다. 앞으로 SNS 따로 메신저 따로 가지 않는다는 것을 알 수 있다.


API를 통해 공개된 것들이지만 Facebook 거의 대부분의 서비스를 Live Messenger로 가져올 수 있다는 것은 설정을 하다보면 알 수 있다. 나중에 주소록이 Messenger 주소록으로 들어온 것까지 확인한다면 그야말로 '완전하게' Facebook이 Live Messenger로 들어온 것을 알 수 있다.


설정을 끝낸 후의 모습이다. '이게 메신저인가?'하는 생각이 가장 먼저 떠올랐다. 화면의 절반 이상(Social View)은 SNS 그대로다. 흡사 Facebook에 Live Messenger가 붙어 있는 것이 아닌가 할 정도다.

Live Messenger는 메신저 지인들뿐만 아니라 SNS의 지인들도 그룹으로 리스팅이 된다. 비록 제공되는 서비스의 범위는 다르지만 하나의 메신저 창에서 SNS 지인까지 관리가 가능하게 되었다.


이처럼 Social View는 Live Messenger Wave4의 가장 큰 변화라고 할 수 있다. Live Messenger에서 바로 댓글을 달 수 있고 해당 SNS의 반응을 바로 볼 수 있도록 제공한다. Favorite 기능을 통해 특히 관심을 가진 지인들을 따로 관리할 수 있게도 제공한다.
 


SNS 서비스에 별도 방문하지 않아도 Live Messenger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Social View창을 통해 지인의 Social Acting을 모두 확인할 수 있다. 블로그 포스팅도, 사진도, 음악도 확인가능하며, YouTube도 바로 플레이 할 수 있다.


채팅은 예전 버전과 크게 달라진 것은 없지만, 전에 비해 더욱 쉽게 여러 사람과 대화하고, 음악과 사진을 공유할 수 있으며, 직관적으로 변했다는 점이다.

Windows Live Messenger Wave4는 SNS를 더욱 가깝게 사용할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주변에 자꾸 늘어나는 SNS들을 단일 메신저 플랫폼에서 관리하게 한다는데 가장 큰 의의가 있다.


위에 소개한 Facebook 외에도 이미 RSS를 제공하는 블로그 서비스나 사진 공유 서비스 및 일반 커뮤니티 서비스 연동도 제공되고 있는데, 이들 서비스를 Live Messenger를 통해 더욱 쉽고 편리하게 하나의 서비스로 이용할 수 있게 된 것이다.

Microsoft는 여기에 검색엔진 Bing과 이메일 서비스인 Hotmail, 웹하드인 Skydrive까지 연동하여 사용자가 필요한 대부분의 서비스를 하나로 연결하여 제공한다. 사용자는 특별한 비용 추가없이 클라우드 환경속에서 커뮤니케이션과 Social 활동을 할 수 있는 것이다.

다만 이번 Dogfood는 PC기반에서만 제공되는 점이어서 아쉽다. 스마트폰에서의 애플리케이션을 함께 선보였더라면 더욱 가치가 있었을 것이다. SNS와 커뮤니케이션은 Mobile에서 활용되었을 때 더욱 큰 가치를 만들게 된다.

이 부분은 Microsoft도 잘 알고 있을 것이라고 생각된다. Zune이나 Windows Phone 기기뿐만 아니라 iPhone, Android 등으로도 애플리케이션을 제공하여 사용자 저변을 확대하는 것도 중요하리라 본다.

이번 Windows Live Messenger Wave4를 한마디로 평가한다면 Windows Live Messenger에 다양한 SNS를 수용하여서 Social Hub처럼 사용할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라고 할 수 있다. 
Posted by 까칠한 킬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