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시 초기부터 예상되었던 Apple iPad를 통한 온라인 신문 유료 구독 서비스가 조만간 발표될 것이라고 San Jose Mercury News(산호세 머큐리 뉴스)가 보도했다.

iPad는 Tablet PC로 분류되고 있지만, 각종 멀티미디어 파일 재생, 전자책 단말기, 웹서핑, 게임 등 App Store를 통해 다운로드 받은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을 동작시킬 수 있는 만능 모바일 단말기에 가깝다.

iPad의 기능 중에서 전자책 단말기 기능과 웹서핑은 충분한 가능성을 가진 것으로 평가받고 있으며, 출시 초기부터 신문과 잡지사의 관심을 끌었다. E-Ink를 기반으로 한 기존의 전자책 단말기에서도 신문과 잡지 서비스는 가능했지만, 글자 중심의 흑백 디스플레이와 E-Ink 디스플레이의 느린 반응과 한정된 기능은 iPad와 비교되는 단점들이었다.

컬러에 화려한 멀티미디어 기능을 가지고 있으며, 이미 많은 사용자를 가진 iPad에 대한 관심이 E-Ink 기반의 Kindle을 넘어설 수 있는 이유다. 많은 사용자들이 단순히 신문과 잡지, 책만 읽을 수 있는 것보다 다양한 멀티미디어를 즐길 수 있고, 웹서핑, 이메일 등을 활용할 수 있는 iPad를 더 선호한다는 것은 출시 이후 판매량에서 나타나고 있다.

이미 한차례 Wired 잡지의 성공적인 iPad App 런칭을 지켜봤기 때문에 신문과 잡지사들이 iPad에서의 출판에 대해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다는 것은 널리 알려진 사실. 그러나 여전히 신문과 잡지사들은 iPad, Apple에 쉽게 다가가지 못하고 있다.

iPhone이 Apple과 이동통신사의 역학관계에 변화를 주었듯이 신문과 잡지사가 Apple 단말기에 의존하게 되면 주도권을 뺏길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주도권이란 독자관리에 대한 것과 과금, 광고에 대한 부분이다.

그러나 망설일 시간이 없다는 것도 신문과 잡지사의 현실이다. 인쇄본의 신문과 잡지 판매부수는 계속 줄고 있으며, 독자들은 디지털로 옮겨가고 있기 때문이다. 이미 작년부터 시작된 미국의 신문과 잡지사들의 위기는 이들의 변신을 강하게 요구하고 있다. 원해서라기 보다는 어쩔 수 없이 선택을 해야하는 시점에 와 있다.

더이상 종이인쇄를 하지 않을 것이라는 신문사가 등장하고 있다. 종이인쇄를 통한 발행에 드는 비용을 줄이고, 온라인 독자를 넓혀 유료 서비스나 온라인 광고만을 통해 살아가겠다는 뜻인데, iPad 같은 기기는 이들을 구원할 수도 있는 중요한 기기라고 생각하고 있다.

San Jose Mercury News는 전문가의 의견을 인용하여, Apple은 신문사가 발행하는 App의 월 구독료 매출의 30%와 광고매출의 40%를 가져가는 방식의 계약을 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신문사에게는 만만치 않은 요구다.

그러나 현상황을 고려한다면 차라리 Apple에 비용을 지불하고서라도 계약을 맺는 것이 유리하다고 판단할 신문과 잡지사가 많을 것이라는 주장이다. 발행과 지면을 통한 광고수주는 점점 줄어들고, 온라인으로 독자가 옮겨가는 상황을 방관하고 있기에는 시간이 많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Apple 측도 iPad를 통한 구독료 방식의 신문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영향력있는 신문사의 참여를 원하고 있을 것이다. 이미 iPad 출시 초기때부터 New York Times와 Wall Street Journal 등이 관심을 보이고 있기 때문에 만일 신문 구독 서비스를 발표한다면 주요 신문사가 포함되어 있을 가능성이 높다.

만일 Apple이 유료 신문 구독 서비스를 발표한다면, Apple에게는 또 다른 온라인 콘텐츠 매출이 발생하며, 신문과 잡지사들 역시 새로운 온라인 매출 채널이 생기는 것이다.

문제는 독자들의 반응인데, 현재 인터넷을 통해 거의 무료로 공급받는 뉴스를 월 구독료를 지불하고 이용할 소비자가 얼마나 될지, 또한 iPad를 통해 공급하는 뉴스의 질(Quality)이 얼마나 보장될지 하는 중요한 문제가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Posted by 까칠한 킬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