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iPhone 유저들에겐 Viber(바이버)라는 mVoIP(Mobile VoIP) 서비스가 관심의 대상이다. Skype, Fring, Nimbuzz 등 이미 먼저 나온 스마트폰용 mVoIP 서비스들이 있지만 Viber는 이들과 조금 다른 면이 있다.

Viber는 별도의 가입이 필요없이 애플리케이션만 설치하고 한번의 인증만 받으면 바로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iPhone의 주소록을 그대로 사용하며, 전화 인터페이스도 동일하다. 그냥 iPhone 전화를 사용하는 것과 전혀 다르지 않지만, Viber 사용자끼리는 무료 통화가 제공된다.

Wi-Fi 상태에서 뿐만 아니라 3G 상태에서도 사용이 가능하다. 물론 3G일 때는 데이터서비스를 이용하기 때문에 사용자의 무료 데이터용량의 차감을 감수해야 한다. 그러나 대부분의 iPhone 사용자들은 정액제 데이터서비스를 가입해 있으므로 크게 부담되지 않는다.

한국 App Store 무료 인기항목


Viber의 인기는 이달 초 등록과 함께 App Store의 무료 App 부문의 상위권에 계속 머물면서 확인되고 있다. 사용자들의 평가가 별 세개 반에 머문 것이 이상해 보일 수 있지만 실상 대부분의 불만은 최초 사용시 인증 부분에 몰려있다.

App을 다운로드 받아 설치하면 제일 먼저 거치는 과정은 자신의 iphone을 인증받는 것이다. 국가는 자동으로 인식되므로 자신의 전화번호만 입력하면 4자리의 인증코드를 SMS로 받게 된다. 대부분 이 과정에서 SMS가 도착하지 않는다는 불만이 가장 크다.

국내의 경우 자신의 휴대폰 번호(010으로 시작하는 번호 전체)를 입력하면 무난하게 인증번호를 받을 수 있다. 00700으로 시작되는 번호의 발신지 번호로 인증번호를 받고 입력하면 바로 사용이 가능하다.



Viber를 실행시켜 전화번호부(Contacts) 탭을 눌렀을 때의 모습이다. iPhone 주소록이 그대로 보이며, 이름의 오른쪽에 Viber라고 적힌 보라색 아이콘이 있는 것들이 보인다. 자신의 iPhone에 Viber를 설치한 사용자들이다.

Viber 사용자들만 따로 모아서 볼 수 있게도 제공한다. 그리고 제일 오른쪽은 실제 사용자 프로파일로 들어갔을 때의 모습이다. Viber라는 섹션이 있고 전화번호 그리고 'Free Call'이라는 버튼이 보인다. 이 버튼을 누르면 글자처럼 무료로 전화를 걸 수 있다.

통화 요청시 화면


현재 자신의 iPhone에 Viber를 실행시키지 않았더라도 Push 알림으로 전화가 온 것을 알 수 있다. Apple iPhone Push 서비스를 이용하여 다른 Viber 사용자로부터 전화가 왔다는 알람과 소리, 경고를 받을 수 있다. 이 설정은 iPhone 설정의 알림 부문에서 변경이 가능하다. 백그라운드로 Viber를 실행중이라면 좀 더 직관적으로 전화를 받을 수 있다.



통화 인터페이스는 iPhone과 거의 유사하다. 일시 묵음, 스피커폰 통화, 전화번호부 호출, 키패드 열기 등의 기능이 있고, 특이하게 'switch to GSM'이라는 버튼이 있다. Viber 전화통화가 불안정하거나 안될 경우 일반 전화로 다시 연결하는 기능이다. 이때 iPhone의 자체 전화서비스를 그대로 이용하게 된다.

Viber 통화중에 본인 혹은 상대방에게 전화가 오게 되면 오른쪽 이미지처럼 자동전환되며 Viber 통화가 일시 중지된다. 전화 받기를 연기하거나 거부할 수 없는데, 이 서비스가 기존 전화시스템 우선이기 때문이다. 통화중 대기 기능은 칭찬할만하다.

통화 외에 일반적인 기능은 즐겨찾기와 부재중 전화를 포함하는 통화기록(삭제 가능)과 키패드, SMS를 통한 Viber 서비스 초대기능, Facebook에 추천하기, Twitter에 소문내기 등의 기능이 있다.


Viber는 iPhone 사용자들 사이의 무료통화를 제공하며, Wi-Fi뿐만 아니라 3G에서도 Push를 통해 전화 알림을 제공하고, 별도의 ID를 통한 서비스 로그인이 필요없다는 장점이 있다. 또한 추가 요금 등의 사용자가 잘 모르거나 혼돈이 있을 수 있는 부분을 완전히 없애서 편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는 점도 장점으로 꼽을 수 있다.

그리고 이 서비스를 사용해본 Viber 사용자들이 공통적으로 꼽은 장점은 바로 음질이다. 음질이 상당히 맑고 깨끗하다. 휴대전화 음질보다 훨씬 깨끗한 통화음은 Viber의 만족도를 높이는 중요한 요인이기도 하다.

음질에 대한 자신감은 서비스를 제공하는 Viber Media 역시 자랑하는 부분이다. 상당히 우수한 iPhone용 음성 코덱을 이용했다는 것을 알 수 있는데, 다만 이런 음질을 제공하기 위해 일정 수준의 보장된 대역폭을 사용하는 것 같다.

몇 통의 전화를 통해 연결해 보면 Wi-Fi 상태에서는 끊김이 거의 없으나, Wi-Fi 신호가 낮거나 3G 모드에서는 또렷하거나 깨끗한 음질은 제공하지만 간헐적으로 끊김이 발생했다. QoS 관점에서는 음질과 음성단절에 대한 적절한 보상이 필요해 보인다.

3G 환경에서 45,000원 이하의 요금제에서는 20초의 제한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연결 20초 후에는 음성이 끊긴다. 무제한 요금제 사용자의 경우 통화가 지속되지만 KT의 방침처럼 전체 통화 데이터량은 제한이 있는 것 같다. 그러나 Wi-Fi에서 제한이 없는 것으로 보인다.

Viber는 앞으로 SMS 무료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며, Android 버전 및 BlackBerry 버전도 준비중이라고 한다. 또한 지금보다 더 다양한 부가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한다. 사용자가 확산된다면 ID를 통한 등록 가입자 기반이 아니더라도 다양한 통신 서비스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KT의 고민, mVoIP는 KT에게 독인가?

Viber가 입소문을 타면서 다운로드 사용자가 늘어나는 시기에 KT는 mVoIP에 대한 입장을 표명했다. 4만 5천원 이하 요금제 가입자에게 mVoIP 서비스를 막을 것이며, 무제한 요금제 이상에서는 요금제별로 통화 제한시간을 두겠다는 내용이었는데, 그러나 이 글을 쓰는 현재까지 Viber 서비스를 이용하는데 어떠한 제약도 없다.

KT가 mVoIP 서비스에 대한 입장 표명은 여러번 해왔지만, 이번처럼 전격적으로 서비스 차단에 대한 입장을 분명하게 밝힌 적은 없었다. 차단을 발표한 6일(월요일)부터 지금까지, Viber 서비스는 정상적으로 iPhone에서 제공되고 있는 것으로 봐서는, 당장 차단 준비가 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결국 Viber 같은 무료 통화 mVoIP의 등장으로 기술적 대응이 아닌 정책적 차원의 대응에 급급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KT의 고민은 현실적이다. mVoIP 서비스가 수익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음성통화 매출에 직접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보고 있기 때문이다. '무임승차'라는 표현을 사용하며 강력하게 mVoIP를 성토하는 이유는 바로 자사 음성통화 매출을 줄이는 요인이 되기 때문이다.

Skype의 3G 통화와 대기가 가능해졌을 때부터 mVoIP 서비스에 대한 규제를 언급했던 KT는, Viber의 등장으로 더이상 mVoIP에 대한 미온적인 대처로는 서비스 확산을 막을 수 없을 것이라고 판단했을 것이 분명하다.

이런 KT의 입장에 대해 소비자들의 반발도 이어지고 있다. 일부 오피니언 리더들은 Twitter나 블로그를 통해 망중립성 차원에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주장을 하고 있다. 서비스 차별적인 네트워크 운영은 안된다는 입장을 mVoIP 차단에 대입하고 있는 것이다.


KT는 mVoIP 서비스의 난립과 사용자 확산은 망부하를 가중시켜 다수의 사용자에게 피해가 돌아간다는 입장을 내세우고 있다. 그러나 실험에 의하면 mVoIP 트래픽은 크지 않으며, 통상적인 모바일 트래픽 수준이라는 결과가 나오고 있으며, 오히려 동영상 혹은 음악 등의 스트리밍 서비스가 더 큰 부담이 된다는 주장들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즉, KT가 수익성 악화를 막기위해 망부하와 형평성 문제를 제기하면서 mVoIP에 대한 차단 명분을 내세우는 것으로 보인다.

음성통화 수익의 감소는 통신사들의 세계적인 흐름이다. 음성중심의 유선전화는 사용자가 감소하고 있으며, 이동통신 음성통화 수익 역시 한계에 다다랐다는 평가가 우세하다. 따라서 통신사들은 데이터중심의 서비스와 음성의 부가수익으로 무게중심을 옮기고 있는 상황이다.

Skype의 등장은 국제전화 시장을 교란시켜 요금을 크게 낮추는 계기가 되었다. 또한 VoIP에 대한 인식을 크게 바꾸어 놓았다. 이와 유사한 VoIP 서비스는 계속해서 나타나고 있으며, 이들은 음성통화 시장을 잠식하고 있다.

통신사들 역시 VoIP에 대해 적대시하는 정책에서 오히려 이를 적극 활용하는 형태로 바뀌었다. 불과 몇 년 사이의 변화다. 어쩔 수 없는 시대의 흐름이라는 것을 느끼고 있기 때문이다.

mVoIP는 Skype의 등장처럼 이동통신 음성통화 시장을 교란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을 만들고 있다. 이는 데이터중심의 수익구조를 드라이브하는 이통사에게는 어쩔 수 없는 과정이라고 볼 수 있다.

커뮤니케이션이 음성통화 단독 시장에서 mVoIP, 영상통화, SMS, 채팅 등의 데이터서비스로 다양화되고 있으며, 소비자들의 적극적으로 수용하고 있기 때문에 통신사 자력으로 이 흐름을 막을 수 없다.

통신사 스스로도 음성통화 중심의 구조에서 데이터서비스 중심으로 수익의 축을 옮겨가고 있는 입장에서 급격한 음성통화 매출의 하락을 염려하는 것은 이해되지만, 결국 가야할 길이라면 정액 데이터서비스 가입자를 늘이는 방향으로 정책을 맞추는 것이 옳다고 생각된다.

여전히 더 많은 소비자들은 통신사의 바람대로 음성통화 위주의 휴대폰 사용 패턴을 보이고 있다. 새로운 기기에 적응이 빠른 20대와 30대 중심으로 스마트폰 사용자가 늘고 있으며, 이들은 기존 고객들의 ARPU를 넘어서는 VIP 고객으로 성장하고 있다.

이들에게 mVoIP를 제한하는 방향으로 간다고 해서 수익에 큰 변화가 발생하지는 않는다. KT가 고민해야할 부분은 바로 이것이다. 지금은 음성수익의 감소가 더 클 것인지, 데이터서비스 수익 증가가 클 것인지에 대해 진지한 고민이 필요한 시점이다.

Viber App Store 링크 : http://itunes.apple.com/kr/app/viber-free-phone-calls/id382617920?mt=8
Posted by 까칠한 킬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