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쟁은 좋은 것이다. 단일 제품이나 브랜드의 일방적인 독주는 시장을 왜곡시킬 뿐더러 기술과 서비스 발전의 속도를 더디게 한다. 반면 건전한 경쟁은 서로의 기술과 서비스를 업그레이드 시키는 중요한 이유가 된다.

미국시각으로 24일 화요일 같은 날, Amazon과 Barnes & Noble은 각자의 대표 전자책 리더기의 새로운 버전을 발표했다. 각각 Kindle 3G 스페셜 버전과 Nook Simple Touch 버전을 각각 발표했다. 두 제품은 흑백의 E-ink를 사용한 6인치 제품이며, Nook는 터치 스크린을 지원하는 제품이다.

 

얼마전 Wi-Fi 스페셜 버전[각주:1](광고 지원) 제품을 114 달러에 내놔서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은 Amazon이 이번엔 3G 지원 버전에 광고를 넣은 Kindle 3G Special Offer 제품을 내놨다. 가격은 3G의 189 달러보다 25 달러 저렴한 164 달러에 책정되었다.

무료 연결이 되는 3G 제품에 스크린 세이버에 광고가 뜨는 제품인데 광고를 전송하는 댓가로 가격을 낮춘 것이다. 또한 전작과 달리 2세대 E-ink로 불리는 Pearl E-ink 제품으로 밝은 태양 아래서도 잘 보이는 제품이라고 강조하고 있다. Pearl E-ink는 Sony Reader Touch 버전에도 채용하고 있다.

이처럼 Amazon이 지속적으로 전자책 단말기 가격을 낮추는 것은 이 시장의 경쟁자가 계속 성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바로 Barnes & Noble의 Nook를 의식한 것이다.


같은 날 공개된 Nook Simple Touch 제품은 Nook Color와 달리 흑백 E-ink를 이용한 제품으로 터치 스크린을 지원한다. Kindle이 여전히 키패드를 고집하는 것과 달리 Nook는 컬러와 터치 스크린으로 차별화를 시도하고 있다.

다만 Nook 시리즈는 3G 연결 대신 모두 Wi-Fi[각주:2]만 지원하는 제품들이다. 3G에 대한 부담감으로 인해 Wi-Fi 버전만 내놓고 있는 것인데, Nook Simple Touch는 139 달러라는 공격적인 가격으로 소비자를 유혹하고 있다. Nook Color는 249 달러에 판매되고 있다.

같은 가격에 6인치 Kindle Wi-Fi 버전과 직접적인 경쟁을 하는 구도다. 무게는 212g으로 Kindle Wi-Fi의 241g에 비해 가볍다. Nook 1세대 보다는 무려 35%나 가벼워졌으며, 두께는 12mm로 8.5mm의 Kindle Wi-Fi 보다는 조금 두껍지만 이전 버전에 비해서는 6%나 두께가 줄어들었다. 

Kindle이 외장 메모리를 지원하지 않는 대신 Nook Simple Touch는 내부 2GB 메모리 외에 최대 32GB의 microSD 메모리 카드를 지원한다는 점도 장점으로 꼽힌다. 참고로 Nook 단말기는 Android 2.1을 탑재하고 있다.

Nook Simple Touch는 현재 온라인 주문 예약이 가능하며 다음달 10일부터 배송 및 판매에 들어간다.

Kindle 3G 스페셜 버전과 Nook Simple Touch는 각각 6인치 디스플레이의 E-ink 제품으로 광고 기반의 3G 무료 버전과 터치 스크린 지원이라는 장점을 내세워 다시 소비자 앞에 섰다. 이전에 비해 또 다시 가격을 내려 전자책 리더기의 대중화를 이끌고 있다.

2011/01/31 - 아마존의 전자책 판매량이 종이책을 앞질렀다

한편 지난 1월말 Amazon에 따르면 전자책 판매가 인쇄책 판매를 앞질렀다고 발표했다. 2007년 Kindle이 발표되고 나서 4년만에 전자책의 시대가 활짝 열린 것이다. Kindle 이후에 많은 업체들이 전자책 리더기 시장에 뛰어들었고 결과적으로 Kindle만이 대성공을 거두었다.

하지만 Barnes & Noble도 터치 스크린과 컬러 디스플레이 등을 장점으로 한 Nook 단말기를 시장에 내놓으면서 본격적으로 Amazon Kindle과 경쟁해 왔다. 점유율도 25% 수준으로 Kindle에 이어 2위 자치를 차지하고 있다.

 

Kindle 3G (New)

Nook Simple Touch


국내에서도 얼마전까지 전자책 리더기의 바람이 잠시 불었지만 지금은 잠잠한 상황이다. 무엇보다 전자책 리더기에서 구매 가능한 전자책의 부족이 가장 큰 원인으로 보인다. 세계적으로 전자책 시장은 점점 커지고 있지만 그에 따른 콘텐츠의 부족은 국내 시장의 가장 큰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

또한 타블렛 컴퓨터기 집중 조명 받으면서 전자책 리더기에 대한 관심이 줄어든 것도 하나의 원인이 되고 있다. 교재를 비롯한 전문서적의 전자책 출판본이 부족하면서 교육 시장에서의 점유율 확대도 어려운 실정이다. 향후 국내에서 전자책 시장이 성장하기 위해서는 콘텐츠 보강과 함께 교육계와 출판계의 적극 참여가 필요한 상황이다.

미국은 Amazon과 Barnes & Noble의 경쟁속에 전자책 관련 시장이 계속 성장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1. 기존 Wi-Fi 버전은 139 달러에 판매 [본문으로]
  2. Kindle처럼 미국 전역의 AT&T Wi-Fi 핫스팟 약 2만 국소에서 무료 연결이 가능하다. [본문으로]
Posted by 까칠한 킬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yestomorrow.tistory.com BlogIcon pines 2011.05.25 17: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 제품이 경쟁하면서 전자책 시장이 점점 치열해지고 있네요.
    한국도 저런 제품들이 얼른 나와야 할텐데요.....일반책이 전자책으로 이동하는 시장은 세계적인 추세인데 한국은 큰 숲을 못보고 대형출판사와 서점들이 자꾸 자기들 밥그릇 뺏길까봐 전전긍긍하고 업계의 이득을 보존하려 정부는 자꾸 이상한 법만 만들고 있는 모습을 보면 안타까울 뿐입니다. 요즘 한국을 보면 쇄국정책을 펴는 듯한 모습입니다.

  2. 2011.05.25 18: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팡팡 2011.05.26 10: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감사합니다. 인터파크 비스킷 쓰고 있어서 자연스레 눈이 가네요.:)
    그런데 조심스럽게 여쭙니다만, reader라는 단어에 이미 읽는 장치, 판독기라는 뜻이 있는데 굳이 리더"기"라고 중복해 표현해야 하는지 모르겠습니다. 다들 그렇게 표현하고 있어서 자연스러울지 모르겠지만, 한글도 영어도 아닌 정체불명의 단어가 득세하는 세대라 안타깝네요.^^;;
    앞으로도 좋은 글 부탁합니다.(_ _)

    • Favicon of https://cusee.net BlogIcon 까칠한 킬크 2011.05.26 1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좋은 의견 감사합니다. '리더 기기'라는 뜻으로 사용한 것입니다. Sony의 'Reader'라는 브랜드명칭도 고려한 것이고요. 하지만 귀하의 의견에 공감합니다. 앞으로 참고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