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일상 이야기

고장난 노트북 어뎁터 분해하기

까칠한 킬크 2021. 6. 27. 10:36

노트북 전원을 공급해 주는 어뎁터들은 대부분 단선 또는 콘텐서 고장으로 못쓰게 된다. 반복적인 구부러짐이나 강한 텐션 등으로 단선이 흔하게 일어나고, 전선은 문제 없으나 충전 기능이 떨어지거나 안 되는 경우는 교류를 직류로 바꾸는 트랜스 고장이나 전류를 안정화시키는 역할을 하는 콘텐서 사망(부풀어 오름)이 대부분이다.

수리해서 사용하는 경우보다는 대부분 새로 구입하면 되지만, 멀쩡한 하우징 케이스를 보면, 버릴바에야 그냥 한번 뜯어보고 싶은 욕구가 생긴다. 그러나 아무리 둘러봐도 어떻게 뜯어야 할지 모르게 하우징된 경우가 많다. 나사로 결속한 경우보다 지금은 특수 본딩(레이저 본딩)으로 플라스틱을 결합시킨 경우가 더 많다.

집에 있는 간단한 도구로 분해는 가능하다. 물론 깔끔하게 분해되지는 않는데, 스크래퍼 또는 스텐 헤라와 망치만 있으면 웬만한 케이스 뚜껑은 분리해 낼 수 있다. 접합면에 칼끝 조금이라도 들어갈 틈이 없이 만들어진 제품이지만, 그래도 그 틈사이 스크래퍼 날을 끼우고 망치로 통통 두드리면 틈이 넓어진다.

비록 접합면 경계부위는 일부 부셔졌지만, 어뎁터 뚜껑은 제거할 수 있다. 이번에 분해한 삼성노트북 어뎁터는 케이스내부 부품을 보호하기 위한 장치도 되어 있다. 이 제품은 단선이 문제여서 분해했는데, 결국 제대로 연결해도 충전 전류가 충분히 나오지 않아, 내부 콘텐서와 트랜드 복합문제인 것으로 보여 수리는 포기했다.

이런 형태의 어뎁터 분해를 해야 한다면 망치와 스텐 헤라를 준비하면 된다.

728x90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