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를 자주 찾는 사람들 중에 트랙백의 기능을 모르는 사람이 의외로 많다.

자신이 블로그를 운영하는 경우는 알고 있는 사람이 많지만, 읽기만 하는 독자의 경우라면 모르는 경우가 상당수 있다.

트랙백 (Trackback) 은 단어의 뜻을 풀어보면 Track (흔적, 궤도)와 Back (뒷면, 뒤)의 뜻을 붙여 만든 신조어이다. '뒤로(역으로) 흔적을 남기다' 정도로 해석이 된다.

트랙백의 이해는 바로 댓글과 덧글로부터 출발한다.

댓글과 덧글을 잠시 구분한다면, 댓글은 reply라는 뜻으로 응답이라는 뜻으로 해석하면 된다. 덧글(덧붙임 글)은 comment라고 해석하면 되겠다.

게시판의 글은 어떤 내용의 게시물이 올라오면, 게시물의 아래에 간단히 덧글(comment)을 달 수 있도록 되어 있거나, 그 게시물에 대한 게시물로 답변이나 의견을 남기는 댓글(reply)을 할 수 있다. 즉, 반드시 글에 대한 관심을 글이 발생한 해당 사이트에서만 가능하다.

하지만 댓글이나 덧글은 원 게시물이 존재하는 곳에 같이 존재해야 하므로 글쓴이의 글이 해당 시스템에 의해 관리가 된다. 이런 불편함을 없애고 글을 쓴 글쓴이가 직접 관리하고 댓글이나 덧글보다 유용한 기능을 제공하는 것이 바로 트랙백이다.

블로그 시스템이 이런 트랙백 이용이 아주 유용한 서비스인데, 자신의 글에 대해 다른 사람의 입장에서 관련된 글을 쓰고 이를 원본글 시스템에 알리고, 글의 링크를 상호 연결하는 구조가 트랙백이다.

한마디로 '원격 자동 댓글 알리기 및 연결'을 이르는 말이다.
(아~~~ 말이 참 어렵다 -.-)

한번더 풀어서 말한다면 서로 떨어진 블로그(콘텐츠)를 연결하는 공통의 규격과 그 과정을 트랙백이라고 부른다.

트랙백을 보내고 받기 위해서는 다음의 과정을 거친다.

'홍길동'이 어떤 글을 쓴다. 그 글을 읽은 '아무개'가 그 글과 관계된 어떤 글을 자신의 블로그에 쓴다. 그리고 자신의 의견을 '홍길동'이 쓴 블로그에 알린다.(
트랙백 핑, Trackback Ping) 그리고 '아무개'의 글 아래와 '홍길동'의 글 아래에 상대방의 글의 링크가 자동으로 걸린다.

블로그에 따라 트랙백을 막아 놓을 수도 있다. 모든 블로그가 다 트랙백을 받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블로그의 진정한 존재 이유중 하나가 바로 트랙백이라는 기능이다.

혹 자신의 글을 트랙백 테스트를 해 볼 사람은 지금 이 글에 트랙백을 해봐도 좋겠다.
Posted by 까칠한 킬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trendonc.com BlogIcon trendon 2006.03.23 15: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단순하게 지금 제가 보는 이글에 자신의 발자취를 남기고 싶다라는 욕구를 느낄때 우리는 지금 제가 달고 있는 댓글을 달지요. 그러나 조금 더 나아가서 관심분야가 같고 통하는 것이 있다라고 느낄때 자신이 적었던 글도 한번 읽어보라는 의미에서 트랙백(자기가 쓴 글 걸기)를 시도하는 거지요. 제가 단순한 지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