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를 가진 사람은 잘 알겠지만 자동차에 있어서 타이어는 안전과 직결된 중요한 부품이다. 타이어는 차량이 직접 노면과 접촉하기 때문에 제동력이나 승차감 등 뿐만 아니라 타이어 노후화에 따른 사고 등의 원인이기에 신경을 써야 하는 부분이다.

타이어 관리에 있어서 주기적으로 타이어의 위치를 바꾸어 주면서 타이어를 점검을 해야 한다. 특히 장거리 여행이나 출장 등의 경우 타이어 점검은 아주 중요하다. 물론 평상시에도 타이어의 마모 상태 등은 자주 살펴봐야 한다.

[그림 : 타이어의 규격과 위치교환 순서]

일반 차주의 경우 타이어 위치 교환은 정비소에서 할 것이다. 보통 부품 수리를 위해 찾을때 위치교환을 요청하면 대부분 무료로 위치 교환을 해 준다. 어떤 곳은 1만원 정도의 공임을 요구하기도 한다.

통상 1만 Km 주행시마다 바꾸어 주는 것이 좋다고 한다. 내 경우는 타이어 위치 교환은 보통 직접한다.


그렇게 어려운 작업도 아니거니와 차에 대한 관심을 가질 수 있는 시간이 주어지기 때문인데, 단순히 교환만 하는 것이 아니라 타이어의 마모상태나 못, 나사 등의 위험물질이 끼어 있는지도 살펴보고 앞바퀴의 브레이크 라이닝 점검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보통 교환하는 순서를 알아보자.

1. 자동차를 작업에 방해가 되지않을 만한 (보통 아파트 공터 같은 곳) 평평한 곳에 주차 시킨다.

2. 예비 타이어를 내 놓고, 각종 공구를 내 놓는다.
- 리프트 잭(자키), 타이어 막대 렌치, 드라이버(바퀴 홈 사이 이물질 제거) 등

3. 우선 바퀴의 나사를 살짝 한번씩 미리 풀어준다.
- 자동차 바퀴 나사의 경우 콤프레샤 전동기기를 이용해서 강하게 죄어 놓기 때문에 풀기가 쉽지 않다. 이 점 때문에 자동차 정비소에 가서 작업을 맡기는 경우가 생기는데, 보통 아래 사진과 같은 방법으로 풀어주면 나사가 풀린다. 타이어 렌치를 꽂고 발로 올라타면 대부분 풀린다. 잠글때도 마찬가지 방법을 이용하면 된다.
- 미리 조금씩 풀어놔야 리프트 잭을 이용해서 바퀴를 교환하기가 쉽기 때문이다. 바퀴가 들리면 나사가 꽉 조여 있을 경우 풀기가 어렵다.
4. 타이어 위치 교환 설명에 따라 첫 바퀴를 분해한 곳에 스패어 타이어를 넣고 살짝만 나사를 잠구어 둔다. 그리고 순서대로 타이어를 바꾼다. 이때 나사를 잠글때는 손을 이용해서 최대한 꽉 조여준다.

5. 마지막 타이어까지 다 교환하면 3번의 설명처럼 렌치를 이용해서 발을 이용해서 꽉 조여주는 과정을 거치면 된다.(렌치 위에 올라타면서 조여준다. 덩치가 좀 있는 사람이라면 꽉 조여질 것이다.)

6. 모든 과정을 거치고는 반드시 시운전을 해보길 권한다. 바퀴가 제대로 장착되었는지, 승차감에는 이상이 없는지를 파악하면 작업은 끝난다.

교환하는 과정중에 중요한 작업이 또 하나 있는데, 바로 브레이크 라이닝 마모 상태의 점검이다. 브레이크 라이닝은 제동력을 좌우하는 중요한 부품이므로 이 부분의 마모 상태를 자주 점검하는 것이 좋다.
[브레이크 라이닝 점검 ]

철판 덩어리 두개가 있는데 원판쪽에 있는 부품이 라이닝이며, 이 부품이 많이 얇아져 있으면 교환해야 한다.

이 모든 것을 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1시간이면 충분하다. 자신의 차에 대해 한번 더 관심을 가지고 이런 작업을 직접 해 보는 것도 재밌는 일이다. 안전도 지키고 차에 대해 더 배울 수 있어서 좋다.
Posted by 까칠한 킬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naver.com/jos77 BlogIcon 허수 2012.01.13 1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2. 차좋아 2014.12.29 09: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담아갑니다.^^ 감사합니다.